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인데..왜이리 되는 일도 없고..사는게 힘들까요

.... 조회수 : 13,282
작성일 : 2012-11-04 23:05:50

전 정말 제가 이 나이 정도 되면 결혼도 하고 애기도 낳고 남편이랑 행복하게 살줄 알았어요

그런데

지금의 제 상황은 30중반이 다 된 나이에

직장도 불안하고

결혼 할려던 남자랑 헤어 지고

모아노은 돈도 별로 없고..

...정말..최악 이에요

얼마전 사고로 몸도 좀 안좋아 지고..

이게 뭔가요

 

다른 형제들은 다들 잘 사는데..집안에서 저만 이래요

엄마 아빠도 저만 보면 안쓰러워 하시고..

친척들도 이 나이 먹도록 결혼도 못하고 사는 저를 보면 안쓰러워 하고..

 

어제부터 끙끙 앓았어요

그냥 지금 내 상황이 너무 힘들어서요

30대가 되면..

난 정말 엄마가 되어 있고 아내가 되어 있고

돈은 많이 못벌어도 남편이랑 맞벌이 하면서 잘 살줄 알았어요

 

아까 친한 친구랑 통화 했는데..애기 때문에 행복하다..

이런말 듣는데..어찌나 부럽던지..

끊고 나서 혼자 사는 방에서 멍..하니 있었네요

 

자존심 상해서

어느 누구한테도 이런말 못하는데..

익명의 힘을 빌어 써봅니다..

 

이불 뒤집어 쓰고 훌쩍훌쩍 울었어요..

 

 

IP : 112.186.xxx.48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4 11:10 PM (123.143.xxx.166)

    아직 몰라요 앞날은요, 과거에 매여있지 말고 미래를 향해 달려보세요. 인생역전도 있잖아요. 그리고 꼭 결혼만이 행복의 답은 아니라 생각해요 ,. 결혼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 이렇게 말하네요ㅠ

  • 2. 울지 마세요
    '12.11.4 11:10 PM (118.36.xxx.147)

    내일의 일도 모르는 게 인생이에요.
    좋은 일 생길거에요.

  • 3. 힘들내세요
    '12.11.4 11:11 PM (121.130.xxx.228)

    인생~다 일장일단이 있는겁니다

    사람은 상대적인거라 자꾸 주위 누구와 비교하고 또 내가 그들과 비슷하지 않으면
    도태라도 된양 생각하는데 그런 생각을 버리셔야죠

    인생 정해진 답이 있나요~그저 하루하루 열심히 살면 그뿐인것을..

  • 4. 자유가 좋다
    '12.11.4 11:11 PM (112.187.xxx.226)

    님은 그래도 자유롭게 연애하실수 있잖아요.'
    그 애기엄마들은 못해요 ㅋ
    연애는 삶의 원동력이죠.!
    즐겁게 살아요 우리. 저도 노처녀예요.
    참 유부남은 절대로 안되요. ㅎ

  • 5. ..
    '12.11.4 11:12 PM (175.197.xxx.100)

    백수남편에,빚에,가장으로 일하면서 시부모 모시고 사는 사람도 있어요
    위로가 되실런지..

  • 6. 제인
    '12.11.4 11:17 PM (112.150.xxx.134)

    저랑 나이 같으시네요
    저두 뭐 비슷한데..
    결혼보다 일단 자신감이나 기분을 좋게 만들어야 하겠단 생각이에요..

    친구할래요?

  • 7. 제 동기
    '12.11.4 11:24 PM (222.110.xxx.48)

    다들 시집갈때
    갑상선으로 직장도 없이 백수로 지내다 선봐 시집갔습니다.
    20대, 30대 중반까지 솔로로, 백수로 그렇게 우울하게 보내다

    남편을 잘 만났는지
    연이어 아들,딸 낳고
    제일 행복하게 삽니다.
    얼굴이 쫘악 폈더라구요.

    빨리 시집가고 집사고 그랬다고 잘사는것도 아니고

    인생이라는게 변수가 있어
    살만한 가치가 있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좋은날 있을거예요.
    힘내세요!!

