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30대 인데..왜이리 되는 일도 없고..사는게 힘들까요

.... 조회수 : 15,395
작성일 : 2012-11-04 23:05:50

전 정말 제가 이 나이 정도 되면 결혼도 하고 애기도 낳고 남편이랑 행복하게 살줄 알았어요

그런데

지금의 제 상황은 30중반이 다 된 나이에

직장도 불안하고

결혼 할려던 남자랑 헤어 지고

모아노은 돈도 별로 없고..

...정말..최악 이에요

얼마전 사고로 몸도 좀 안좋아 지고..

이게 뭔가요

 

다른 형제들은 다들 잘 사는데..집안에서 저만 이래요

엄마 아빠도 저만 보면 안쓰러워 하시고..

친척들도 이 나이 먹도록 결혼도 못하고 사는 저를 보면 안쓰러워 하고..

 

어제부터 끙끙 앓았어요

그냥 지금 내 상황이 너무 힘들어서요

30대가 되면..

난 정말 엄마가 되어 있고 아내가 되어 있고

돈은 많이 못벌어도 남편이랑 맞벌이 하면서 잘 살줄 알았어요

 

아까 친한 친구랑 통화 했는데..애기 때문에 행복하다..

이런말 듣는데..어찌나 부럽던지..

끊고 나서 혼자 사는 방에서 멍..하니 있었네요

 

자존심 상해서

어느 누구한테도 이런말 못하는데..

익명의 힘을 빌어 써봅니다..

 

이불 뒤집어 쓰고 훌쩍훌쩍 울었어요..

 

 

IP : 112.186.xxx.48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4 11:10 PM (123.143.xxx.166)

    아직 몰라요 앞날은요, 과거에 매여있지 말고 미래를 향해 달려보세요. 인생역전도 있잖아요. 그리고 꼭 결혼만이 행복의 답은 아니라 생각해요 ,. 결혼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 이렇게 말하네요ㅠ

  • 2. 울지 마세요
    '12.11.4 11:10 PM (118.36.xxx.147)

    내일의 일도 모르는 게 인생이에요.
    좋은 일 생길거에요.

  • 3. 힘들내세요
    '12.11.4 11:11 PM (121.130.xxx.228)

    인생~다 일장일단이 있는겁니다

    사람은 상대적인거라 자꾸 주위 누구와 비교하고 또 내가 그들과 비슷하지 않으면
    도태라도 된양 생각하는데 그런 생각을 버리셔야죠

    인생 정해진 답이 있나요~그저 하루하루 열심히 살면 그뿐인것을..

  • 4. 자유가 좋다
    '12.11.4 11:11 PM (112.187.xxx.226)

    님은 그래도 자유롭게 연애하실수 있잖아요.'
    그 애기엄마들은 못해요 ㅋ
    연애는 삶의 원동력이죠.!
    즐겁게 살아요 우리. 저도 노처녀예요.
    참 유부남은 절대로 안되요. ㅎ

  • 5. ..
    '12.11.4 11:12 PM (175.197.xxx.100)

    백수남편에,빚에,가장으로 일하면서 시부모 모시고 사는 사람도 있어요
    위로가 되실런지..

  • 6. 제인
    '12.11.4 11:17 PM (112.150.xxx.134)

    저랑 나이 같으시네요
    저두 뭐 비슷한데..
    결혼보다 일단 자신감이나 기분을 좋게 만들어야 하겠단 생각이에요..

    친구할래요?

  • 7. 제 동기
    '12.11.4 11:24 PM (222.110.xxx.48)

    다들 시집갈때
    갑상선으로 직장도 없이 백수로 지내다 선봐 시집갔습니다.
    20대, 30대 중반까지 솔로로, 백수로 그렇게 우울하게 보내다

    남편을 잘 만났는지
    연이어 아들,딸 낳고
    제일 행복하게 삽니다.
    얼굴이 쫘악 폈더라구요.

    빨리 시집가고 집사고 그랬다고 잘사는것도 아니고

    인생이라는게 변수가 있어
    살만한 가치가 있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좋은날 있을거예요.
    힘내세요!!

