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구기동 김정숙씨의 착한 남편 문재인씨

파주댁 | 조회수 : 3,898
작성일 : 2012-11-28 10:15:44

어제 문재인 후보의 유세를 인터넷으로 지켜보다가...또 반해버렸습니다.

 

구기동 김정숙씨가 먼저 도착해 남편을 대신해

착한 남편 자랑을 시작합니다.

 

"전에 가죽장갑 선물을 줬는데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그런데 며칠 껴보더니...가죽장갑은 정말 따뜻할 줄 알았는데...그래도 손이 시렵더라고 하더라구요. 어렸을때 부산 바다 칼바람을 맞으며 몸이 불편한 친구 책가방을 매일 들어줬었는데 그때 가죽장갑을 낀 친구가 그렇게 부러웠었다고해요. 털장갑은 바람이 송송 들어와서 손이 시려운데..저 가죽장갑은 바람이 하나도 안들어가서 따뜻하겠구나...엄청 부러웠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제가 선물 준 가죽장갑을 껴보니 가죽장갑도 손이 시렵더라고.ㅋㅋㅋ"

 

"손이 꽁꽁어는 부산 바닷바람 칼바람에도 매일 몸 불편한 친구의 가방을 들어줬던 착한 사람이에요. 이 정도 착한 남자면 제가 여러분들께 대통령 뽑아달라고 말씀드려도 되죠?"

 

 

 

뒤늦게 도착한 문재인후보가 무대위로 올라와서

제일 먼저 김정숙씨를 따뜻하게 안아주네요.

무대에서 내려와서는 혹시 인파에 정숙씨가 넘어지지는 않을까 계속 살피는 모습이 천상 자상한 남편 그대로입니다.

꾸며서는 나올 수 없는 수십년간 몸에 벤 디테일!! 

 

부럽부럽

 

착한남자. 멋진남자.

 

 

이런 저를 지켜보던 남편이 저에게 묻습니다.

 

남편 : "자기도 나중에 남편을 저렇게 좋아하고, 존경하고, 남들한테 당당하게 자랑 수 있겠어요?"

 

저 : "글쎄요...자기 하는거 봐서...."

 

남편 : "쳇"

 

 

미안해 남편!!

 

이러다가

구기동 김정숙씨 남편 문재인씨...

남편들의 공공의적 되서 표 떨어지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IP : 121.131.xxx.137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새누리꺼져
    '12.11.28 10:18 AM (58.87.xxx.208)

    자꾸 정숙씨한테 질투심이 .....

  • 2. ...
    '12.11.28 10:19 AM (180.64.xxx.85)

    정숙씨가 부러웠는데 이제 미워질라고 함.
    안되겠다.
    정숙씨 남편 대통령 시켜서 우리도 좀 실컷 보자.

  • 3. 진짜
    '12.11.28 10:20 AM (121.130.xxx.228)

    문재인님같은 남편을 두다니.. ㅎㅎㅎㅎㅎㅎ

    너무 부러운 운명인거죠

  • 4. 우와
    '12.11.28 10:23 AM (203.249.xxx.10)

    대선이고 정치고 이런걸 다 떠나서도.

    그런 남자가 남편이라니...ㅠㅠㅠㅠ 진짜 부럽네요...

  • 5. 하늘바람
    '12.11.28 10:23 AM (121.131.xxx.138)

    저런 남편 나도 갖고 싶다....,

  • 6.
    '12.11.28 10:24 AM (175.209.xxx.154)

    내 주제를 알기때문에 문님같은분은 언감생심-.-

  • 7. 저도..
    '12.11.28 10:29 AM (116.36.xxx.167)

    저랑 남편이랑 30대 중후반인데
    남편이 얼마 전에 우리도 이제 늙었네 어쩌네 하길래... 제가

    난 다 바랄 게 없어. 걍 문재인 후보만큼만 나이들면 돼.

    그랬더니만...
    꿈 같은 소리를 한다며 툴툴... ㅋㅋ

  • 8. 멋지삼
    '12.11.28 10:29 AM (14.37.xxx.11)

    두분 보기 좋아요..