  • 8. 제친구
    '12.11.4 11:32 PM (125.180.xxx.163)

    어릴적 친구 중에 결혼 가장 늦게 한 친구가 그렇게 우울해하더라구요.
    그러더니 신랑감 보는 눈이 높아져서 그런가 제일 잘난 남자 골라서 가던데요.
    인생 새옹지마 라는 말도 있구요.
    인생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예요. 장거리 마라톤이죠.
    순간순간의 시간들을 차곡차곡 쌓아서 나중에 80살 넘어 평가해 보아도 늦지 않아요.
    아직은 아니예요.
    힘내시고 오늘 하루 충만하게 보내시면서 생활하세요.
    저도 이 글 쓰면서 나도 그래야겠다 생각합니다.
    요즘 이런저런 일(남편 회사일, 사춘기 딸 고민)로 머리 아픈 40대 아줌마가 하는 말이예요.
    어느 나이대나 고민들은 다 있다는 겁니다.

  • 9. ㅇㅋ
    '12.11.4 11:41 PM (180.182.xxx.140)

    사람일 모르는겁니다...
    우리엄마랑 친한 지인분..50대초반이구요.큰애는 대학생..돈이 많이 들어가여..돈이 많이 들어가는데로 갔거든요.
    밑에 애는 adhd아주 심한 아이구요.이것도 돈이 들어가네요.꾸준히 치료받는중이라.
    암튼 그 분 성격이 정말 장난아닙니다. 나 잘랐다모토로 살아오신.
    태어나서 지금까지 돈이 궁한적이 없었구요.남편도 잘만나서..남편재산도 많고 학교도 있어요.
    근데 살기가 어려워졌답니다. 구체적인건 넘 길어서 패스.
    저도 깜짝 놀랐어요. 갑자기 그렇게 되니..
    근데 주위사람들이 갑자기 어려워진 그분을 왕따 비스무리 하게 시키나봐요.
    그동안 그사람이 입으로 진상짓을 많이 하긴헀지만요.암튼 그 당한 이야기를 우리엄마한테 하더래요.
    저는 듣기만 했는데 아.진짜 그렇게 당할수가 있나 싶을정도로 유치하고.그랬어요.
    50대 아줌마들이 그렇게 유치하게 놀수 있나 싶을정도로요.
    애들수준.
    현재 사는게 사는게 아니라네요
    집안식구끼리 소송에다가 쓰는 씀씀이는 너무너무 큰 집인데.돈은 안들어오고.
    그런데도 쓰는 가닥이 있어서리 줄이진 못하고.
    암튼 세상 다 얻은것 같이 살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그런식으로 무너지네요.
    세상일 정말 모른다입니다.
    저도 그분은 안망할줄 알았어요.
    사람일 정말 몰라요
    그냥 묵묵히 내 살길 찾아 오늘 하루 내입에 맛있는거 들어오는것.그거 너무 감사한일이다 생각하면서 사는게 최고인세상이라고 봅니다.

  • 10. .....
    '12.11.4 11:43 PM (116.123.xxx.30)

    힘내세요.
    삶이란게 누구에게나 무겁고 힘들어요.
    결혼한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돈많다고 쉬운것도 아니에요.
    너무 위축되어 있지 마시고 기운내시길

  • 11. 에효~~~
    '12.11.5 12:09 AM (211.63.xxx.199)

    원글님 지금 힘든건 결혼생활에 부딪히는 힘든것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예요.
    울지 마시고, 주변에 적극적으로 소개팅 선 나가셔서 얼른 좋은 사람 만나세요.
    결혼하면 애도 낳아 키워야지, 돈도 벌어야지, 시댁도 챙겨야지.
    지금은 딸 역할만 하면 되는데, 결혼하는 순간, 아내 그리고 며느리 역할 해야죠. 아이낳으면 엄마 노릇도 해야죠.
    부모님 슬하에서 편하게 직장생활 하는것에 비하면 몇배 힘들어요.
    뒤에 그 힘든이 있으니 행복도 달콤하게 느껴지는거예요.
    남들 행복 부러워 마시고 원글님도 부지런히 노력해보세요.

