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삐용이(고양이) 사진 도배하고 갑니다.

| 조회수 : 2,45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1-22 16:24:37

 삐용이가 잠든 시간 = 삐용엄마가 컴퓨터를 하는 시간.

지금 삐용이는 또 열심히 자고 있어요.

삐용이 깨기 전에 얼른 사진 도배하고 나가야해요

안그러면 삐용이가 자판에 올라와서 난리거든요.ㅎㅎ

어제부터 오늘까지 찍은 사진 좀 많이 도배하고 갑니다.

눈뜬 사진 많이 찍었거든요.ㅎㅎ



눈뜬 사진 좀 찍겠다고 디카 버튼을 수십번 눌러댔더니

그래도 몇장 건졌어요.ㅎㅎ


삐용이가 안보이길래 여기저기 찾았더니

빨래통에 들어가서  저러고 있었어요.

분홍젤리 빨면서 셀프 쭉쭉이 하며 잠들려고

폼 잡고 있네요.


한달전에 셀프쭉쭉이 할때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찍었던 사진.

그리고 지금도 여전한 셀프 쭉쭉이의 달인 삐용이.

소리도 어찌나 크게 내는지 쪽쪽쪽 하면서 열심히 빨아대요.

그러다 분홍젤리 떨어져 나갈 거 같아요

빨면서 고개는 어찌 그리 흔들어 대는지.ㅎㅎ

동영상 찍었던 거 보면 아주 웃겨요.

한달 후 여전히 셀프 쭉쭉이 하는 삐용이 모습 보실래요?


몸 크기 부터가 화면에 꽉 차네요.ㅎㅎ

한달전엔 발꼬락도 너무 작고 앙증 맞았는데

그새 도톰해진 발을 열심히 쭉쭉이 하고 있는 삐용이에요.


삐...삐용아  그게 그렇게 좋아??


한달 전 삐용이는 이랬는데....


한달 후 삐용이는

커진 몸집을 엄마 다리 위에 올리고 저리 졸고 있어요.

공부하는 작은 간이 책상 끝을 저리 뜯어 놓은 삐용이.

근데 삐용이 뒤태가 너무 퍼져 보이네요.ㅋㅋ

 

나갔다가 사진 빼먹어서.^^;


어제 저녁에 제 품에서 저러고 잠든 삐용이 입니다.

보드라운 털과 통통한 배만 보면 미치긋어요.ㅎㅎ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사키
    '12.11.22 4:39 PM

    마지막 사진,, 미치도록 귀여워요~
    삐용이 많이 컸네요. 진짜..
    요즘 삐용이 보는 낙으로 살아요. 계속 사진 올려주세요~^^

  • 2. Irene
    '12.11.22 5:32 PM

    꺄!!!! 뽀뽀를 부르는 엉덩이에요.
    저 빵빵한 배도 정말 너어무 예뻐요.ㅠ.ㅜ

  • 3. 포니키티
    '12.11.22 6:57 PM

    자게에 삐용이 서운하다고 쓰셨을때 열많은 코숏냥이 키운다했던 집사예요.^^

    삐용이 사진은 두번짼가 보는데 정말 덩치도 조금 ㅎ 보이게 컸네요.

    흰손가락 토시,흰양말을 신었군요.에궁..귀여워~~~^^

    저희 둘째는 고등어 삼색 태비에 겉에서는 안보이고 뒤에서는 보이는 까만장갑,까만 양말이예요.

    저희 둘째도 한달도 안됬을때쯤 길에서 데려와서 그런지 7개월 되가는 지금까지도

    셀프 꾹꾹이 +쫍쫍이 하면저 자요.ㅠㅠ

    지나고 보니 삐용이만할때가 최고로 귀여울때인것 같아요.

    앞으로는..물고 긁고 뛰고 올라가고 숨고......흑흑흑...그럴일만 남았어요...ㅠㅠ

    그래도 사랑해주시는 모습 너무 보기 좋네요.더많이 이뻐해주세요~~~^^

  • 4. 띠띠
    '12.11.22 7:32 PM

    으아..

