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님 공약중에 좋았던 것 나눠봅시다.

그리운 달빛 조회수 : 655
작성일 : 2012-12-23 23:58:39


이 글은 뭐.. ㅂㄱㅎ 디스하자는 글도 아니구
대선 패배로 인해 묻히게 될 정책중에 좋았던 것들을 돌아보고 
혹시 가능하면 나중에라도 실현하자는 글이니... 알바여러분 들은 패스해주세요.


저는 의료비 100만원 상한제가 참 좋았습니다.
좀 급진적으로 들릴수도 있었겟으나
이노무 사보험에 허리가 휘는 사람이 저 많은 아니겠죠?
사보험의 필요성도 인정하나.. 왠지 속고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도 없지않은 사실이고..
어짜피 매년 오르는 의료보험.. 적당히 조금씩 더 내고.. 
막연해도 왠지 불안해서 몇십년에 이르는 기간동안 보장을 위해 사보험을 지불해야 하는 고통에서 해방될수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었어요


두번째로 좋았던 것은 대북정책이었어요..  
저도 경찰정년하신 고부모를 두고 있는데 그 고모부말씀이 북한과 조금만 관련이 있으면 빨갱이 같아서 싫다고 하시던 말씀을 듣고 멘붕이 온적도 있었다지요

저도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나는 콩사탕이 싫어요~, 혹은 북한 괴뢰군.. 이라는 용어를 들어며 학교를 다녔지만
어느새 북한은 적이라기 보다는 미워도 우리가 안고 가야하는 동반자라는 생각이 자리잡기 시작하더군요.. 
어쩌면 답이 없는 한국경제의 블루오션일수도 있는 북한.. (혹은 그 반대일수도)

아무튼 대북정책중에서도 백미는 바로 남북 철도연결이었어요.. 그래서 부산에서 기차타고 시베리아를 횡단에서 런던까지 가는 어린시절의 꿈을 문님이 후보가 되신후부터 다시 꿀수 있었답니다.
문님이 당선되셨어도 뭐 당장 실현은 불가능 했겠지만.. 적어도 초석은 놓으셨을텐데


섬아닌 섬이 되어버린 남한의 현실이 얼마나 많은 부작용과 폐해를 낳는지..

아무튼 언젠가는 꼭  부산에서 기차타고  모스크바를 거쳐  유럽, 런던까지 가보고 싶습니다.. 꼭..



IP : 112.152.xxx.17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노란색기타
    '12.12.24 12:07 AM (211.246.xxx.248)

    검찰개혁, 전월세상한제, 동물복지공약, 그리고 청와대를 국민에게 되돌려주고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던 약속이 제일 마음에 남아요.

  • 2. ...
    '12.12.24 12:29 AM (220.73.xxx.16)

    저는 사실 거의 다 좋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뭐라고 콕 찝기는 그러네요.
    생각나는 건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든다는 거.
    중소기업, 지역경제, 공공부문 에서 일자리 만드는 것도 있었지만
    일정 비율을 청년고용을 의무화 한다는 거요.
    정리해고 요건을 강화한다는 것도 월급쟁이들한텐 반가운 소리였구요.

    또. 골목 상권 보호를 위해서 대기업유통점포 설립 허가제로 한다는거
    (저희 지역이 요즘 이걸로 계속 이슈화 되고 있어서 관심 많아요)

    의료비 상한 100만원 이건 당근 좋구요.
    대통령 형제자매까지 재산공개한다는 것도 필요하다고 보구요.

    그리고 공약사항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6대 민영화는 하지 않을 거란 거
    (사실 이게 가장 큰 공포잖아요.)


    그리고 모든 공약을 한마디로 표현하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그 슬로건 자체가 제 가슴에 절절히 와닿았어요.

