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버터? 버터? 내가 바른게 버터라뉘!!!!

버터 조회수 : 1,822
작성일 : 2012-09-14 14:52:20

에센스와 크림이 똑 떨어져서 ****샵에 사러갔었다.

올봄에 쓰던 **에센스 라인이 좋아서 재구매 하러갔었는데

**라인으로 보습력이 강화된 신상이 나왔다.

 

아무래도 가을 겨울엔 건조하니까 보습력이 강화된 **라인으로 에센스와 크림을 선택했다.

근데 크림이 두종류다.

한개는 이천원 정도 더비싼데 보습력이 36시간 지속된다고 한다.

걍 좋은게 좋은거겠지.. 점원이 권하는대로 집어왔다.

 

사은품으로 **라인 3종셋트 샘플도 받았다.

 

구매한날 저녁 갑자기 친구와 약속이 잡혔다.

퇴근전 가게에서 세수를 하고 신상샘플 3종셋트를 빛의 속도로 처덕처덕 바르고 비비를 바르고

친구를 만나고 집에와서 씻지도 않고 그냥 잤다.

 

그런데 그전에도 비비까지 바르고 세수안하고 자도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그날은 턱주변이 간질간질했다.

 

급하게 세수하느라 비눗물이 덜씻겼나..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 말았다.

 

담날 아침에 새로 구매한 **라인 본품을 개봉하여 기초를 시작하면서 크림을 바르는데

웬지 크림점성이 소프트 하지않고 되직하다.

 

용기에 적힌 이름을 자세히 보니...

모야모야.. 크림이 아니고 버터잖아!!!!!!

 

살때 점원한테 난 고영양은 바르면 뾰류지 난다고 말했었는데...

그래서 난 찐득한 영양크림도 안바르고 수분크림만 바르는데...

영양크림도 아니고 버터를 주다니... 흑흑흑.... 망했다....

 

꼼꼼하게 읽어봤어야 하는데

그냥 크림이 다 크림이겠거니 하고 아무생각 없이 주는대로 받아온 내잘못이다. 흑흑..

샘플써보고 이상하면 본품을 유심히 살폈어야 하는데 상상도 못하고 본품을 훅 뜯어서 쓴 내잘못이다. 흑흑..

근데 본품이 버터란걸 알고나서도 환불하러 가기도 귀찮고 무안해서 그냥 써야된다. 흑흑

 

어젯밤.. 세수를 하고 기초라인을 바르는데.. 우울했다. 흑흑..

맘먹고 샀는데 이런 실수를 하다니..

이거 다 쓰는내내 꿀꿀할꺼얌.. 흑흑...

 

어찌나 리치한지

건조한 발뒤꿈치에 발랐더니 효과 직빵 짱이다.

금새 발바닥이 보들보들 해진다.

흑흑..

기름기 많은 풋크림을 얼굴에 바르는 느낌....

 

이제 화장품 사러갈때도 돋보기 들고 가야되나.... 끄응.... ㅡ.ㅡ

 

 

IP : 182.210.xxx.4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대체
    '12.9.14 4:12 PM (125.186.xxx.34)

    무슨 소린지....
    화장품 가게에서 왜 버터를 팔아요?

  • 2. 윗님..
    '12.9.14 4:32 PM (163.152.xxx.46)

    시어버터 종류로 피부에 바르는 거 있어요.

  • 3. ..?
    '12.9.14 4:32 PM (110.14.xxx.164)

    시어버터

  • 4. 버터
    '12.9.14 4:50 PM (182.210.xxx.44)

    '페이셜 버터' 라고 얼굴이나 피부에 바르는 것이 있어요.
    먹는 버터랑은 다른데 제품 질감이나 점성이 버터처럼 좀 뻑뻑하고 유분이 많아요
    건조하신 분들껜 아주 좋은 아이템이죠...

    하지만 제얼굴은 지성이라서
    유분 많이 있는걸 바르면 뾰류지가 잘 나거든요..
    그래서 평소
    시어버터나 바디샾의 버터류 근처에는 아예 얼씬도 안하는 사람인데

    고르고 골라서 산다고 산게 하필이면 버터라서 절망했답니다.
    이제 나이 사십인데...
    노안이 시작되는지...
    가격표는 얼핏 봤는데 그 가격표에 같이 적혀있는
    깨알같은 제품명을 정확하게 보지 못하고
    수분크림인줄 알고 유분듬뿍 버터를 사버려서 슬픕니다.

    저도 그 가게에서 페이스 버터를 팔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흑흑..

    제가 평소 시간이 별로 없어서 오전에 후딱가서 쇼핑하는 편인데
    그날도 손님은 저 하나 밖에 없어서 점원이 친절하게 옆에서
    설명을 해주면서 붙어 있었는데 그러는 통에 제가 이것저것 집어서 설명서나 제품명을
    읽어볼 타이밍이 없었어요...

    그냥 설명듣고 고개 끄덕끄덕 하다가 보습력 짱이라고 하길래 주세요 했다는 슬픈전설이..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247 오늘 kt에서 인터넷 때문에 집에 오는데 뭐 확인해야해요? 뭐지 10:19:36 21
1318246 새치난 님들 염색 어떻게 하시나요? 1 새치머리 10:18:51 37
1318245 정리 잘하는분들 부러워요 아 정말 10:16:55 86
1318244 핸드드립카페 왔거든요 2 111 10:14:58 146
1318243 식욕억제제 중에서 리본모양약이 이름이 뭔가요? 소소 10:14:50 37
1318242 대안학교 나와 검정고시로 대입 준비하는데 조언 부탁드려요 궁금 10:12:01 82
1318241 엄태구 목소리요 1 날좋아 10:11:20 186
1318240 헐 샤넬 작년 한국 매출 1 ㅇㅇ 10:10:45 331
1318239 친정엄마 눈처짐 수술 성형외과? 안과? 3 나무 10:10:40 140
1318238 이봉원 여에스터 ᆢ 어이없는 조합인데 찰떡이란 말이 딱~ 1 10:08:01 512
1318237 코인이라는 게 저점에서 매수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네요 ㅠㅠ 4 코인 10:06:43 181
1318236 혐주의. 미안마는 야만이 선을 넘었네요. 8 ... 09:59:00 599
1318235 이공계 우수 장학금 질문있어요 2 모닝커피 09:56:19 153
1318234 잘 먹으며 다이어트 해요 1 다이어트 09:56:02 247
1318233 작곡과 보내신분 5 작곡과 09:54:30 229
1318232 김종인 ..장제원·김병준 "꼬붕, 하류" 등.. 2 ㅋㅋ 09:53:01 277
1318231 손 없는 날 이사 머리 아프네요. 9 이사 09:50:31 465
1318230 불륜을 왜 합니까? 8 정신차려 09:47:26 1,023
1318229 빈센조 작가 참 대단하네요.. 5 빈센조 09:47:10 980
1318228 노인들 5월 8일까지 다 백신 맞는건가요? 9 ??? 09:46:25 598
1318227 원서 읽기 번역서 먼저 읽어도 될까요? 4 원서 09:41:32 195
1318226 소원쓰면 좋은댓글 달아주던글 2 09:40:44 192
1318225 홈플러스는 아직도 대파가 6990원이에요 3 ... 09:39:59 282
1318224 아들 자랑 좀 할게요 20 ... 09:39:53 1,284
1318223 역시 밝은 기운의 사람에게 끌리네요.. 2 .... 09:38:28 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