    앞으로는..물고 긁고 뛰고 올라가고 숨고......흑흑흑...그럴일만 남았어요...ㅠㅠ

    이 대목에서 두려움이 밀려 오는 건 뭘까요? ㅎㅎ

    제가 생각해도 지금은 아직 아가때라
    적당한 크기에 잠도 많이 자고 귀여운데

    좀더 크면 즈려밟힐 거 같아서.ㅎㅎ

  • 5. 그린 티
    '12.11.22 11:45 PM

    삐용엄니, 아깽이 시절 빨리 가니 이쁜 사진 많이 찍어 두세요. 전 즈희집 꼬미 아깽이적 사진 작년 졸업식에 가서 카메라 쓰리(?) 당해서 몽땅...ㅠㅠ

  • 6. apples
    '12.11.23 1:41 AM

    아 많이 컸네요. 처음부터 열심히 봤는데...삐용이 너무 귀여워요...

  • 7. ocean7
    '12.11.23 1:50 AM

    아하항...미칠만 하네요 ㅋㅋ

  • 8. 무소유
    '12.11.23 3:01 AM

    처음 봤을 땐 정말 연약한 아기였는데 지금은 많이 컸네요!!
    한 달 전보다는 확실히 성숙한(?) 것 같은데 맨 마지막의 엄마 품에 있는 모습은 아직 아깁니다 ^ ^

  • 9. 초록
    '12.11.23 4:53 PM

    마지막 사진이랑 손바닥에 쬽쬽 빠는 모습 너무 귀여워요. 고양인 주인이 사랑스럽게 쳐다보면 저렇게 두손으로 얼굴가리는 귀연짓을 하더라고요.

  • 10. barnii
    '12.11.24 8:44 AM

    마지막 사진 진짜 아놔,,,,,웰케 이쁜지

  • 11. oys
    '12.11.26 1:22 PM

    5월에 아기고양이 키웠었는대 우리고양이랑 정말똑같네요 ㅎㅎㅎ
    아기고양이는 다똑같은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13 달팽이 3 마음 2024.07.12 368 0
22712 날마다 좋아지는 나무 7 고고 2024.07.10 528 1
22711 단잠 자는 어미와 아가냥이 10 다이죠부 2024.07.10 727 2
22710 비오는 날의 연지 4 도도/道導 2024.07.10 328 0
22709 손글씨 칭찬받은 사람입니다.. 12 fkgm 2024.07.09 1,075 1
22708 가을 전시 인형퀼트 자켓입니다. 4 Juliana7 2024.07.08 550 1
22707 연화정 도서관 2 도도/道導 2024.07.07 394 0
22706 꽃이 아니어도 2 도도/道導 2024.07.05 389 0
22705 천재만재 고양입니다 ㅎㅎ 30 .미닝 2024.07.03 2,474 2
22704 그 속에 나는 2 도도/道導 2024.07.03 422 0
22703 지갑 골라주세요^^ 5 ………… 2024.07.01 1,383 0
22702 이유를 발견했다 2 도도/道導 2024.06.29 573 0
22701 외면하는 이유가 뭘까? 1 도도/道導 2024.06.28 576 0
22700 여름에 역시 2 도도/道導 2024.06.26 627 0
22699 남미 토레스델 파이네와 쿠바 12 샬롯 2024.06.25 1,063 2
22698 크루즈 인증 15 ... 2024.06.25 1,647 4
22697 홈쇼핑에서 된장키트로 만든 된장 봐 주세요(사진주의) 5 행복나무 2024.06.25 906 0
22696 나무를 입양했어요 10 고고 2024.06.24 1,212 2
22695 타워 팰리스 2 도도/道導 2024.06.23 1,080 0
22694 네모난 똥. 울 딸이 웃겨드려요. 4 양평댁 2024.06.23 1,006 0
22693 원당마을 한옥 도서관 1 유진 2024.06.23 547 0
22692 광안리 해변 걷고 있어요 2 요거트 2024.06.23 4,153 0
22691 화중군자 4 도도/道導 2024.06.21 375 0
22690 해무리(solar halo) 3 miri~★ 2024.06.19 609 0
22689 아름다운 관계 2 도도/道導 2024.06.19 56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