  • 3. twotwo
    '12.12.24 12:53 AM (218.209.xxx.52)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 4. 저는
    '12.12.24 2:33 AM (180.69.xxx.105)

    슬로건이 좋았어요
    윗분 얘기하신 것 같이 따라만 해도 힘이 생기는 듯 했어요

  • 5. 저도 의료 상한제
    '12.12.24 3:28 AM (50.76.xxx.162)

    전 미국 거주 투표자에요.

    미국의 민영화 보험에서 사람들이 시달리면서도 유일하게 마음에 안심이 되는게 의료상한제입니다.
    독감 주사 두 대에 100불이 짜잘한 일에 큰 돈 나올 때마다 마구 짜증이 나오지만
    큰 병 걸릴 때는 보험들 때 약속한 그 금액 그 이상은 내지 않는도 된다는 안도감에 보험을 또 들게 되지요.

    100만원은 좀 비현실적이고 500만원 정도 수준에서 전문가들이 적정 금액을 정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렇게 되면 택배나 노동일 뺑소니 등 억울하게 수술비용 많이 나오는 외상 환자들에게
    의사도 제일 좋은 장비로 응급시술 할 수 있습니다.
    (골든 타임의 실제 모델이라는 아주대 외과 의사분 다큐를 보면서 마음이 많이 아펐어요.)

    그리고 청담동 앨리스의 문근영 남자친구같이 어머니 병원비에 억울하게 인생 망치는 일도 안생기죠.

    대신 최대한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게 설득을 해야 할것 같아요.

    좋은게 있어도 알리지 못한 현실이 참 마음 아프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288 카페가자니 남편이 하는말 1 55 12:45:30 120
1300287 수동공격형 아이때문에 참 힘이 들어요 ㅇㅇㅇ 12:42:41 133
1300286 고혈압약 먹고 있는 40대 후반 실비보험 가입가능한가요? 1 궁금 12:42:36 106
1300285 금은 어디서 사는게 제일 좋을까요 1 쵸쵸 12:38:52 67
1300284 폴리(?)소재 옷입으면 냄새 흐음.. 12:31:28 158
1300283 인생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 어느 갑부의 편지 5 샤이보이 12:28:11 643
1300282 아이패드 샀어요 ㅇㅇ 12:27:11 211
1300281 흥국화재 실비 들어가는 분,, 6 가을 12:23:35 460
1300280 82에도 듣기 기능 도입하면 좋을듯 1 집안일할때 12:23:20 142
1300279 돈이 없어선지 주변에 아무도 없네요 13 ... 12:21:57 1,269
1300278 야옹이 약 먹일 때 5 .... 12:20:35 188
1300277 집때문에 몇년동안 스트레스 받았던게 너무 억울하고 짜증나요 7 ... 12:20:27 906
1300276 고가품매장 직원 친절 4 친철 12:19:46 470
1300275 아들계좌에 있는 돈인데요. 주식 12:19:37 464
1300274 광화문역 지금 지하철 정차안하나요? 5 광화문역 12:18:12 488
1300273 알레르기성 가려움증 두드러기 잘 보는 의사샘 알려주세요 3 ㄴㄱㄷ 12:18:03 214
1300272 댓글 쪽팔릴때 죽고싶다란 글 봤는데 3 댓글 12:16:43 404
1300271 매도매수 진행시 전세 계약좀 봐주세요 2 무주택자 12:15:29 148
1300270 문재인 대통령 제102주년 3.1운동 기념사 전문 6 ... 12:13:09 217
1300269 쓰리박 박세리 요술공주 12:12:30 631
1300268 배구쌍둥이 추가폭로 나온 것 너무 악랄하네요.. 5 너무하네요 12:10:51 1,417
1300267 문재인 토왜 됐네요. 58 ... 12:07:54 1,321
1300266 신박한 정리같은 정리업체 불러보신 분 계신가요 5 .. 12:07:45 731
1300265 결혼작사 박주미 7 12:05:44 1,250
1300264 누수 실비보험처리 문의 드려요 카푸치노 12:05:11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