  • 8. 제친구
    '12.11.4 11:32 PM (125.180.xxx.163)

    어릴적 친구 중에 결혼 가장 늦게 한 친구가 그렇게 우울해하더라구요.
    그러더니 신랑감 보는 눈이 높아져서 그런가 제일 잘난 남자 골라서 가던데요.
    인생 새옹지마 라는 말도 있구요.
    인생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예요. 장거리 마라톤이죠.
    순간순간의 시간들을 차곡차곡 쌓아서 나중에 80살 넘어 평가해 보아도 늦지 않아요.
    아직은 아니예요.
    힘내시고 오늘 하루 충만하게 보내시면서 생활하세요.
    저도 이 글 쓰면서 나도 그래야겠다 생각합니다.
    요즘 이런저런 일(남편 회사일, 사춘기 딸 고민)로 머리 아픈 40대 아줌마가 하는 말이예요.
    어느 나이대나 고민들은 다 있다는 겁니다.

  • 9. ㅇㅋ
    '12.11.4 11:41 PM (180.182.xxx.140)

    사람일 모르는겁니다...
    우리엄마랑 친한 지인분..50대초반이구요.큰애는 대학생..돈이 많이 들어가여..돈이 많이 들어가는데로 갔거든요.
    밑에 애는 adhd아주 심한 아이구요.이것도 돈이 들어가네요.꾸준히 치료받는중이라.
    암튼 그 분 성격이 정말 장난아닙니다. 나 잘랐다모토로 살아오신.
    태어나서 지금까지 돈이 궁한적이 없었구요.남편도 잘만나서..남편재산도 많고 학교도 있어요.
    근데 살기가 어려워졌답니다. 구체적인건 넘 길어서 패스.
    저도 깜짝 놀랐어요. 갑자기 그렇게 되니..
    근데 주위사람들이 갑자기 어려워진 그분을 왕따 비스무리 하게 시키나봐요.
    그동안 그사람이 입으로 진상짓을 많이 하긴헀지만요.암튼 그 당한 이야기를 우리엄마한테 하더래요.
    저는 듣기만 했는데 아.진짜 그렇게 당할수가 있나 싶을정도로 유치하고.그랬어요.
    50대 아줌마들이 그렇게 유치하게 놀수 있나 싶을정도로요.
    애들수준.
    현재 사는게 사는게 아니라네요
    집안식구끼리 소송에다가 쓰는 씀씀이는 너무너무 큰 집인데.돈은 안들어오고.
    그런데도 쓰는 가닥이 있어서리 줄이진 못하고.
    암튼 세상 다 얻은것 같이 살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그런식으로 무너지네요.
    세상일 정말 모른다입니다.
    저도 그분은 안망할줄 알았어요.
    사람일 정말 몰라요
    그냥 묵묵히 내 살길 찾아 오늘 하루 내입에 맛있는거 들어오는것.그거 너무 감사한일이다 생각하면서 사는게 최고인세상이라고 봅니다.

  • 10. .....
    '12.11.4 11:43 PM (116.123.xxx.30)

    힘내세요.
    삶이란게 누구에게나 무겁고 힘들어요.
    결혼한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돈많다고 쉬운것도 아니에요.
    너무 위축되어 있지 마시고 기운내시길

  • 11. 에효~~~
    '12.11.5 12:09 AM (211.63.xxx.199)

    원글님 지금 힘든건 결혼생활에 부딪히는 힘든것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예요.
    울지 마시고, 주변에 적극적으로 소개팅 선 나가셔서 얼른 좋은 사람 만나세요.
    결혼하면 애도 낳아 키워야지, 돈도 벌어야지, 시댁도 챙겨야지.
    지금은 딸 역할만 하면 되는데, 결혼하는 순간, 아내 그리고 며느리 역할 해야죠. 아이낳으면 엄마 노릇도 해야죠.
    부모님 슬하에서 편하게 직장생활 하는것에 비하면 몇배 힘들어요.
    뒤에 그 힘든이 있으니 행복도 달콤하게 느껴지는거예요.
    남들 행복 부러워 마시고 원글님도 부지런히 노력해보세요.

