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애를 잘 못 키운걸까요, 얘 왜 이럴까요.

미치겠네 | 조회수 : 2,986
작성일 : 2012-08-20 16:39:44
상황을 설명하자면..

딸이 둘인데 네살, 두살이에요.
방금 전에 간식먹자고 작은 카스테라를 꺼냈어요.
파리바게트에서 파는 애기주먹만한 바나나빵이에요.
제가 조금씩 떼서 큰애 작은애 번갈아 주니 큰애가 맛 없다며 뱉었어요.
그래도 먹어봐라 맛있어 입에 낳은 음식은 그렇게 뱉는거 아니란다.. 했는데 그래도 싫대요.

그레서 넙죽 받아먹는 작은애 주고 제가 하나 먹고 그렇게 다 먹자마자 큰애가,

나도 바나나빵 먹고 싶어, 먹을래 먹을래 그러면서 막 신경질내고 울어요.
제가 아까 니가 뱉지 않았니, 안 먹는다고 했잖아, 더 있으면 주겠지만 없단다.. 하니까
온갖 짜증내면서 악을악을 쓰고 울어요. 요새 자주 저렇게 울어서 목이 쉬었어요.

일관성있게 어느 부분에서 그런다면 제가 마음의 준비를 할텐데
매번 생각지도 못했던 순간에 저래요.
이전에도 간식먹다 맛없다고 하면 그만 주고 그랬거든요.

말로 설명을 해도 일단 울고 떼쓰고
그러다가 제가 너무 화가 나서 애를 때릴것 같고 지나치게 목소리가 높아질거 같으면
일단 그 자리를 제가 피하는 편인데요 그러면 이젠ㄴ 절 쫓아다니면서 
잘못했어요 다음엔 안 그럴께요 엄마 화내지 마세요 그러면서 또 울어요.

도대체 제가 뭘 잘못 했을까요, 우리 큰애의 마음엔 뭐가 들어있어서 저렇게 스스로 너무 힘들게 
떼를 쓰고 악을 지르며 우는걸까요...
IP : 121.147.xxx.1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20 4:45 PM (119.200.xxx.23)

    첫째가 둘째와 엄마 사이를 질투하는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둘째와 엄마가 사이좋게 나눠먹는 모습을 보고 그런것 같은데...동생과 사이에서 떼를 쓰는건지 유심히 봐보세요.

  • 2. ㄹㄹ
    '12.8.20 4:46 PM (218.52.xxx.33)

    아무래도 동생이 있으니 어린 나이에 다 큰 사람 취급도 받고, 행동도 그렇게 하라고 기대하고 얘기하고 하는게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을거예요.
    빵은 안먹는다고 뱉었으면 먹으라고 하고, 그래도 안먹으면 뱉은거 그대로 두세요.
    먹을 때 님,큰 아이, 둘째 아이 몫을 나눠서 다른 접시에 두고요.
    처음부터 셋이 나눠서 자기 접시는 남이 못건드리는걸로요.
    자기가 안먹고 남긴걸 엄마나 동생이 먹지 않는다는거 알게 그냥 두세요.
    저는 하나 키우는데, 자기가 안먹는다고 한거 제가 먹으면 제가 '뺏어 먹었다 '고 생각하더라고요.
    그래서 뭐든 똑같이 나누고 절대 안건드려요.

  • 3. 아..
    '12.8.20 4:50 PM (121.147.xxx.17)

    그런걸까요.
    둘이 함께 먹일 때가 더 많은데 앞으론 나눠서 줘 봐야겠네요.
    사실.. 둘째가 돌쟁이 치고 많이 작은 편이라 이 녀석이 뭐 잘 받아먹으면 더 먹이고픈 엄마 마음도 있어요..
    아마 큰애가 제가 말로 하지 않은 제 마음까지 읽어서 그런 모양이에요.
    .. 딸 둘 낳고 키우느라 너무 좋고 기쁜데 이런 순간엔 아직도 참 어렵네요..

  • 4. 바이올렛
    '12.8.20 4:51 PM (110.14.xxx.164)

    우선 먹을거 문제는요
    우리애도 먹으러가면 배부르다 안먹고 집에오면 찾더군요
    그래서 항상 먹고 남은거 꼭 싸오곤 했어요 왜그리 뒷북인지
    님도 반 갈라서 각자 주고 먹던지 말던지 두세요
    ㄹㄹ 님 말이 맞아요

  • 5. 아이가요
    '12.8.20 4:52 PM (121.116.xxx.115)

    아이가 엄마의 애정과 참을성을 시험하고 있네요
    참을성있게 나직한 목소리를 잘못된건 고치도록 훈계를 하셔야하구요
    아이가 반성을 하면 그다음엔 담북 사랑을 주세요

    아마 작은아이와의 시기와질투도 큰아이에게는 어느정도 자리잡고 있을뜻...

