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인데..왜이리 되는 일도 없고..사는게 힘들까요

.... | 조회수 : 10,024
작성일 : 2012-11-04 23:05:50

전 정말 제가 이 나이 정도 되면 결혼도 하고 애기도 낳고 남편이랑 행복하게 살줄 알았어요

그런데

지금의 제 상황은 30중반이 다 된 나이에

직장도 불안하고

결혼 할려던 남자랑 헤어 지고

모아노은 돈도 별로 없고..

...정말..최악 이에요

얼마전 사고로 몸도 좀 안좋아 지고..

이게 뭔가요

 

다른 형제들은 다들 잘 사는데..집안에서 저만 이래요

엄마 아빠도 저만 보면 안쓰러워 하시고..

친척들도 이 나이 먹도록 결혼도 못하고 사는 저를 보면 안쓰러워 하고..

 

어제부터 끙끙 앓았어요

그냥 지금 내 상황이 너무 힘들어서요

30대가 되면..

난 정말 엄마가 되어 있고 아내가 되어 있고

돈은 많이 못벌어도 남편이랑 맞벌이 하면서 잘 살줄 알았어요

 

아까 친한 친구랑 통화 했는데..애기 때문에 행복하다..

이런말 듣는데..어찌나 부럽던지..

끊고 나서 혼자 사는 방에서 멍..하니 있었네요

 

자존심 상해서

어느 누구한테도 이런말 못하는데..

익명의 힘을 빌어 써봅니다..

 

이불 뒤집어 쓰고 훌쩍훌쩍 울었어요..

 

 

IP : 112.186.xxx.48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4 11:10 PM (123.143.xxx.166)

    아직 몰라요 앞날은요, 과거에 매여있지 말고 미래를 향해 달려보세요. 인생역전도 있잖아요. 그리고 꼭 결혼만이 행복의 답은 아니라 생각해요 ,. 결혼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 이렇게 말하네요ㅠ

  • 2. 울지 마세요
    '12.11.4 11:10 PM (118.36.xxx.147)

    내일의 일도 모르는 게 인생이에요.
    좋은 일 생길거에요.

  • 3. 힘들내세요
    '12.11.4 11:11 PM (121.130.xxx.228)

    인생~다 일장일단이 있는겁니다

    사람은 상대적인거라 자꾸 주위 누구와 비교하고 또 내가 그들과 비슷하지 않으면
    도태라도 된양 생각하는데 그런 생각을 버리셔야죠

    인생 정해진 답이 있나요~그저 하루하루 열심히 살면 그뿐인것을..

  • 4. 자유가 좋다
    '12.11.4 11:11 PM (112.187.xxx.226)

    님은 그래도 자유롭게 연애하실수 있잖아요.'
    그 애기엄마들은 못해요 ㅋ
    연애는 삶의 원동력이죠.!
    즐겁게 살아요 우리. 저도 노처녀예요.
    참 유부남은 절대로 안되요. ㅎ

  • 5. ..
    '12.11.4 11:12 PM (175.197.xxx.100)

    백수남편에,빚에,가장으로 일하면서 시부모 모시고 사는 사람도 있어요
    위로가 되실런지..

  • 6. 제인
    '12.11.4 11:17 PM (112.150.xxx.134)

    저랑 나이 같으시네요
    저두 뭐 비슷한데..
    결혼보다 일단 자신감이나 기분을 좋게 만들어야 하겠단 생각이에요..

    친구할래요?

  • 7. 제 동기
    '12.11.4 11:24 PM (222.110.xxx.48)

    다들 시집갈때
    갑상선으로 직장도 없이 백수로 지내다 선봐 시집갔습니다.
    20대, 30대 중반까지 솔로로, 백수로 그렇게 우울하게 보내다

    남편을 잘 만났는지
    연이어 아들,딸 낳고
    제일 행복하게 삽니다.
    얼굴이 쫘악 폈더라구요.

    빨리 시집가고 집사고 그랬다고 잘사는것도 아니고

    인생이라는게 변수가 있어
    살만한 가치가 있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좋은날 있을거예요.
    힘내세요!!

