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춘란 구경하세요

| 조회수 : 2,15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3-13 14:15:02

동장군이 기세가 많이 꺽인듯 하지만

바람결은 아직도 차갑기만 합니다.

지난 주말에 남편이 가입해 있는 난우회 모임에서 올해 12회차 춘란 전시회를 가졌답니다.

봄을 알리는 봄의 전령사~

춘란 구경하시고

아름다운 꽃 만큼이나 눈부신 봄날 맞으시기 바랍니다~^^

 

주금화

 

복륜화

 

중투(진주수)

 

복륜화

 

기화(선녀천사)

 

서반

 

산반화

 

홍화

 

색설(수채화)

 

소심

 

서반

 

황화

 

소심

 

삼설기화

 

중투화

 

기화

 

복륜

 

색설(수채화)

 

홍화

 

황화

 

기화

 

홍화

 

주금소심

 

황화

 

중투

 

소심

 

자복색화

 

주금화

 

복색화

 

황화소심

 

중투

 

복륜화

 

주금화

 

복색화(태극문)

 

두화

 

복륜

 

황화

 

소심

 

황화(12회 전시 대상 작품)

 

사피

 

호피반

 

복색화

 

중투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중투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코로
    '12.3.13 4:44 PM

    사무실 완전 척박한 환경속에서 동양란 꽃대가 3대가 올라 지금 만개입니다.

    올려주신 꽃들을 보니 갑자기 사무실 꽃이 더 이뻐보이는군요..
    난 종류가 정말 엄청 많고, 노란 분홍등 꽃색도 다양하네요..
    난이 어떤게 좋은건지.. 비싼건지는 모르지만. 꽃펴있는 모습 자체가 아름답고 멋집니다.
    아울러 저 꽃을 피우기 위해 수고하신 분들과, 같이 감상할수 있게 올려주신 원글님 고맙습니다

  • 2. 유시아
    '12.3.14 12:05 PM

    저런난은 아무나 기르지 못하는 거겠죠?
    왠지 하얀 모시적삼에 곱게 머리빗고 단아한 그런분들이 기르는 고귀한 화초인것 같아요...
    꽃이 정말 예쁘군요
    사군자에 낄만 하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397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646 0
25396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3 생활지침서 2020.05.29 178 0
25395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116 0
25394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444 0
25393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10 챌시 2020.05.27 604 0
25392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346 0
25391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429 0
25390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568 0
25389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273 0
25388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225 0
25387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286 0
25386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376 0
25385 맥스 11 원원 2020.05.21 671 1
25384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8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928 2
25383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301 1
25382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812 0
25381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670 0
25380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164 2
25379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415 1
25378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331 0
25377 핸드폰의 카메라가 고마웠던 날 도도/道導 2020.05.15 523 0
25376 하필 이 어려운 시기에 3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810 0
25375 길이 아니면 도도/道導 2020.05.14 247 0
25374 현수교를 건너면 도도/道導 2020.05.13 329 0
25373 눈요기만 하세요. 해남사는 농부 2020.05.13 60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