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문 열어놓고 보시는 아주머니

--;; | 조회수 : 2,604
작성일 : 2012-10-01 16:11:21
공중화장실에서 제 앞에 있던 아주머니 한분이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
그냥 살짝 열린것도 아니고 정말 활짝열어놓고...

여자화장실이라 그러신건지
손 씻는데 거울에 비치기까지해서 제가 다 민망하더라고요..
IP : 222.237.xxx.19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국에서
    '12.10.1 5:20 PM (115.139.xxx.23)

    살다오셨나 봅니다..-.-

  • 2. 노인 분들은
    '12.10.1 6:37 PM (218.232.xxx.122)

    문 안 닫고 일 보시는 분들이 많아요. 아마 어떻게 문 잠그는지 몰라서, 혹시 안에서 못 열게 될까 두려워서 그러는 것같아요. 그러면서도 모르고 문 열면 노크도 못 하냐!!고 막 화를 내시죠...
    그 노인들의 시대가 가고 있어요. 그 때까진 참아야지 어떡하겠어요.

  • 3. 에휴..
    '12.10.1 8:00 PM (222.101.xxx.145)

    저흰 시아버님이 그러심니다 소변 볼떄도 활짝~큰일 볼떄도 활짝~그럼서 힘주는 소리까지.
    정말 돌아버리겠습니다 집이나 크면 말도 안합니다 바로 주방 옆에 화장실.
    정말 미춰 버리겠습니다 근데 이번 추석때 울 딸이 6살 좀 비위가 약합니다 .
    입도 짭고 캉 마른 스타일이라 애아빠가 애가 멀 먹음 좀 심하게 신경을 써줍니다.
    어떡게든 먹게 하려고 근데 제가 전을 부치는데 아버님은 화장실 애는 제 옆에서 엄마 나 저거 먹어도 돼?
    한쪽에 실패한 부침개가 있어거든요 그래서 응!먹어! 순간 애아빠가 어디서 튀어 나왔는지 나도 얼떨떨.
    어른 집어서 애 입에 넣어줌 근데 울 시아버님 그순간 푸지직!!헉~!! 우리 애 우액 하더니 걍 토하네요.
    남편 순간적으로 벌떡 일어나 화장실 문을 부셔져라 쾅!소리나게 닥더니 앞으로 화장실 문만 열어놓음
    자기가 문을 도끼로 쪼개버리겠다고 소리소리..에후~~
    그동안 남편이 수도 없이 애기했는데도 귀등으로도 안들으시더니 결국 그 사단이 났네요.
    울 아이는 한번 비위가 뒤틀리면 며칠을 밥을 못먹는데 결국 올때까지 물만 먹고 왔네요.

  • 4. 저희 엄마가
    '12.10.2 9:02 AM (122.37.xxx.113)

    집에서 꼭 그렇게 화장실 문을 열어놓고 볼일을 보시는데요....... -_-
    왜 그러시는 거냐고 진심 몰라서 물어보니까.. '답답하다' 세요 -_-

    -_-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78 교회오빠랑 바람도 피우는군요 ㅡㅡ 04:41:27 29
1227077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야 맞는걸까요?A다 B다 확실히 결단이 나세.. 1 ㅇㅇ 04:06:01 195
1227076 신원식 한기호 찔리나? 퇴장하게! 1 ... 03:42:45 241
1227075 잠도 오지 않고 갑자기 6 걱정 02:44:33 658
1227074 이젠 병장회의 이걸로프레임?? 3 소식 02:28:10 371
1227073 흠...친구가 의산데요...제가 예민한 건가요? 20 ... 02:12:23 2,386
1227072 쌍꺼풀 수술 후 실명..병원 “이유 모르겠다” 5 ... 02:11:46 978
1227071 저 사람이 들고있는거 명품 샤*백 맞죠? 봐주세요 01:50:21 986
1227070 만두패딩 다시 유행 안하나요? 7 ㅌㅌ 01:42:41 1,097
1227069 지금 sbs...수지김 간첩 조작 사건 ㅠㅠ 6 ㅠㅠ 01:39:44 788
1227068 아이아빠가 아이보험금을 받게될것같아요.. 37 ... 01:31:21 2,938
1227067 특이한 취향분들 계신가요 17 .. 01:21:45 1,319
1227066 아이유 스케치북 보고 드는 생각.. 14 01:19:58 2,899
1227065 콘서트 다 제쳐두고 금보라 직설 보네요 10 ... 01:08:02 1,944
1227064 33살부터 임신 가능성이 꽤 떨어진다는게 사실인가요? 6 .. 01:06:05 1,117
1227063 해바라기센터 국정원같은 곳 이거 아셨어요!! 7 뿌리깊은.... 01:00:50 1,160
1227062 집에 꼭 책이 있어야 할까요 16 ..... 00:57:15 1,367
1227061 귀신 무서워서 혼자 못자는 남편 6 내팔자야 00:57:01 1,534
1227060 부모님이 반대하는대도 합격하는 분 있나요? 2 xx 00:53:41 895
1227059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의 가피 이야기 1 웅산 00:51:51 853
1227058 돈 각자 관리는 대체 어떻게 하는거에요? 15 어떻게 00:48:26 1,385
1227057 화장품 가격차이 선물용 00:35:16 474
1227056 광화문에 나갔다와도 될까요? 코로나 1 ㅡㅡ 00:30:28 890
1227055 말을 잘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11 .. 00:24:38 1,344
1227054 새로 친해진 아이 친구 엄마가 22 궁금 00:22:44 4,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