  • 6. 01410
    '12.8.20 5:10 PM (121.131.xxx.118)

    절 쫓아다니면서 잘못했어요 다음엔 안 그럴께요 엄마 화내지 마세요 그러면서 또 울어요.

    이걸 보면 애가 엄마사랑이 그리워서 그러는 것 같아요.
    어머니께서 사랑을 주지 않았다는 말이 아니구요,
    아무래도 동생생기면 큰 애는 의젓하게 굴길 바라게 되잖아요.
    그런데 4살도 아직 아기거든요.

    그냥 어떻게든 엄마 관심도 끌고 싶은데 아직 아기니까 '착하게 굴어야' 엄마가 예뻐한단 걸 잘 모르죠.
    그러면 울고, 울다 보면 엄마가 화를 내고, 그럼 무서워서 잘못했다고 빌고.

    많이 예뻐해주세요 안아주시고.

  • 7. 저도
    '12.8.20 6:10 PM (1.227.xxx.196)

    딸둘이예요 님 아이가 큰아이라지만 불과 네살 아가예요 전 아이 고맘때 너무 힘이 들어 아직 아가인 큰아이를 자꾸 큰아이 취급을 해서 결국 아이가 힘들어 하는 걸 알게 됐어요 아이는 지금 엄마에게 힘들다고 하는 것 같네요 특별히 더 관심주세요 사실 둘째 두살이면 너무 예뻐서 엄마눈에는 둘째밖에 안보이더군요

  • 8. 그런데
    '12.8.20 7:57 PM (121.124.xxx.45)

    그나이가 그럴나이예요.
    자기마음을 자기도 잘 모르는 거죠.
    먹고싶기도 하고 아니기도하고, 아깐 안먹고싶었는데 제금은 먹고 싶고 그런거죠.
    아직 일관성이나 논리를 요구하기엔 이른 나이고
    이때가 이럴땐가보다하고 두사람 다 맘 안상하는게 좋아요.

  • 9. 콜비츠
    '12.8.21 12:36 PM (119.193.xxx.179)

    "다 울고 말해봐. 그때 이야기를 하자."

    세 살짜리라서 그런지, 이렇게 해도 먹히네요.

    전 아기를 우는 거 괜찮거든요. 지들도 얼마나 서운하면, 속상하면 그럴까해서.. 어린 시절 엄마가 '뚝 못 그쳐?'이럴 때 싫었거든요. 그래서 그냥 맘껏 울라고 해요. 난 기다릴 수 있다고. 다만 다 울고난 다음에 이야기하자고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5615 계단오르기로 운동하시는 분들 몇층부터 숨차시나요? ... 10:22:52 16
1445614 긴 원피스 나이 들어 보이나요? 1 여름 10:22:11 68
1445613 학점이 안 좋습니다. 어쩌죠? ㅎㄷㄷ 10:19:19 125
1445612 터키 여름은 날씨가.. .. 10:18:28 35
1445611 손혜원 의원 보안자료를 어렵게 입수했습니다(펌) .. 10:18:13 62
1445610 크림파스타 고수님 계시나요? 도와주십시요. 3 꾸벅 10:14:28 129
1445609 마음편하고 집착없으신분들~ 3 마음이 10:13:21 242
1445608 [단독] "한서희를 LA로 보냈다"..YG, .. 1 YG 10:12:55 704
1445607 40초 데일리 가방 추천해 주세요. 첫명품백 10:12:55 68
1445606 펌)70대에 박사학위 1 ㅇㅇ 10:08:44 235
1445605 병원은 정말 여러군데 다녀봐야 하나봐요 8 zxc 10:05:57 773
1445604 인사담당자님들.. 이력서 양식 뭘 선호하시나요? 10:05:08 51
1445603 놀이터 가는게 스트레스에요.. 2 아이 10:00:14 363
1445602 방금 sbs 하우스? 아파트 보신 분 5 ㅇㅇ 09:56:50 695
1445601 엔트로피 증가 때문에 살 수가 없어요 7 ... 09:55:13 513
1445600 뚝배기계란찜할때 바닥에 안들러붙게하는 비법. 9 ... 09:55:11 618
1445599 흰머리 염색하신 분들 색깔 마음에 드세요? 3 염색 09:54:49 342
1445598 학생부 종합 면접이요 수능후? 1 알려주세요 09:54:10 146
1445597 초2 남자아이 5천~1만원선 선물 뭐가있나요? 2 ... 09:49:24 91
1445596 남중생 흰색 롱패딩은 답이 안나오겠죠? 4 ..... 09:49:22 160
1445595 겨울 여행만 다니는데 쥐쥐쥐쥐 09:46:51 193
1445594 오래된 물컹거리는 마늘짱아찌는 어떡해요? .. 09:46:50 78
1445593 얼마 전 남아들 서열싸움이요. 4 09:45:25 511
1445592 남자 아이 메니큐어 7 친구 09:38:11 337
1445591 장기용은 예전이 더 매력있었던거 같은데 8 .. 09:37:17 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