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82쿡 댓글들 놀랍습니다 돌잔치 3만원글

..... | 조회수 : 5,510
작성일 : 2012-09-28 12:40:36
친구 돌잔치 축의금 3만원 했는 원글님에게 시세도 모르느냐
손 부끄럽지도 않느냐 먼저 혈압 오르게했네 절친이라 생각 했으면 3만원 밖에 안할리가 없다
돌잔치 당사자가 놀림 당하는 기분들었을 거 같네
그런 분들 정말 놀랍습니다
그런 댓글 달은 분들 설마 진짜 그렇게 생각하시는건 아니죠?


IP : 121.146.xxx.122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9.28 12:43 PM (121.141.xxx.8)

    저라면 무조건 와줘서 고마웠을거에요.
    실제로 결혼식 앞두고도 제 주변에선 부주가 다 뭐냐 와주면 고맙지..가 대세에요.
    빈말이라도 그리 하고 실제로 빈말도 아닌 경우 많아요.
    웬간한 사람들이야 시세에 맞춰 부주 주고 받고
    서로 도리는 하고 살지만
    그래도 잔칫집에 와주면 그걸로 고마워하는 것도 도리인데.

  • 2. ㅇㅇ
    '12.9.28 12:44 PM (222.100.xxx.51)

    제 친구들 다 빈손으로 가도 반길 사람들이지만
    전 손이 부끄러워서 3만원은 못할 것 같네요. 안가면 안갔지..

  • 3. ,,,
    '12.9.28 12:45 PM (119.71.xxx.179)

    형편 되는사람만 잔치를 해야 맞죠. 뭔가 거꾸로에요 ㅎ

  • 4. --------
    '12.9.28 12:45 PM (112.223.xxx.172)

    그냥 심성이 못된 겁니다. 별거 없어요.
    잔치 손님이 잔치 비용 메워주러 오는 사람입니까.
    귀찮은 남의 돌잔치 와서
    빈자리 없게 메워준 것만 해도 감사할 일입니다.

  • 5. 시간 내준것만으로도
    '12.9.28 12:48 PM (175.121.xxx.225)

    내자식을 위해 시간 내준것만으로 감사하는 맘 가져야되지 않을까요?
    내눈에만 이쁜 아이잖아요ᆢ

  • 6. 에고
    '12.9.28 12:53 PM (110.70.xxx.163)

    근데 82에선 이런사람들 진상이라고 하지만 밖에선 3만원을진상이라고 하더군요

    저는 그래서 아에돌잔치안갑니다
    부주조금하고 마네요

  • 7.
    '12.9.28 12:53 PM (1.227.xxx.42)

    마음가는데 돈가지요
    마음만으로 고맙다는 생각 가지기엔 금액이 적었던건 사실입니다

  • 8. 솔직히
    '12.9.28 12:54 PM (210.205.xxx.16)

    전 돌잔치하고 돈 남았어요.그런데 그건 다 부모님 형제들이 많이 내서 남았지 그외 친구 회사사람들 교회분 이런분들은 식대의 반도 안가져오심.여럿이 오면서 오만원 봉투 하나 이런식... 그래도 그러려니 했는데...

  • 9. 가족만 돌잔치 하세요
    '12.9.28 1:02 PM (1.240.xxx.134)

    돌잔치 정말 말많네요...애기엄마들...진짜 친구도 부르지말고 딱 가족만 돌잔치 하세요..

    친한친구라도 댁들 아기 축하 안해줘요...진심으로..그냥 밥먹으로 가는거라는...

    본인아기나 소중하지..친구들..은 아니예요...

  • 10. 제가 보기에도
    '12.9.28 1:05 PM (1.217.xxx.250)

    직계가족이 축하금을 많이 줘서
    돈이 남는거지, 지인들은 아니라고 보는데...
    식당에서 호화롭게 안해도 받을 수 있는 돈이거든요
    가족끼리 하세요.

  • 11. 한마디로
    '12.9.28 1:10 PM (175.192.xxx.61)

    거지마인드... 좋은데선 하고싶고 내돈쓰고 싶진 않고 돈남겨서 뭐 사고싶고.. 소중한 아이 가지고 장사하는 꼴... 정말 축하만 받고 싶다면 부주 안받아야죠..

  • 12. 대놓고
    '12.9.28 1:19 PM (222.110.xxx.248)

    3만원 밖에 안했냐고 하는 친구...
    너무 친해서 그런거진 안 친해서 그런건지
    그렇게 말하는 그 친구 심보가 참 나쁜것 같아요.