  • 9.
    '12.11.28 10:33 AM (14.52.xxx.114)

    저런 대통령 갖고싶다

  • 10. 안개도시
    '12.11.28 10:34 AM (119.198.xxx.217)

    참 좋은 분이신것 같아요

  • 11. ...
    '12.11.28 10:37 AM (123.141.xxx.151)

    김정숙씨... 전생에 나라를 구하신 분 ㅠㅠㅠㅠㅠ
    그래도 사법연수원 수석으로 마친 남편이 인권변호사 하겠다고 했을 때
    두말없이 내조해주신 부인이니까 저런 남편 얻을 자격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너무 부럽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12. 호호
    '12.11.28 10:45 AM (58.29.xxx.132)

    마냥 좋기만 한 남편은 아니었겠죠.

    주택청약 부었을 때 집 있는 사람은 그런 거 하면 안 된다고 당장 해약하라고 해서 깼다는 얘기나

    민정 수석 할 때 동창회 같은 데 나가면 이래 저래 엮이니 동창회도 못가게 했다는

    고지식하고 답답한 남편인 것 같습니다.

    그런 남편을 내조하고 살았으니 허영심 같은 건 꿈도 못 꿨을 거예요.

    그래서인지 선하고 맑은 모습이 부부가 똑같아 보입니다.

  • 13. 마냥 좋아보이는데요?
    '12.11.28 10:55 AM (121.130.xxx.228)

    위에 58.29님
    민정수석할때 동창회 못나가게 한거 참으로 현명하신분 같은데요?
    문재인님 누구보다 자신의 아내 잘 아니까 김정숙씨가 사실 소소하게 수다쟁이고 이런것도
    잘알니까 먼저 다 차단한거죠

    거기다 주택청약도 사실 저게 맞죠 집있는데 왜 드나요 투기할일 있나요

    고지식하고 답답한게 아니라 원칙적이고 바른겁니다

  • 14. phua
    '12.11.28 2:16 PM (1.241.xxx.82)

    아직도 정치판으로 나오시게 만든
    이 빌어먹을 세상이 원망스럽다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224 서태지 크리스말로윈 콘서트는 거의 망~ 이였더라고요 1 콘서트 04:44:12 103
1586223 생선구이기 세척문제 04:18:40 52
1586222 집사님들 이게 고양이가 긁은 건가 봐주세요 4 happ 04:13:39 143
1586221 러 블라디보스토크 세관 "수입 일본차, 방사선 초과.... 뉴스 03:53:04 126
1586220 김어준의 뉴스공장 1월23일(목)링크유 Tbs안내 03:52:06 100
1586219 며느리는 시어머니를 싫어하고 시어머니는 며느리를 미워하고 5 흠.. 03:43:36 516
1586218 데미지, 어디쯤일까요? 영화 03:02:10 213
1586217 공효진 실망 2 ㅇㅇ 02:44:57 1,588
1586216 리누리추카추카심마담 글이 3 ^&.. 02:32:13 740
1586215 갑자기 생각 난 우리 개 이야기 16 ㅎㅎ 02:13:38 1,095
1586214 날 밝으면 또 시끄럽겠네요... ..... 02:09:05 1,474
1586213 수영시 매너.. 판단 좀 부탁드려요 8 티니 01:54:35 765
1586212 얼마나 열심히 해보셨나요? 7 공부 01:44:14 626
1586211 공효진 왜저래요? 25 ㅇㅇ 01:40:18 4,455
1586210 성전환 하사 한번만 25 ㅡㆍㆍㅡ 01:37:16 2,127
1586209 기도처에서 기도하고 병 나은 분 계신가요? 2 나라 01:34:20 371
1586208 물 많이 드시는 분들 화장실 가기 귀찮지 않으세요? 3 .. 01:34:12 693
1586207 [펌] 공효진이 뭘 그렇게 잘못했단건지 몰겠네 4 livebo.. 01:34:10 2,194
1586206 결혼 5년차에 불륜 3년차, 아내가 3째 임신중일때 미자인 여배.. 1 ... 01:24:22 2,217
1586205 잘자요 00000 01:21:44 230
1586204 제 계획 좀 봐주세요. 5 ... 01:18:32 573
1586203 이영자씨는 생활력 하나는 엄청난 것 같아요 15 ..... 01:13:14 3,004
1586202 내일 염색하러가는데요 살빼자^^ 01:10:20 254
1586201 크랜베리가 방광염에 좋다더니... 7 01:09:13 1,781
1586200 질문...휴대폰 로밍안하고 외국으로 가지고 나갔을 때 5 ooo 01:08:28 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