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가 저희 언니 좀 말려줘요ㅠㅠ

하비탈출도전 | 조회수 : 1,438
작성일 : 2012-10-22 16:18:47

안녕하세요~1살 차이나는 언니를 두고 있는 대학생입니다

저희 언니는 나이는 1살 많지만 저보다 항상 철부지 같은 짓을 많이 합니다

엄마가 자취방에 밥 사먹지 말고 집밥 먹으라고 반찬을 가득 냉장고에 넣어줘도

냉장고 한 번 열어보지 않고 식당밥 사먹으러 다니며 용돈 다 까먹고

알바비 들어 오는 날 쇼핑가서 30만원~50만원 한 번에 백화점 가서 옷 사오고

영어공부를 하겠다며 이학원1달 저학원1달 이런식으로 학원 맛보기?도 많이 다니고

아휴.. 난리도 아닙니다 참

항상 그런 언니를 보며 제가 꾸중하고 혼내고.. 가끔 제가 언니?같다는 생각도 합니다

그런데 요새 언니가 이상합니다

25년을 그렇게 살았는 언니가 갑자기 영나한?영나한 맞나? 나영한?이었나?

항상 이리저리 학원맛보기를 했는데 그 학원을 꾸준히 다니더라구요

무튼 그 학원을 다니더니 이상해졌어요

갑자기 책이라곤 한글자로 안 읽던 양반이 교보가서 책을 사오질 않나

책을 읽겠다고 꾸벅꾸벅 졸면서도 맨날 책상에 앉아 책을 보더군요

그래서 해가 서쪽에서 뜨겠네 라고 생각하며 허허 하곤 말았습니다

근데 그뒤로는

책상엔 온통 창고처럼 잡동사니들이 쌓여놨는데

갑자기 책상 벽에 장애물은목표물에서눈을뗄때보이는것이다? 뭐 이런 말이랑

아이캔두잇 나는할수있다 뭐 이런거 막 도배식으로 다 붙여놓고

제가 지저분하다고 뗄려고 하니 난리난리 치고..

그리고 맨날 혼자서 중얼중얼 거리는 거예요

뭐 영어 배운다고 먹는다? 잇? 아캔잇디너!잇츠베리딜리셔스! 막 그러곸ㅋㅋㅋ

진짜 보면서 저러다 말겠지 했습니다

근데 거기서 끝나면 다행이예요

언젠가부터 자꾸 저를 못살게 굽니다

제가 운동할 때 맥 끊기는 거 되게 싫어하거든요?

근데 저 러닝머신 뛰고 있는데 맘대로 막 와서 정지시키고

나는 러닝머신 위에서 뛰고 있어를 영어로 맞출 때까지 못한다고 막 장난치면서

제 운동 맥을 막 끊고.. 방해하고ㅠㅠ 악!!!!!!!!!!!!!!!! ㄴ어래ㅑㅈ도리줃ㄹ ㄴㅇ죌ㅈ대ㅕㅈㄹ

자고 있는 절 깨워서 막 모기가 영어로 뭐지? 모기가 자꾸 날 물어를 영어로 뭐라 하지?

막 그러면서 막 자꾸 절 깨우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영어로 개뿔 못하는 저한테 자꾸 무슨 익스체인지 랭귀지? 거기 가서 외국인 만나는 건데

자꾸 그런델 같이 가자고 합니다.........ㅜㅜ....영어도 개뿔 못하는데...가긴 어딜가요........

그 영나한?나영한? 그 학원에 다니더니 너무 이상해졌어요

하루종일 절 따라다니며 언니가 괴롭힙니다ㅠㅠ

처음엔 진짜 그러다 말겠지 했는데 벌써 두달째입니다

전 잠을 잘 때도 편하지 않고 밥을 먹을 때도 편하지 않고

샤워를 할 때도 문을 두드리며 자꾸 뭘 묻고 말하고ㅠㅠ

아무리 뭐라 해도 계속 저럽니다ㅠㅠ

저희 언니 어떻게 할 수 없을까요?

IP : 218.145.xxx.209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0.22 6:33 PM (211.201.xxx.66)

    언니가 공부의 신이 들어 왔나 봅니다. 아님 그렇게 될 만한 인물을 만나 셨거나.
    언니가 왜 그런지 정확한 이유를 알아 보시고, 언니와의 거리를 점차 벌려 나가세요.
    마주칠 시간을 줄여 나가는 것이지요. 그래야 원글님도 스트레스 줄어 들고요. 언니일 해결해 주려고
    너무 노력 하지 마세요 언니는 하나도 고마워 하지 않는 답니다. 오히려 내 뒷정리를 잘해주는 동생으로만
    여긴 답니다. 사람사는 이치가 형제간이나 남이나 다 같아요.

  • 2. ㅡㅡ;;;
    '12.10.22 8:12 PM (92.90.xxx.49)

    글 써 놓은 거 보고 초중딩인 줄 알았더니 대학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873 내가 돈이 없다는걸 알아채자 눈빛이 달라진 언니.. 돈이 없다... 20:31:31 52
1398872 옛날엔 자기집 짓는중에는 장례식같은곳은 가면 그러면 20:31:23 7
1398871 자식 이사할때 뭔가 해주시는 부모도 계신가봐요? .. 20:30:05 52
1398870 손으로 수학 풀지않는 아이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1 걱정 20:29:11 43
1398869 오징어 살 많이찔까요? 2 ^^ 20:27:57 75
1398868 다자녀 가정인분들 애들 키워놓으면 좋은점이 있으세요? 5 다자녀 20:26:40 118
1398867 전기료 전기료 20:26:37 36
1398866 이런 경우 정시올인 위험한가요?조언 부탁드립니다 7 ... 20:23:36 169
1398865 유튜브로 영어공부 하실분~~~추천드려요ㅋㅋ 2 .. 20:22:10 335
1398864 브라질리언 왁싱 해보신분들.. 조언좀 20:20:13 98
1398863 텀블러 추천 좀 해주세요 휴대 20:19:15 49
1398862 중학생 학원 선택 고민 로베르타 20:18:48 57
1398861 버닝선은 애교수준, 김학의 사건에 비하면, 1 단체로 20:18:16 195
1398860 유치원 청소알바 어떨까요 3 .. 20:18:14 358
1398859 이수경은 얼굴에 뭘 한건가요? 6 20:18:10 667
1398858 미국은 특이한 직장 아니면 졸업 나이가 만 28,29이면 불이익.. 1 .. 20:17:58 116
1398857 백화점 식품관에서 가공식품 진열 알바해 보신분.... 진열알바 20:17:00 124
1398856 현 중3 수시 vs 정시 1 ㅇㅇ 20:09:13 247
1398855 요맘때 입을 패딩 .. 20:07:42 193
1398854 잇몸이 ㅡㅡ 20:07:26 119
1398853 강아지 알레르기 사료 추천해주세요 7 ..... 20:06:05 91
1398852 '봄이 오면 꽃보다 시체를 더 많이 본다' 법의학자 유성호 ... 20:05:36 550
1398851 마트서 파는두부사왔는데 첨가물이많네요 6 ㅈㅈ 20:05:32 447
1398850 82로그인 할때... 이상해서리 20:04:52 62
1398849 타지로 이사와 인연맺은 사람인데 아이성적을 노골적으로 물어봐요 16 ... 19:59:31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