    인간적으로
    돌잔치는 하지 맙시다!~~~

  • 13. 진짜..
    '12.9.28 1:22 PM (125.176.xxx.28)

    돌잔치 좀 안하면 안되나 싶어요ㅠ
    저는 미혼에 많이 노처자인데 결혼식에 산후조리원 찾아가주는 것까진 좋은 마음으로 기꺼이 축하해주는데
    돌잔치까지 초대하는거 보면 정말 부담스러워요.
    아주 절친도 아니고 앞으로 안보기도 그런 친구들 돌잔치 싫어요.
    요즘이 예전처럼 애가 1년 살아있다고 축하받을 일도 아니고-_-;;
    가족들끼리 사진찍고 친인척 정도 불러다 하면 안되나요?
    애 첫 생일에 뭐하러 그리 초대를 하는지...
    그것도 주말 저녁 시간...진짜 제대로 민폐.
    안가면 두고두고 껄끄러우니 울며 겨자먹기네요.
    그따위 돌잔치 하나로 인맥을 가르기도 뭣해서 가서 아깝지만 돈도 내지만 진심 아기한테 축하 안해집니다.
    내 시간과 돈이 아까울뿐.

  • 14. ..
    '12.9.28 1:22 PM (1.251.xxx.68)

    자기 자식 돌잔치하는데 왜 남한테 저토록 당당하게 금품을 요구하죠?
    조폭인가요?
    아니면 엥벌인가요?
    금액에 관계 없이 와준 사람들에게 고마워하고 식사대접하는게 제대로 된 부모 마인드 아닌가요?
    본전도 안되네. 적자났네. 밥값도 안들고 오냐. 자식 가지고 장사하는 정말 천박한 장사치들.....
    물론 건전하게 돌잔치하고 감사히 부조받는 정상적인 부모님들은 비난할 마음 없습니다.
    일부 몰상식한 사람들 말하는겁니다

  • 15. 참.
    '12.9.28 1:24 PM (14.56.xxx.21)

    가는 사람 입장에서, 시간 버리고, 돈 들여가면서 욕 먹는 게 돌잔치인 것 같아요.
    많네 적네, 식사비의 반도 안 가져왔네..ㅋㅋ
    솔직히 아이 돌잔치에 즐거워서 가는 사람이 가족외에는 어디 있어요?
    제발 들인 돈에 반도 못 건지는 돌잔치는 하지 맙시다.
    가족끼리 하면 더 많이 남을 거 아니에요,
    적어도 밥값이상은 가져올테니요.

  • 16. ,,,
    '12.9.28 1:26 PM (119.71.xxx.179)

    적은건 맞는데, 잔치하면서, 부조금 안받겠다~ 할순 없는건지요? 저희식구나 지인들은 호텔결혼도 그렇고..잔치에 축의금 안받는 경우 좀 있거든요

  • 17. 자몽
    '12.9.28 1:35 PM (203.247.xxx.126)

    참내..웃기네요. 일부러 시간 내서 가는것만으로 고마운거지, 거기다가 부조금 3만원이라 성의 없네. 절친이라 생각을 안하네..한다는 자체가 너무 아이러니에요.

  • 18. 시간내서 축하해주러
    '12.9.28 1:43 PM (122.34.xxx.6)

    온 것만으로도 고맙던데....돌잔치나 결혼식이 무슨 장사도 아니고..밥이야 손님들 대접하기 위한 건데 뭔가 생각을 잘못해도 한참 잘못하고 있어요.

    저라면 그런 친구 다시는 안봅니다.

  • 19. ....
    '12.9.28 1:59 PM (183.103.xxx.233)

    ""시간 내서 축하해주러 온것만 해도 고맙다""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그럼 님들은 잔치에 그냥 빈 손으로 가도 전혀 낮 뜨겁지 않나요.
    (부조를 받지 않는다고 미리 알리지 않았을때)

    이런 분들 중에서
    나는 절대 그렇게 못한다고 하실분들이 많겠죠.

    남이 하는건(빈손 또는 얇은봉투) 옹호 할수는 있어도
    나는 그렇게 못한다는 생각이 들면
    남이 하는걸 옹호한다는것도 우서운 일이네요.

  • 20. 민폐
    '12.9.28 2:24 PM (121.152.xxx.82)

    정말 요즘은 환갑은 거의 안하고
    칠순도 간소하게 하는 분위기인데
    유독 돌잔치만 점점 화려해지는 지 모르겠어요~~
    호텔 돌잔치도 너무 많네요~~

  • 21. 저는
    '12.9.28 2:32 PM (218.157.xxx.110)

    위에 183.103 님과 같은 의견이예요.

    ' ""시간 내서 축하해주러 온것만 해도 고맙다""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그럼 님들은 잔치에 그냥 빈 손으로 가도 전혀 낮 뜨겁지 않나요.
    (부조를 받지 않는다고 미리 알리지 않았을때)

    이런 분들 중에서
    나는 절대 그렇게 못한다고 하실분들이 많겠죠.