  • 12. 결혼운
    '12.11.5 4:31 AM (124.53.xxx.143)

    이 늦게 오는 사람도 많아요. 피상적으로 보이는 타인의 삶은 다 부러워 보일수도 있고요.나이에 연연하지 마시고 자신이 좋아하는걸 꾸준히 찾아 누리며 사세요.내일일은 아무도 몰라요.

  • 13. 우울해 마세요.
    '12.11.5 10:30 AM (124.61.xxx.37)

    돈이 없다고요? 정말 큰 부자 아니면 누구나 지금 가진 재산 어찌 될지 모르는 거고,안심할 상황도 아니구요.
    남친과 헤어진게 더 잘된 일인 경우가 많죠. 보석같은 남지가 아니라면 결혼하면 대두분 혼자 살기 보다 훨씬 더 고생이니...

    인생은 당장 잘 나간다고 좋은 게 아니고 정말 좋은 운명은 말년이 좋은 것이라고 합니다.

  • 14. ^^
    '12.11.5 11:43 AM (203.226.xxx.232)

    결혼은.. 하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잘!! 하는게 중요한거에요...

    저도 빠른나이 아닌32에 결혼했지만 그전에 우울할때, 결혼재촉 당할때마다 저 말을 외쳤어요. 결국은 너무 잘~ 해서 아들딸 낳고 잘살고 있어요. 결혼하면 못하는거 많으니 현재를 최대한 즐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6223 설거지니 뭐니 싫으면 동거부터 하면 되지않나요 ... 00:45:09 40
1386222 역시 돈이 쵝오에요. 빨리가라던 친정엄마 1 ㅎㅎㅎ 00:43:52 135
1386221 이재명과 조폭 3 .. 00:41:30 69
1386220 역시 대통령님 최고 7 ㅎㅎ 00:38:35 176
1386219 김선호 지인 주장 여자분 호빠 영상이라고 주작하다 걸림 5 이건또뭔가요.. 00:36:35 564
1386218 펌 석유협회가 열받게 하네요 1 공감 00:34:59 147
1386217 이재명 백비서 동생이 국제파출신이고 경기도 5급공무원 19 국제파 00:18:19 500
1386216 논3천m2 정도되면 쌀 어느정도 수확 가능할까요? 3 벼농사 00:07:49 155
1386215 기독교 믿는 집.. 8 ... 00:05:55 515
1386214 [단독] 천화동인, S사 前대표에 수십억 대여…'변호사비 대납'.. 2 .. 2021/10/26 619
1386213 아침에 구로구에서 언주역으로 가는 길 운전하면 많이 막히나요 2 ㅇㅇㅇㅇ 2021/10/26 157
1386212 얼마 전에 사별하신 분 49재 때 어떤게 좋을까요? 7 도움 2021/10/26 544
1386211 삶의 질 4 나무 2021/10/26 696
1386210 돌싱포맨에 홍준표 의원 나오네요 3 ㅇㅇ 2021/10/26 468
1386209 근데 김선호가 그렇게 대단한 배우에요? 17 놀람 2021/10/26 1,754
1386208 (전문)고주파 기계로 가슴마사지 해도 되나요? 4 . 2021/10/26 390
1386207 국물 안먹으니 식사시간이 짧은가봐요 2 111 2021/10/26 505
1386206 난방텐트와 라디에이터… 뭐가 더 유용할까요 7 2021/10/26 276
1386205 이재명, 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6 .. 2021/10/26 428
1386204 윤석열의 ‘고발사주‘ 의혹 공익 제보자 조성은 출연 2 열린공감 2021/10/26 267
1386203 ㅅㅅ로도 층간소음 나나요? 7 ㅇㅇ 2021/10/26 1,884
1386202 [속보] ‘고발 사주’ 손준성 구속영장 기각, 이유는? 9 ㅋㅋㅋㅋ 2021/10/26 613
1386201 윤석렬측 반려견에 미안함 표현했네요. 9 LL 2021/10/26 947
1386200 ㄱㅅㅎ 전여친의 전남편 팟캐스터는 뭐에요? 6 ㅇㅇ 2021/10/26 2,250
1386199 김선호 부모님 속상하시겠어요 16 2021/10/26 2,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