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봄날은 간다...

| 조회수 : 3,209 | 추천수 : 50
작성일 : 2004-04-13 01:11:15
우리 학교 교정에 심어 있는 자목련과 백목련 중에서도 저의 마음을 가장 끄는 애들이랍니다.
그런데 어느새 꽃잎이 후두둑 떨어지고 있네요.
이렇게 봄날은 가는건가요?
맑음 (hmh55)

제 이름은 황명호랍니다. 저는 중학교 교사랍니다. 과목은 국어이구요. 딸 둘의 엄마이구요, 58년 개띠랍니다. 스마트쿠킹 시절부터 김혜경님의 솜씨를 감탄하며 보고 있었지요. ..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yuni
    '04.4.13 1:34 AM

    흑흑.. 괜히 슬퍼요.
    전 오늘 아침에 외출할때 아파트앞 벚꽃이 하얗게 매달려있더니 저녁에 물 먹은 솜마냥 축 늘어져 돌아오니 이 벚꽃도 바닥에 다 떨어져있더이다.

  • 2. 경빈마마
    '04.4.13 6:39 AM

    다 새색시 같어요..
    꽃비가 내렸네요..^^

  • 3. 코코샤넬
    '04.4.13 5:11 PM

    두번째 사진....정말 색이 이쁘네요....
    이 색을 무슨 색으로 표현할까요?
    아이보리라고 하기엔,너무 아까워요....
    그런 쉽게 알리는 색깔 말고,뭔가 더 고운 색의 이름 없을까요?
    그냥.....너무너무 고와보여요.....

  • 4. 김혜경
    '04.4.13 10:31 PM

    벌써 여름인 것 같아요...흑흑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218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264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217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387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579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549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866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226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878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769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548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379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487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60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478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209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383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371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26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660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48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46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67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525 1
24714 '안시마'는 휴식중... 6 도도/道導 2019.02.19 1,13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