  • 8. 제친구
    '12.11.4 11:32 PM (125.180.xxx.163)

    어릴적 친구 중에 결혼 가장 늦게 한 친구가 그렇게 우울해하더라구요.
    그러더니 신랑감 보는 눈이 높아져서 그런가 제일 잘난 남자 골라서 가던데요.
    인생 새옹지마 라는 말도 있구요.
    인생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예요. 장거리 마라톤이죠.
    순간순간의 시간들을 차곡차곡 쌓아서 나중에 80살 넘어 평가해 보아도 늦지 않아요.
    아직은 아니예요.
    힘내시고 오늘 하루 충만하게 보내시면서 생활하세요.
    저도 이 글 쓰면서 나도 그래야겠다 생각합니다.
    요즘 이런저런 일(남편 회사일, 사춘기 딸 고민)로 머리 아픈 40대 아줌마가 하는 말이예요.
    어느 나이대나 고민들은 다 있다는 겁니다.

  • 9. ㅇㅋ
    '12.11.4 11:41 PM (180.182.xxx.140)

    사람일 모르는겁니다...
    우리엄마랑 친한 지인분..50대초반이구요.큰애는 대학생..돈이 많이 들어가여..돈이 많이 들어가는데로 갔거든요.
    밑에 애는 adhd아주 심한 아이구요.이것도 돈이 들어가네요.꾸준히 치료받는중이라.
    암튼 그 분 성격이 정말 장난아닙니다. 나 잘랐다모토로 살아오신.
    태어나서 지금까지 돈이 궁한적이 없었구요.남편도 잘만나서..남편재산도 많고 학교도 있어요.
    근데 살기가 어려워졌답니다. 구체적인건 넘 길어서 패스.
    저도 깜짝 놀랐어요. 갑자기 그렇게 되니..
    근데 주위사람들이 갑자기 어려워진 그분을 왕따 비스무리 하게 시키나봐요.
    그동안 그사람이 입으로 진상짓을 많이 하긴헀지만요.암튼 그 당한 이야기를 우리엄마한테 하더래요.
    저는 듣기만 했는데 아.진짜 그렇게 당할수가 있나 싶을정도로 유치하고.그랬어요.
    50대 아줌마들이 그렇게 유치하게 놀수 있나 싶을정도로요.
    애들수준.
    현재 사는게 사는게 아니라네요
    집안식구끼리 소송에다가 쓰는 씀씀이는 너무너무 큰 집인데.돈은 안들어오고.
    그런데도 쓰는 가닥이 있어서리 줄이진 못하고.
    암튼 세상 다 얻은것 같이 살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그런식으로 무너지네요.
    세상일 정말 모른다입니다.
    저도 그분은 안망할줄 알았어요.
    사람일 정말 몰라요
    그냥 묵묵히 내 살길 찾아 오늘 하루 내입에 맛있는거 들어오는것.그거 너무 감사한일이다 생각하면서 사는게 최고인세상이라고 봅니다.

  • 10. .....
    '12.11.4 11:43 PM (116.123.xxx.30)

    힘내세요.
    삶이란게 누구에게나 무겁고 힘들어요.
    결혼한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돈많다고 쉬운것도 아니에요.
    너무 위축되어 있지 마시고 기운내시길

  • 11. 에효~~~
    '12.11.5 12:09 AM (211.63.xxx.199)

    원글님 지금 힘든건 결혼생활에 부딪히는 힘든것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예요.
    울지 마시고, 주변에 적극적으로 소개팅 선 나가셔서 얼른 좋은 사람 만나세요.
    결혼하면 애도 낳아 키워야지, 돈도 벌어야지, 시댁도 챙겨야지.
    지금은 딸 역할만 하면 되는데, 결혼하는 순간, 아내 그리고 며느리 역할 해야죠. 아이낳으면 엄마 노릇도 해야죠.
    부모님 슬하에서 편하게 직장생활 하는것에 비하면 몇배 힘들어요.
    뒤에 그 힘든이 있으니 행복도 달콤하게 느껴지는거예요.
    남들 행복 부러워 마시고 원글님도 부지런히 노력해보세요.

