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문 열어놓고 보시는 아주머니

--;; | 조회수 : 2,595
작성일 : 2012-10-01 16:11:21
공중화장실에서 제 앞에 있던 아주머니 한분이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
그냥 살짝 열린것도 아니고 정말 활짝열어놓고...

여자화장실이라 그러신건지
손 씻는데 거울에 비치기까지해서 제가 다 민망하더라고요..
IP : 222.237.xxx.19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국에서
    '12.10.1 5:20 PM (115.139.xxx.23)

    살다오셨나 봅니다..-.-

  • 2. 노인 분들은
    '12.10.1 6:37 PM (218.232.xxx.122)

    문 안 닫고 일 보시는 분들이 많아요. 아마 어떻게 문 잠그는지 몰라서, 혹시 안에서 못 열게 될까 두려워서 그러는 것같아요. 그러면서도 모르고 문 열면 노크도 못 하냐!!고 막 화를 내시죠...
    그 노인들의 시대가 가고 있어요. 그 때까진 참아야지 어떡하겠어요.

  • 3. 에휴..
    '12.10.1 8:00 PM (222.101.xxx.145)

    저흰 시아버님이 그러심니다 소변 볼떄도 활짝~큰일 볼떄도 활짝~그럼서 힘주는 소리까지.
    정말 돌아버리겠습니다 집이나 크면 말도 안합니다 바로 주방 옆에 화장실.
    정말 미춰 버리겠습니다 근데 이번 추석때 울 딸이 6살 좀 비위가 약합니다 .
    입도 짭고 캉 마른 스타일이라 애아빠가 애가 멀 먹음 좀 심하게 신경을 써줍니다.
    어떡게든 먹게 하려고 근데 제가 전을 부치는데 아버님은 화장실 애는 제 옆에서 엄마 나 저거 먹어도 돼?
    한쪽에 실패한 부침개가 있어거든요 그래서 응!먹어! 순간 애아빠가 어디서 튀어 나왔는지 나도 얼떨떨.
    어른 집어서 애 입에 넣어줌 근데 울 시아버님 그순간 푸지직!!헉~!! 우리 애 우액 하더니 걍 토하네요.
    남편 순간적으로 벌떡 일어나 화장실 문을 부셔져라 쾅!소리나게 닥더니 앞으로 화장실 문만 열어놓음
    자기가 문을 도끼로 쪼개버리겠다고 소리소리..에후~~
    그동안 남편이 수도 없이 애기했는데도 귀등으로도 안들으시더니 결국 그 사단이 났네요.
    울 아이는 한번 비위가 뒤틀리면 며칠을 밥을 못먹는데 결국 올때까지 물만 먹고 왔네요.

  • 4. 저희 엄마가
    '12.10.2 9:02 AM (122.37.xxx.113)

    집에서 꼭 그렇게 화장실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요....... -_-
    왜 그러시는 거냐고 진심 몰라서 물어보니까.. '답답하다' 세요 -_-

    -_-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0032 고전문학 추천해주세요 ... 05:18:57 25
1400031 찬 냄비를 덮히면 가스료가 많이 나오나요? 2 무지 04:25:29 144
1400030 고1 딸이 힘들어하는데 어찌해야할까요? 힘내 딸! 03:23:28 398
1400029 버닝썬 너무 당연한 결과지 않나요?중국이 사형국이잖아요 4 우리나라도 02:29:53 1,657
1400028 승리 능력없는 또라이가 사업하겠다고..삼합회라니.. 4 Kj 02:21:11 2,264
1400027 방콕 투어랑 호텔 좀 2 봐주세요. 02:16:10 244
1400026 예전주소로 택배가 갔어요ㅠㅠ 3 정신머리 02:12:39 515
1400025 여성 지도자보면 되게 눈에 띄네요 5 신기 02:09:30 599
1400024 영화 증인에서 궁금한 점요(스포있어요) ... 02:04:06 229
1400023 그알 버닝썬 두번째에서 vip 다룬대요 8 .. 01:55:54 2,188
1400022 사귀기로 하고 15 다섯번째 01:52:54 1,708
1400021 린사모는 대만 카지노 재벌 부인 6 ,, 01:52:16 3,596
1400020 그놈이 그놈이라는말은 도대체 왜 생겼을까요..??? 17 ... 01:38:42 1,231
1400019 그알 방송후 좀전에 상교씨가 글을 올렸는데 6 ... 01:25:33 3,501
1400018 맛있는 커피숍 좀 알려주세요.. 2 . 01:25:07 430
1400017 사십대초반...쇼윈도 부부 8 마카롱 01:22:43 2,901
1400016 카톡 단체방에서 5 아라 01:17:22 718
1400015 남의 가슴 아프게 하면 1 01:14:36 750
1400014 후천적으로 소음순 늘어나신 분 계신가요..? 17 denie 01:09:31 3,242
1400013 밍크코트에. 휘발류 튀어서 냄새가 베었어요 7 잠 못드는 .. 01:05:35 407
1400012 기도합니다 1 ㅡㅡ 01:05:31 258
1400011 자한당이 절대 공수처 통과안시켜주죠 2 ㄱㅌ 01:04:13 408
1400010 추천 오븐추천해주세요!!! 엄마 01:02:48 96
1400009 화장실, 싱크대 등의 강력한 물자국 어떻게 지울까요. 4 ... 00:58:01 672
1400008 잃어 버린 너 소설 기억 하세요? 27 궁금 00:57:07 2,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