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혹시 30대 들어서 예술쪽으로 진로 바꾸는 분들 있나요?

작가이야기가 나와서 | 조회수 : 2,082
작성일 : 2012-08-15 01:25:45

저 옆의 작가 지망한다는 여자분 보니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30대에 요즘 의대 한의대 가는 분들 좀 있으셔서 그런 길들은 늦게라도 가면 어느정도 보장되니

많이들 보는 편인데

혹시 30, 40대에 작가라든가 뭐 연기자 이런 예술쪽으로 방향 틀어서 가는분들이 있는지 실제 궁금하네요.

그냥 꿈꿔요 이런거 말고 정말 딱 진로 트신분들....

 

 

제주변에는 있어요.

베스트글의 작가분처럼 한심하게 허세만 있는 경우 아니구요

직장다니다가 어느날  인생 짧은데 하고 싶은일을 하고 살겠다고 외치더니

다때려치우고 극단들어갔어요.

나이 37입니다.

키크고 굉장히 예뻐서 저희가 20대때 연예인하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그땐 형편이 안된다고 직장 그냥 다니더니

한번 굉장히 큰 병을 이겨내구선(급성간염)  인생 더이상 이리 살아선 안되겠다고 생각하곤

결국 극단에 들어가서 밑바닥부터 연기 배워요.

결혼은 아프느라 못했구요. 아픈동안 애인도 달아나더래요.

인생 홀로가는길

자기 연기쪽 이길로 승부 보겠다고.

병 앓느라고 돈도 많이 썼는데 아프면서 느낀게 있었나봐요.

걱정은 되지만 그래도 열심히 잘 하는거같더라구요.

원래 고등학교때 연극반도 했었을때 보면 끼도 있고

외모도 원체 출중하니 잘될거같긴해요.

김태희같은 탑은 아니더라도 좀 나인 많지만 어느정도는 잘되는듯..

모델일도 프로필 돌려가면서 돈벌려고 하는데

인물좋아서 여기저기 부르는데가 많은거같던데요.

나이먹어도 인물좋고 뭐 끼가 있으니 잘되겠지 그렇게 응원하고 있어요.

 

혹시 여기 82쿡분들중에도 제친구처럼 늦은나이에 예능으로 진로 튼 분들 있나요?

그런분들 댓글달면서 서로 응원하는 장을 한번 마련해봤음 하네요.

저옆의 댓글보고 힘낸 분들도 있으시던데...

 

 

 

IP : 211.201.xxx.24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40세
    '12.8.15 1:30 AM (221.146.xxx.95)

    정도에
    피아노과 편입한 분 봤구요

    30세 정도에
    성악과 편입한분 봤습니다.

  • 2. ....
    '12.8.15 2:26 AM (118.32.xxx.104)

    절친인데요, 경우가 맞는진 모르겠는데 미술 좋아하고 글 잘 쓰고 했는데 그냥 관계없는 직업 가지다 결혼해서 애 키우느라 전업이어서 그렇게 사그러지나 보다 했는데 뒤늦게 정말 상업적인 거 하나 가미 안된 순수 취미 블로그하다 미술책 쓰고 여러 출판사에서 알아주는 작가 된 친구 있어요. 물론 책 몇 권 쓴 다음 아마추어인 게 걸려서 그 방면 석사도 뒤늦게 했고요. 물론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 친구 보면 결국 능력이 중요한가 싶긴 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0791 여자가 너무 예뻐도 고생인게 결혼해도 남자들이 좋아하더라구요 5 20:58:15 329
1160790 협의 이혼, 합의 이혼 둘의 차이점은요? 6 ... 20:54:57 301
1160789 밥 차릴래? 설거지 할래? 15 / 20:47:50 605
1160788 차 좀 골라주세요 bmw vs. Benz 4 ... 20:46:24 260
1160787 의대 본과생 집 선택하는 것 좀 도와주세요 7 아파트 20:43:19 497
1160786 영화 엑소더스: 신들과 왕들 보신 크리스찬 분들요~ .. 20:42:50 69
1160785 새하얀 피부를 위한 쿠션! ㅋㅋ 4 새하얗게 20:41:40 504
1160784 옥상에서 고기구워먹는거 신고 가능 한가요? 19 20:38:18 1,537
1160783 모르는 사람이 일대일단톡신청은 어떻게하는거예요? 2 ........ 20:36:49 243
1160782 자식때문에 공부하느라 힘들어 죽겠어요 8 ... 20:32:32 915
1160781 사람 성장환경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5 ㅇㅇ 20:29:31 846
1160780 친문아니거든 ㅡ [단독] 문성근도.."故김복동 할머니 .. 20 .. 20:27:39 1,054
1160779 과식 만으로 설사할 수 있나요? 3 ... 20:27:02 233
1160778 초둥 남자아이들 핸드폰 안하면 혼자뭐하나요? 3 토리 20:26:56 190
1160777 영어로 사랑고백 문장들이래요 사랑고백 20:25:34 323
1160776 주호영 한나라당 수석부대표 어쩐대요 ㅋㅋㅋ 9 개망신 20:22:26 1,268
1160775 어떨결에 친척을 만났는데. . 진상 20:19:26 482
1160774 서울아파트10억밑이 없어질거라는데 18 20:19:11 1,884
1160773 취미 모임에서 뒷담화 2 벽이 듣는다.. 20:17:38 577
1160772 이혼할 생각인데 해방감이 느껴져요 16 ㅇㅇ 20:16:56 1,511
1160771 왜 여름만 되면 원피스가 사고 싶을까요? 9 ... 20:11:32 912
1160770 이태임, 김예원 여론 반전됐던 이유가 뭐에요? 19 .. 20:10:20 1,520
1160769 부모님이 오빠에게 수십억 시골땅을 증여한다고 합니다 30 ㅇㅇ 19:59:37 3,125
1160768 요아래 노후 자산글 어이없어요 16 ... 19:57:58 1,638
1160767 직업교육 받는경우 마늘꽁 19:57:33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