  • 12. 결혼운
    '12.11.5 4:31 AM (124.53.xxx.143)

    이 늦게 오는 사람도 많아요. 피상적으로 보이는 타인의 삶은 다 부러워 보일수도 있고요.나이에 연연하지 마시고 자신이 좋아하는걸 꾸준히 찾아 누리며 사세요.내일일은 아무도 몰라요.

  • 13. 우울해 마세요.
    '12.11.5 10:30 AM (124.61.xxx.37)

    돈이 없다고요? 정말 큰 부자 아니면 누구나 지금 가진 재산 어찌 될지 모르는 거고,안심할 상황도 아니구요.
    남친과 헤어진게 더 잘된 일인 경우가 많죠. 보석같은 남지가 아니라면 결혼하면 대두분 혼자 살기 보다 훨씬 더 고생이니...

    인생은 당장 잘 나간다고 좋은 게 아니고 정말 좋은 운명은 말년이 좋은 것이라고 합니다.

  • 14. ^^
    '12.11.5 11:43 AM (203.226.xxx.232)

    결혼은.. 하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잘!! 하는게 중요한거에요...

    저도 빠른나이 아닌32에 결혼했지만 그전에 우울할때, 결혼재촉 당할때마다 저 말을 외쳤어요. 결국은 너무 잘~ 해서 아들딸 낳고 잘살고 있어요. 결혼하면 못하는거 많으니 현재를 최대한 즐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1067 헤지스 서류가방 50대가 들어도 될까요? .. 23:25:28 2
1401066 이상은 꿈이었을뿐..현실이 23:22:09 91
1401065 월세 .... 23:21:53 67
1401064 20대 후반 고용률 13개월 연속 상승 요약 23:17:14 50
1401063 초등. 학교에서 물건 잃어버리면. 선생님께 말씀드리나요? 4 ㅡㅡ 23:10:45 188
1401062 딸 아이가 자위기구를 가지고 있는걸 봤어요. 19 심난 23:05:44 2,255
1401061 안경테(돋보기)로 인한 두통 안경테 23:05:02 102
1401060 엔씨백화점에있던 쌀빵집 아세요 라이스 23:00:34 170
1401059 저 별일 없겠죠..? 이하선 혹 2 ㅡㅡ 23:00:24 389
1401058 조들호 틀어놨는데 고현정.. 10 ?? 22:58:13 1,411
1401057 42살 엄마와 10세 딸 주말 식단이 이런데 살찔만 한가요?;;.. 15 ㅇㅇㅇ 22:57:54 1,034
1401056 정말 하고픈 일을 하는데 돈이 적으면 제목없음 22:56:33 173
1401055 주방쪽 베란다에 가스렌지 놓는게 좋을까요? 10 ... 22:51:27 513
1401054 앞으로 불친절한 가게는 절대 안 살 생각이에요 6 나은 22:50:49 700
1401053 혹시 쿠싱증후군에 대해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7 쿠싱 22:47:24 1,092
1401052 해야할일을 일년동안 미뤄두고 못했던것이 너무 괴로워요 4 ..... 22:38:26 429
1401051 초4 딸 고백 받았는데...걱정. 9 띠용 22:37:43 1,336
1401050 '살처분 노동자' 심리치료비, 국가가 전액 지급한다 5 국가는 22:37:15 254
1401049 전에 이혼했던 전부인 만나서... 22 재혼할때.... 22:34:55 3,937
1401048 신년 타로 해석 해주세요 dd 22:30:39 230
1401047 악마 같은 계모 3 소름 22:30:01 1,052
1401046 전 살면 살 수록 사람을 모르겠던데.. 3 22:29:53 800
1401045 잠옷 목부분이 많이 파였을때 이런 넥워머 어떤가요 7 ..... 22:28:46 442
1401044 키이나 나이틀리 예쁜가요? 24 .. 22:27:50 1,424
1401043 고등학생 아이 공부 안 될때 읽으면 힐링 될 만한 책 있을까요?.. 2 ㅇㅇ 22:25:53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