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 신의 당췌이해가...

이해부족 조회수 : 2,159
작성일 : 2012-10-16 18:44:11

1회부터 열심히보고 있는 아짐인데요..

드라마를 쭈욱 봤는데 제 머리가 나쁜건지 어제는 내용이 좀 어려웠어요...ㅜ.ㅜ

의선이 필름통같은걸 주우면서 회상하잖아요.

난 너의 미래모습이야...이러면서요

그럼 의선은 고려시대 때 살다간 사람인가요

아니면 환생?하는건가요?

최영장군하고 예전부터 알고지낸사이인것같은데...

의선은 분면 대한민국 서울에서 온거잖아요...

도대체 제가 못본장면이 있는건지,,,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IP : 112.159.xxx.152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rr
    '12.10.16 6:54 PM (125.184.xxx.158)

    계속 보시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요?^^

  • 2. 제 생각에는..
    '12.10.16 6:59 PM (59.10.xxx.247)

    의선이 대한민국으로 돌아왔다가 다시 고려 이전의 시대로 찾아간 것 같아요 그리고 그 시대에서 화타로 의술을 행하면서 최영과 공민왕이 위험에 빠진걸 은수가 구할 수 있도록 수첩과 필름통을 남겨놓고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듯 싶어요

  • 3. 내멋대로해라
    '12.10.17 12:45 AM (221.149.xxx.155)

    윗분 말씀 저도 그리 생각했어요.

  • 4. ㅇㅇㅇ
    '12.10.17 1:05 AM (121.130.xxx.7)

    우리가 보는 은수가 최영과 이별하고 현재로 돌아온 후'
    뒤늦게 그와의 사랑을 자각한 거죠.
    그래서 최영을 다시 만나기 위해 시간여행을 하는데
    최영이 있는 시간이 아닌 그 전의 시간으로 가게 된 거죠.
    그래서 그곳에서 최영을 만날 은수에게 다이어리를 남기게 됩니다.
    지금 그 사람과 헤어지지 말라고... ㅠ ㅠ

  • 5. 질문
    '12.10.18 11:54 AM (112.218.xxx.35)

    그럼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고려시대의 은수는 몇 번 째 시간 여행 중인 은수인가요?

    지금까지 최영이 죽을 위기를 먼저 알고 대처를 하셔 최영을 살린게 두 번이고
    (의선 혼자 도망가다가 고모의 말을 듣고 다시 돌아가서 기철과 싸움 중인 최영을 살린 것,
    옥쇄 때문에 함정에 빠진 최영을 덕흥군과의 결혼 거래로 살린 것)

    천혈로 가다가 왕비 납치 때문에 다시 돌아가는 것까지
    최소한 3번은 먼저 경험한 일이어야 하는거니까

    지금의 의선은 네 번 째 타임 슬립 중인건가요?

    그러면 은수는 왜 기억을 못하는 것이며 2012년에 타임슬립한게 네 번째라면
    그 전에 일어났던 타임 슬립은 현대의 몇 년도에서 고려로 타임슬립했던건가요?

    ㅠㅠ 완전 재밌는데 어려워요~
    아시는 분 설명 좀 부탁드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9259 나름 신기한경험.. .. 01:28:10 25
1319258 지인의 아들 01:22:50 107
1319257 대장용종 글 올렸었는데 봄밤 01:22:22 78
1319256 꼬여있는 사람 1 ㄷㄷ 01:03:17 201
1319255 박영선 방문한 편의점 진짜 무인화됨 9 푸헐 01:02:35 534
1319254 또 오해영... 남주 연기가... 1 ... 01:02:05 321
1319253 악소리나게 운동해봐요!! 10 와우 00:46:23 662
1319252 에어컨설치 2in1(실외기1개)과 스탠드,벽걸이따로(실외기2개).. 1 오이큐컴버 00:40:16 94
1319251 매국노 도지사 6 봄나츠 00:35:10 318
1319250 사람 조금이라도 쎄할 때 7 ... 00:27:54 841
1319249 머리부터 등, 까지 아프시다는 어느 분의 글에 2 통증 00:25:29 680
1319248 전국언론노조 "끔찍했던 mb정권 시기 감사원을 떠올리게.. 15 ㅍㅍ 00:23:24 454
1319247 주호영의 입찬소리 가소로와요 7 ... 00:23:02 330
1319246 오랫만에 극장 자산어보 4 라라 00:21:03 302
1319245 마우스 반전~~~ 9 ..... 00:19:44 1,312
1319244 마우스 보신분 ? 6 저기 00:18:16 900
1319243 사용기한 지난 립밤 활용 5 ... 00:17:59 502
1319242 등산복을 샀는데... 12 .. 00:17:31 652
1319241 이수진 의원님, '조국 수호' '김어준 수호' 나선다 15 .... 00:15:20 573
1319240 친구에게 괴롭힘당해도 아무말 못하는 6세아들 8 ㅁㅁ 00:08:42 682
1319239 떡볶이 2인분을 사서 11 꿀꾸리 00:06:31 1,294
1319238 아 진짜 먹어도 먹어도 살이 안찌는 6 .. 2021/04/22 1,349
1319237 사람들은 남의 불행을 즐깁니다 16 노조언 2021/04/22 1,707
1319236 풀무원 노엣지 피자가 그렇게 맛 17 엣지없다고 2021/04/22 2,037
1319235 왜이렇게 뼈마디가 아프죠? 4 ㅡㅡㅡ 2021/04/22 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