  • 12. 결혼운
    '12.11.5 4:31 AM (124.53.xxx.143)

    이 늦게 오는 사람도 많아요. 피상적으로 보이는 타인의 삶은 다 부러워 보일수도 있고요.나이에 연연하지 마시고 자신이 좋아하는걸 꾸준히 찾아 누리며 사세요.내일일은 아무도 몰라요.

  • 13. 우울해 마세요.
    '12.11.5 10:30 AM (124.61.xxx.37)

    돈이 없다고요? 정말 큰 부자 아니면 누구나 지금 가진 재산 어찌 될지 모르는 거고,안심할 상황도 아니구요.
    남친과 헤어진게 더 잘된 일인 경우가 많죠. 보석같은 남지가 아니라면 결혼하면 대두분 혼자 살기 보다 훨씬 더 고생이니...

    인생은 당장 잘 나간다고 좋은 게 아니고 정말 좋은 운명은 말년이 좋은 것이라고 합니다.

  • 14. ^^
    '12.11.5 11:43 AM (203.226.xxx.232)

    결혼은.. 하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잘!! 하는게 중요한거에요...

    저도 빠른나이 아닌32에 결혼했지만 그전에 우울할때, 결혼재촉 당할때마다 저 말을 외쳤어요. 결국은 너무 잘~ 해서 아들딸 낳고 잘살고 있어요. 결혼하면 못하는거 많으니 현재를 최대한 즐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9572 전기와 자기는 어떻게 발견되었나? 전자기학 1편 (KAIST 김.. 1 ../.. 02:18:02 37
1569571 초등 딸한테 넌 음흉하다는 말을 하는 엄마는 어떤 사람일까요? 1 ... 02:13:00 143
1569570 예전에 아침마당에 나오는 김미경씨 4 ... 01:57:23 429
1569569 저는 조근조근 얘기하는 걸 들으면 귀를 닫고 싶어져요.. 2 01:42:38 581
1569568 당근마켓 판매로 2주간 80만원 가까이 벌었어요. 당근 01:41:28 544
1569567 인생 최고 충격적이었던 영화 이야기해봐요 22 밤이니까 01:30:42 1,360
1569566 조정래·문성근, ‘조국신당’ 후원회장 합류 6 흥해라 01:14:03 578
1569565 국힘 공천으로 개난리군요(mbc 뉴스) 3 .... 01:07:15 892
1569564 소름끼치게 싫은것들 12 .. 01:04:13 1,433
1569563 방독 취소에도 베를린서 규탄 집회 열려 "헌정질서 파괴.. 2 light7.. 01:03:01 319
1569562 왜 윤이 사망환자를 기다리고 있나요? 7 ... 00:58:09 1,143
1569561 공수처, 고발사주 사건 윤대통령 입건 5 -- 00:53:44 595
1569560 알바 서빙 해보신 분 있나요? 3 |||| 00:52:06 351
1569559 한동훈 방패부대 만든다 6 ㅇㅇ 00:49:15 701
1569558 딸아이가 서울에 집에 구해야 해요 16 도움 요청합.. 00:49:06 1,487
1569557 만3세 40개월 다음달에 유치원가요. 하지만... 6 유치원 00:47:35 462
1569556 지방분들은 지방병원 20 듯ㅈ 00:31:33 1,015
1569555 제가 비약이 심한가요 15 그냥 00:23:54 1,181
1569554 단백질 챙겨먹으며 근력운동 계속하면 폐경후에도 근감소 없나요? 1 . . 00:22:59 814
1569553 갑상선기능 저하/항진 직장다니기 힘든가요? 6 .. 00:08:21 855
1569552 홍준표가 날려버린 경남의료원 근황/펌 jpg 11 써글 00:07:41 1,716
1569551 전공의 파업 26 ... 00:02:32 1,633
1569550 [펌] 보도하지 않는 국짐당 공천 상황 5 00000 00:02:23 1,213
1569549 고데기도 다이슨이 좋나요? 7 고데기 2024/02/21 1,006
1569548 호르몬의 영향으로 나타나는 갱년기 증상 2024/02/21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