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난번 힐링캠프때 느꼈던 것들.. 이용대가 여친을 너무 좋아하는듯..

이용대 | 조회수 : 7,492
작성일 : 2012-11-09 02:03:09
지난번 힐링캠프,.
전 정말 인상적으로 봤거든요.
그 전에는 이용대 신드롬 일때도 그냥 그랬는데
이번에 이용대 매력에 눈을 떴고 ㅎㅎㅎ
사실은 정재성의 매력에 푹 빠져서는.. 한동안 유튜브에서 닥치는대로 둘이 경기하는거 찾아서
막 몇년전꺼까지 찾아서 둘의 플레이를 하루종일보고..완전 환상의 복식조가 펼치는 베드민턴의 향연에 빠져살았죠

암튼 제게 지난번 힐링캠프는 굉장히 인상적으로 본 거였어요.
재방송 몇번 더 봤구요.

그 방송때 '지금 여자친구 없다'고 했지만..
전..
있구나...
아마도 연예인 이구나... 
느낌이 딱 왔네요..

이용대가 어려서부터 운동만하고 되게 성실 착한 스타일인것 같아요..
부모님들도 모두 순수하시고 순하시고...
왜 의외로 남자들이 또 성형티가 티인줄 모르고 우왕~ 이쁘다 하면서 쉽게 빠져들죠..이용대도 그런.. 무르디 무른..그런 순진남.
여자보니 엄청 여우과인것 같고.. 무언가 진중한 스타일 아닌것 같고
이용대는 여자한테 엄청 빠져있었던것 같아요...
무조건 믿고 무조건 보호해주고..

힐링캠프에서도.. (그 폭풍 편집의 와중에서도) 있구나.. 필이 딱 오더라구요. 엄청 좋아하는 여자친구 있구나...
다른 얘기는 굉장히 신중하게  하는데
이쪽얘기 나오니 여친없다고하면서도 자기도 모르게 이제 곧 결혼도 해야하는데... 이러면서 결혼얘기하고...
연신 싱글벙글.. 표정관리 못하더라구요.
그때 이런 얘기도 했죠
어머니는 너무 얼굴 이쁜것만 좋다고하지 말고~ 너한테 잘할 여자를 만나~  그러신다고....
완전 허우적대는 표정이었어요..

이번에도 유출된거 정말 화들짝 놀라
여자친구한테부터 물어봤겠죠..
제가 보기엔 여친이 이용대 반응 및 그 파장에 놀라 이용대한테 허겁지겁 거짓말한것 같네요.
나는 페이스북에 안올렸다... 무언가 헤킹되었다는 식으로...
그러니까 예전 헤킹악몽이 있었던 이용대는
더더욱 이번 여친만큼은 내가 지킨다는 일념에 불타
고소 운운하면서 발끈했던것 같아요.
원래 천성은 순딩인데..그만큼 여친을 많이 좋아하는것 같네요..

근데 그 여자친구라는 사람은
머랄까...
운동하는 선수, 그것도 탑급의 선수를 내조하려면 그 자리가 보통자리는 아닐텐데...
(일반 직업과는 달리 부침이 있으면 안되는 특수성이 있는 직업이고 위치니까요)
무언가 이용대 선수가 쭉쭉 올라갈 수 있도록 편하고 고운자리 만들어주는.. 그런스타일은 일단 아닌듯 싶네요.

개인적으로
이용대 선수를 선수로서 더더욱 관심있게 보았던 1인인지라...
이미지망쳐서 광고를 찍든 못찍든.. 그것보다는
선수 생활 쭉 승승장구 할 수 있도록.. 그 날개 꺾이지 않도록 
암튼 앞으로 결혼만큼은 정말 괜찮은 사람이랑 했으면 좋겠네요...
여자 때문에 꺾이기에는 너무 아까운 선수예요..

암튼 이번 사건으로
제 생각엔
끝까지 여친 믿었고 사랑했던 이용대는 제대로 멘붕 중일듯요..
유출 자체때문에 아니라 여친이 벌인 일이란 것 때문에... 
IP : 27.115.xxx.12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9 2:15 AM (119.71.xxx.179)

    그 나이에 사귄다고 결혼까지 할 가능성은 적잖아요. 여러 여자 만나봐야....여자보는 눈이..생기죠.
    그래도 이용대가 생각보다 별로긴하네요 ㅎㅎ

  • 2.
    '12.11.9 8:23 AM (210.109.xxx.130)

    그랫군요.
    하여튼 여자가 뒤통수 제대로 친 케이스인거 같구요.
    용대도 이번에 여자 보는 눈도 키우고 더 좋은 사람 만나서 결혼하길 바랍니다.
    (국민남동생이라더니..저도 왠지 남동생처럼 걱정이 되네요..ㅎㅎ)

  • 3. ..
    '12.11.9 12:52 PM (220.123.xxx.213)

    제생각하고 완전 같으시네요..동감백배..

  • 4. 어멋
    '12.11.9 6:18 PM (211.207.xxx.111)

    제생각과 유추해낸 과정이 거의 흡사해서 놀랬어요.. 사십줄 들어서니 그저 얼굴이나 말투만봐도 그 이면의
    일들이 대충 눈에 보이고 그게 또 얼추 맞네요.. 여자분도 뭐 악의나 이용대를 이용하고자 했다기보단 얼결에 그리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그렇게 믿고싶은데) 여튼 이용대 이미지에 금 간거 확실하네요

  • 5. 뭔 소린가요 어휴
    '12.11.10 12:12 AM (68.185.xxx.178)

    이 사진 여친이 페이스북에 올린지 몇 달 되었구요, 이용대도 여친이 그 사진 올린 거 알아요. 페이스북 친구라서... 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53 프로포폴보다 담배가 더 나쁘다 4 .. 06:22:34 90
1398452 이빨빠지는 꿈 1 ..... 06:20:24 40
1398451 '타다' 질문있어요 06:17:00 52
1398450 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뉴스 06:13:38 96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288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754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1 나참 05:00:31 272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1,192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5 궁금증 04:26:47 2,178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64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3 04:13:27 1,814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558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56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5 ..... 03:22:20 1,050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1,079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94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46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30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746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6 손주 02:21:24 1,112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94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71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30 ㅠㅠ 01:52:16 3,668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8 조의금내라고.. 01:40:57 2,287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