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소꿉칭구님귤 정말 탱자 같아요

장터귤 | 조회수 : 1,980
작성일 : 2012-12-23 13:52:54
큰거는 껍질도 두껍고 질기고
작은건 껍질이 딱 달라붙어서
까지도 힘들고 게다가 심하게 마른 느낌이라
하나 까먹기가 힘들어요
맛은 간혹 아주 시큼한 것 빼곤 먹을만하지만
요새귤 거의 맛있으니....
무슨 탱자인줄 알겠어요
애들 까먹으래니 짜증을 내서
제가 한그릇씩 까줘야 먹네요
IP : 125.180.xxx.20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구
    '12.12.23 1:59 PM (112.186.xxx.93)

    저 지난주에 받은거 좋았는데 이번건 별로인가보네여~ 혼합형이었는데 터진거도 별로없구 크기도 너무큰거 이런건 없어서 좋았거든요 속상하시겠어요 그때그때 상품이 다른가보네요

  • 2. 2년전
    '12.12.23 2:00 PM (59.5.xxx.193)

    장터 후기가 하도 좋길래
    시켰다가...정말 후회했던 목록이에요.
    시고..질기고..그후론 장터 귤은 절대 안사요

  • 3. ..
    '12.12.23 2:11 PM (203.100.xxx.141)

    자게에 탱자라는 닉넴인 줄 알았네요.

  • 4. 이분..
    '12.12.23 2:18 PM (220.117.xxx.16)

    정말 두번다시 거래하고 싶지아노아요
    반품해주면서 얼마나 고래고래 자기할만만 하던지...
    후기는 얼마든지 친구들이 쓸수도 있는거구
    전 후기 안믿어요
    그렇다고 싼것도 아니구...
    정말 두번 거래 안합니다

  • 5. 껍질
    '12.12.23 2:23 PM (125.180.xxx.204)

    젠장 까져야먹지요 ㅠ

  • 6. ....
    '12.12.23 2:26 PM (222.109.xxx.97)

    전...선물용 시켰는데 비싸기만 하지 혼합용이랑 별반차이가 없군요
    확실히 직거래 맞나요? 진짜궁금??

  • 7. 흠...
    '12.12.23 2:33 PM (175.113.xxx.141)

    여전히 장터에서 판매하시나보네요... 몇년 전 이분께 받은 물건, 전혀 시장가치 없는 것을 보내신 것 같아서 농민분들과의 직거래에 회의를 갖게되었던 일이 생각납니다.

  • 8. ....
    '12.12.23 2:41 PM (125.135.xxx.145)

    작년 말인가 올해초인가 청견오렌지 몇번 시켜먹었는데 배송에서 실수가 잦아서 몇번 골탕 먹고는 주문 안 합니다.
    맛은 괜찮았는데 껍질이 마른 듯 질겼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828 영유아 2명 키우는데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네요 이럴줄은몰랐.. 01:14:14 35
1229827 광역버스에서 만난 변태 1 ㅁㅁ 01:00:12 253
1229826 존슨앤존슨, 코로나백신 마지막 3상 돌입 1 ㅇㅇ 00:54:58 303
1229825 영어유창하고 잘생기고 착해서 결혼했는뎀 지금 살기가 생겨요 11 ㅇㅇㅇ 00:53:16 771
1229824 강아지가 옆에서 자는데요 111 00:52:28 227
1229823 신민아 새로 쌍꺼풀했네요 3 .. 00:48:28 967
1229822 너무 우울해요.. 5 조울증 00:40:11 584
1229821 베스트 글 보고/이제 뜰거 같은 연예인 예상해봐요. 11 그럼 00:36:26 659
1229820 이근 대위 4 부끄 00:28:58 850
1229819 이런 택시기사 만나신분 있나요? 3 .... 00:28:40 458
1229818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서 원거리 피격 사망 후 화장돼 10 무섭네요 00:24:01 1,282
1229817 고1 과학 질문 드립니다. 5 과학 질문 00:14:58 254
1229816 수학문제입니다 5 .. 00:12:16 219
1229815 자소서에 지원대학 지원과의 교수님 언급 7 자소서 00:05:49 555
1229814 독감접종을 지금 맞으면 너무 이른가요? 2 ㄸㄸㄸ 00:02:12 550
1229813 입시를 치뤄본 어머님들, 자소서가 얼만큼 중요한가요? 11 고3맘 2020/09/23 937
1229812 관음자비님 2 관음자비 2020/09/23 430
1229811 집 가진 죄로 징벌적 세금? 미국선 상상도 못할 일 26 .... 2020/09/23 1,159
1229810 송파에 풍년해장국 드셔보신분? 4 풍년 2020/09/23 503
1229809 인하대 성신여대 8 트윈카라 2020/09/23 893
1229808 청춘기록 재밌네요 8 ㅇㅇ 2020/09/23 858
1229807 목욕탕을 너무 가고싶은데요. 참을까요?? 11 사우나 2020/09/23 1,197
1229806 악의꽃 거지같은 마지막 17 어우참 2020/09/23 2,763
1229805 유치원생 아이가 친구를 타이르겠데요? 6 ㅇㅇ 2020/09/23 559
1229804 낮잠자는데 이불 여며주는 남편... 4 ㅎㅎ 2020/09/23 2,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