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개인적으로 이번 단일화 과정에서 아쉬운 점..

ㅇㅇㅇㅇ | 조회수 : 506
작성일 : 2012-11-19 16:24:04

-전략-


유신독재를 찬양하는 세력을 등에 업은 새누리당은 입으로는 ‘국민 대통합’을 외치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고통받는 국민들을 애써 외면하거나 감언이설로 속이고, 정책과 가치관이 다른 국민들은 적대시하는 행보를 서슴지 않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새누리당이 꿈꾸는 나라는 모든 국민들이 저마다의 존엄성을 지키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나라가 아님을, 그렇기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

이러한 때에 대한민국 국민들이 문재인과 안철수라는 훌륭한 두 야권 후보를 갖게 된 것은 그야말로 천우신조라고 할 수 있다. 변화와 희망을 바라는 국민들의 간절한 열망이 불러낸 두 후보는 이제 역사적인 단일화 순간을 눈앞에 두고 있다. 비록 갈 길이 멀고 험하더라도 서로 끝까지 협력해서 두 후보에 대한 지지열기가 투표열기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아름답게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


-후략-


해외거주 지지자들 성명중 일부인데요..

여기에 나와있듯이..

천인공노할 정부의 만행이 계속되는 이때... 

문재인과 안철수라는 훌륭한 두 야권 후보를 갖게 된것은 그야말로 천우신조...

즉 하늘이 도왔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만큼 극적이고 다행스러운일이고 또한 국민으로서는 고마운 일이라는 거죠.

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어찌됬건..

저 두분의 후보가 정말 더럽고 추악한 이 정치판에 뛰어들어

자신은 물론 자신의 가족과 그 과거 행적까지 모조리 파해쳐져

승냥이들의 도마위에서 난도질 되고.

여차하면 불행한 결말을 맞은 과거 대통령들의 결말처럼

위험할수도 있는 행보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텐데

대선 후보로서 나와주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저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단일화 과정에서 보여줬던 지지자들의 가혹한 평가와

육두문자를 동반한 모진 악플들을 보면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설령 단일화 과정에서 마음에 안드는 점이 있고 다소 무리하고 서투를 방법이 있었다 할지라도

지지자들의 반응은 너무 지나치지 않았나..

그런생각이 조금 듭니다.


그냥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부디 문재인 안철수 두분도 편안한 마음으로 앞으로 대선 행보를 이어갔으면 합니다. 



IP : 59.15.xxx.189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11.19 5:09 PM (211.207.xxx.234)

    저도 다 잘되길 빌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1954 연휴 때 뭐 해드세요? 추석 22:16:08 20
1231953 실종변호사 최씨 아버지가 정말 금융쪽 고위직이었을까요? 1 22:15:25 81
1231952 유명 미술작품은 반드시 어시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1 ..... 22:14:34 50
1231951 인테리어 동의구하러갔다가 그 집 구경하고 왔어요 1 22:12:33 228
1231950 비밀의 숲2 오늘 환장하겠네요 6 심장 터짐 22:11:20 308
1231949 펌) 추석맞이 가족모임으로 7명 코로나 확진.jpg 2 군포 22:10:38 303
1231948 주말마다 꽃아줌마가 오시는데 2 좋은 가을 22:08:14 261
1231947 바이올린 감정 어디가서 받을까요? 1 Ddd 22:06:55 92
1231946 소향 비긴어게인..... 8 소향 22:03:23 366
1231945 제 경험상 나이 많은데 이쁘고 성격 서글했던 여자분들은 다 유부.. 4 22:01:29 736
1231944 [풀버전] 스트레이트 105회 - 사학비리 커넥션, 특수부 검사.. 2 ... 22:00:11 135
1231943 아까 악기 전공 글 보고 6 ... 22:00:06 300
1231942 빌보드1위 카디비 WAP 가사 완전 포르노에요 2 대환장 21:59:58 543
1231941 세종대 논술 두군데 다른과 써도 될까요 4 21:58:47 158
1231940 비숲 저 애도 안타깝네요 7 . . . 21:58:01 558
1231939 광명시장에 홍두깨칼국수 진짜 맛 있나요? 8 궁금 21:57:45 373
1231938 심옥이 화낸다 비숲 21:57:29 125
1231937 진짜 싫은 엄마 2 ㅇㅇㅇㅇ 21:56:18 543
1231936 황시목 드디어 폭발.. ... 21:55:32 377
1231935 초등 여아 졸업사진 찍어요.요즘은 어떤 스타일로 옷을 입나요? 5 초초 21:54:49 217
1231934 못다한 말 첫사랑 21:53:36 110
1231933 이효리나 비 소녀시대 등 유명가수들이 음반 안 내는 이유가 4 ㅇㅇㅇ 21:52:54 465
1231932 고대 다니다 카이스트 7 대학 21:52:47 607
1231931 나를 좋아했던 사람 중에 4 ,,, 21:52:12 341
1231930 Tv조선 단독 .... 21:50:59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