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사람 대처법 좀 알려주세요

저도 | 조회수 : 988
작성일 : 2012-05-30 12:19:44

모임에서 한달에 한두번은 만나야 하는사람인데요.

일단 자기자랑이 넘쳐요.

남편이 너무 잘해주고, 시댁에서 자길 너무 이뻐하고, 친정이 매우 부자이고..

본인은 살림을 너무 잘하고

성격도 좋고 본인표현에 의하면 블링블링하답니다. 스스로가.

 

뭐 거기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들어넘기는데

그사람이랑 사이가 좀 안좋은 사람이 있는데

저한테 그사람이 그런행동을 하는 이유가

본인을 시샘해서랍니다.

자기는 너무 가진게 많은데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은 가진게없고, 남편과 사이가 나쁠것이며(본인추측), 시댁도 이상할것이며(본인추측)

돈도 없을것며(역시추측)

 

그래서 첨에는 좀 들어주다가.

나중엔 사실확인 안 된 이야기는 하지말라고 했더니

끄덕끄덕하는척하더니

나중엔 다른사람에게 제 뒷이야기를 하고 다닙니다.

뭐역시 제가 불행해서 본인을 시기한다는..

 

제가 워낙 시집살이를 좀 한편이라서.

그 모임사람들이 제 상황을 많이 아는편입니다.

저도 제가 그렇게 오픈한건 잘했다고 생각은 안해요.

그래봤자 남의 일이고,그래봤자 내흉이라

이제 말하기도 챙피하더라구요..

 

그래도 한두번씩 어쩌다가 툭툭 튀어나오기도 하거든요.

근데 유심히 그걸듣고 있다가 저런식으로 말하고 다니니까.

아주 짜증이납니다.

 

지금은 그사람과 따로만나거나 모임에서도 개인적인 이야기는 안하지만

그모임에 저사람땜에 나가기가 싫어집니다.

다른 한사람 튕겨나가기도 했는데

제차례가 됐나봐요.

차라리 모임에 나가지말까 생각도 했다가

뭔가 억울하기도 하고^^

한번 무안을 주고싶다가도 사실 백번쯤 연습해도 할까말까라서요.

사실 어떻게 받아쳐야 하는지도 잘모르겠어요.

좀 가르쳐주세요

IP : 202.156.xxx.9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런데
    '12.5.30 1:08 PM (112.154.xxx.153)

    그런 분위기가 이미 꽤 됐으면 그 모임에서 그 사람 다들 싫어하지 않나요?
    한국 사람들 그런 자기자랑 널려서 하는 사람 보면 장난 아니게 질색팔색하는데요
    어떤 모임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문제의 여자 빼고 다른 여자들의 의견이 어떤지는 전혀 모르시나요?
    그런 상태라면 다들 그여자 싫어할텐데요
    그럼 자연스럽게 그여자 빼고 만나고 그렇게 되지 않나요?

  • 2. 펭귄날다
    '12.5.30 1:14 PM (121.174.xxx.222)

    대처할려고 하지마시고.. 그 여자 자체를 상대하지 마세요.

    저런 사람은 엮이면 피곤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873 나는 차가운 지방 여자 변온동물 16:17:54 87
1227872 이번 추석에 친정 시댁 가시나요? 1 고민 16:17:36 46
1227871 남편 꼴 보기 싫어 밖으로 나왔는데 실수로... 4 ... 16:13:56 438
1227870 돼지갈비 뭐할까요 1 ㅇㅁㅇ 16:11:51 77
1227869 2대1 구조로 보이는건 저만일까요? 6 자라솥뚜껑 16:08:11 252
1227868 "이번 추석엔 참아주세요" 정부 권고에..국민.. 2 뉴스 16:08:00 341
1227867 보랏빛 엽서 1 보라 16:07:21 128
1227866 비염입냄새 어떻게없앨까요ㅜㅜ... 1 mylo 16:07:20 209
1227865 조국장관님께서 이 분을 찾고있습니다.jpg ㅇㅇㅇ 7 얼굴보자 16:07:08 451
1227864 인간관계 쓴 사람 보니... 3 인간 16:05:44 327
1227863 우리가 듣기에 영어 엄청 잘하는 사람들도 4 ㅇㅇ 16:02:48 355
1227862 남편 생일만 가까워지면 제 기분이 다운이 돼요... 4 짜증 15:58:57 583
1227861 방탄 mtv무대 와 뷔 정국 홀리네요 6 젊음이터짐 15:57:22 475
1227860 대출금 못갚아 쫓겨날까 전전긍긍하는 미국의 하우스푸어들 ... 15:56:47 314
1227859 원룸에서 담배피면 옆집이 아나요? 5 ? 15:56:42 284
1227858 윗배가 너무 차가와요 2 둥둥이아줌마.. 15:55:13 134
1227857 지역카페에 올라온 집값 글 1 ........ 15:54:34 435
1227856 조중동, 검찰특혜 10,000% 검찰 믿고 기사 안쓰고 소설 .. 2 ... 15:54:06 151
1227855 안검사님 안경처방좀 봐주세요 (이정도면 돋보기해야되나요?) 안경 15:52:08 83
1227854 3기 신도시 복정지구는 어디예요? 1 ... 15:47:43 387
1227853 당근에서요 ㅁ.ㅁ 15:45:54 219
1227852 친구 절연한지 5년 4 abcd 15:44:19 1,279
1227851 당뇨.. 스스로 느끼는 증상은 뭐가 있을까요? 7 이런 15:40:53 1,058
1227850 추미애 아들, '부모 이용한 특혜' 57% 22 /// 15:38:54 799
1227849 민주당비 결제 언제 되나요 .... 15:36:33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