    남이 하는건(빈손 또는 얇은봉투) 옹호 할수는 있어도
    나는 그렇게 못한다는 생각이 들면
    남이 하는걸 옹호한다는것도 우서운 일이네요. '

    저도 사실 미혼때나 결혼초에는 제가 그냥 가주는 것만도 힘들고 돈은 돈대로 들고하니
    부조 부부가 5만원 하고 그랬는데(남편과는 트러블 있었죠.남편은 더 많은 금액 하기를 원하고)
    결혼 몇년 지나다보니 제가 그때 철이 없었구나...싶어요.
    지금처럼 여기 게시판이라도 봤더라면 싶구..
    꼭 주최하는 사람이 장사속이 아니라도 정말 제 주머니 사정이 어렵다면 모를까 그게 아니라면
    허리띠 졸라매서 나올수 있는 금액이라면 둘 밥값 이상은 하고 싶어요.

  • 22. ㅇㅇ
    '12.9.28 2:38 PM (211.237.xxx.204)

    내가 하는것과 받는것은 차이가 있죠..
    내가 하는것은 내 마음만큼하고...
    저는 돌잔치고 친구 결혼이고 제 마음만큼만 하고 식사는 안하고 옵니다.
    받는것은 얼마건 아예 아무것도 안가져온다 해도...와주는것만 해도 고맙게 생각한다 이겁니다.

  • 23. 자유부인
    '12.9.28 3:41 PM (210.206.xxx.131)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전화하는 것은 정말 예의에 어긋나는거 아닌가요?
    아주 가까운 형제라도 못할 말 같아요. 그냥 농담으로 동생한테 야. 너 너무 적게 넣은거 아니니?
    이렇게 말한다고 해도 저는 누구에게도 말 못할 것 같아요.
    그리고... 세상이 너무 각박하네요.

  • 24. 내가..
    '12.9.28 3:57 PM (218.234.xxx.76)

    만일 내 아이 돌잔치에 금반지 해준 친구가 돌잔치한다고 해서 갔는데 3만원 냈다고 하면 그건 잘못이고요,
    그렇지 않고 그냥 축의금 3만원이면 고마운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4461 올해 38세 결혼을 하긴 해야겠는데 ㅇㅇ 09:46:39 19
1244460 70대 시부모님 자가격리중이신데 뭐가 필요하실까요? 호이이이 09:45:23 47
1244459 얼굴 이쁘면서 가슴 작으면 상관 없는듯요 3 ,, 09:41:25 178
1244458 인간의 몸은 시간을 어찌 알까요... ... 09:38:37 128
1244457 향기좋은 샤워젤 문의요.. 화이트머스크는 좀 아닌가요? 4 ..... 09:36:38 185
1244456 총장 들어가는데 "쥴리를 아십니까?'라고 묻네요 3 00 09:36:38 376
1244455 고덕 청약경쟁률 어마어마 하네요 2 아르테스 09:30:06 521
1244454 상견례 복장 ..의견 주세요 2 .. 09:29:25 184
1244453 독일 보건부 장관, 코로나19 확진 판정 뉴스 09:22:18 261
1244452 대학생딸 생일선물 뭐가좋을까요 6 09:21:27 288
1244451 가슴에 종기? 2 Aa 09:17:25 181
1244450 최순실 폭로 후 안민석 의원에게도 검찰 기획수사가 있었군요 2 ㅇㅇ 09:14:45 325
1244449 선풍기 틀고자면 죽는다 류의 미신과학(?)을 영어로 뭐라하죠? 7 ㅇㅇ 09:13:03 474
1244448 양재 꽃시장 차 가지고 가는데 2 ㅇㅇ 09:08:36 439
1244447 드럼용 세제 어떤거 쓰세요 1 통돌이만 09:05:25 178
1244446 틀니처럼 생긴 칫솔을 찾고 있어요 1 찾습니다 09:05:19 171
1244445 Kbs아침마당을 다시보기하고싶은데요 2 ., 09:05:07 179
1244444 장사.. 장사에서 자리는 얼마나 중요할까요..? 10 장사 09:04:46 611
1244443 윤총장님 오늘 국감 나오시죠? 23 00 09:01:35 690
1244442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라며 1 ㅇㅇ 09:01:32 205
1244441 뿌리는 바퀴벌레약 얼룩제거 바퀴벌레 08:59:18 73
1244440 보건교사 안은영 질문이에요 1 이쁜젤리 08:57:41 259
1244439 명품 6 얼마라도 08:48:13 895
1244438 지하수에도 설치 가능한 정수기있을까요 5 가을 08:46:07 275
1244437 유퀴즈 송지헌님.. 완전 부럽네요 6 08:43:59 1,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