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부동산 잘 아시는 분 조언주세요.

이사가요 조회수 : 1,413
작성일 : 2012-01-30 22:03:23

전세를 살다가 아직 6개월 정도 만기가 남았는데 주변에 좋은 가격으로 나온게 있어서 샀어요. 물론 집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저희가 복비랑 다 물기로 하고 부동산에 내 놓았죠.

저희가 들어올때 시세보다 지금 전세가 3000~4000 정도 올랐어요. 저희가 산 집을 알아봐주신 부동산에서 자기가 최선을 다해 해주겠다고 했구요. 워낙 집주인이 수리를 잘해놓은 집이라 보러와서도 다들 맘에는 들어하시더라구요.

그 중 한분이 친정아버지랑 집을 보러오시고는 굉장히 맘에 들었는지 당장 계약을 하자면서 가계약금으로 200을 주시더라구요. 그러더니 일주일이 지나서 해약을 하신다는거에요. 그런데 이 모든게 그 할아버지를 직접 보거나 전화를 받은게 아니라 부동산에서 얘기해주는거더라구요. 그리고는 얼마 있다 집이 다른 사람에게 간신히 계약이 되었어요. 그동안 엄청 맘 졸였드랬죠. 새로 산집을 전세를 줘야하나 고민할 정도로요.

그런데 할아버지가 해약한다고 한 시점으로부터 3주 정도 지나서 부동산에서 전화가 온거에요. 그때 가계약금 받은걸 돌려달라고 할아버지가 그러셨다는 거에요. 그리고 원래 그 가계약금도 우리가 받는게 아니고 집주인이 받아야 하는건데 자기가 집주인한텐 말안했으니까 그냥 할아버지 돌려주자네요. 그래서 그러자 했죠.

오늘 친구랑 얘기하다가 그 얘기를 하니까 친구가 펄펄 뛰네요. 그런게 어딨냐구요. 3주나 지나서 가계약금 돌려달라는 것도 웃기고 그리고 어쨌거나 복비를 우리가 내는 거니까 계약취소로 생긴 돈도 그냥 우리가 받는거라고 그 부동산이 중긴에서 꼼수를 부리는거 같다고 막 그러네요.

제가 이런 부동산 관련 계약을 잘 몰라서 부동산 아줌마도 좋아보여서 그냥 알아서 해주세요 식으로 맡겼는데 살짝 서운한 생각이 드는데 제 친구 말이 맞나요?

IP : 218.51.xxx.15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윗님
    '12.1.30 10:18 PM (221.143.xxx.91)

    말씀이 맞아요. 세상 살다보면 야박하고 법에 맞게 사는게 중요해도 사람과의 관계가 어찌 칼로 무자르듯이 할 수 있겠어요. 좋은 집 이사가셔서 더 좋은 일 있을 거에요.

  • 2. ...
    '12.1.30 10:43 PM (121.138.xxx.22)

    부동산 말이 맞는 것 같네요.
    200만원 가계약금은 님이 나갈때 받을 보증금의 일부를 주인대신 받은 것이지 전세입자는 다음 세입자와 계약을 할 당사자가 아니니 계약금은 집주인이 받는게 맞아보이구요. 집주인에게 주던지 집주인의 양해하에 돌려주는게 맞아요.
    친구분도 잘 모르고 옆에서 부추기시네요.

  • 3. 말숙이deco
    '12.1.30 11:20 PM (121.132.xxx.60)

    혹시요.그할아버지한테안주고.줬다고부동산이장난친건아닌지...좀의심이가네요.주는걸직접보셨다면모를까...

  • 4. 세입자는
    '12.1.31 12:12 AM (221.138.xxx.239)

    계약금이든 가계약금이든 집주인에게 받는건데 가계약금을 원글님이 받았다는건가요?
    아니면 그런사실만 부동산으로부터 들었다는건가요?
    글내용이 이해가 잘 안되네요~
    계약의주체는 집주인인데 가계약한 사람이 집주인 아닌사람에게 집주인도 모르게 계약금을 준다구요?

  • 5. 가계약
    '12.1.31 6:41 PM (59.29.xxx.44)

    가계약이란 원래 없는 겁니다 그것 자체가 계약인 거고 그경우 집주인에게 주는 겁니다

    부동산서 그것을 세입자에게 주게 놔두는 건 말이 안되고 주인계좌로 주면 돌려 받을수 없는 겁니다

    세입자가 받으셨다고 그걸 갖는 것은 안되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772 전 삼겹살집 가기 싫어요 ........ 11:48:15 22
1611771 집에서 뭐입고 계시나요?(남편이 좀 물어보고 사입으래요) 4 중년여성 11:46:38 132
1611770 숙식제공 6백 준다는건 어떤일일까요? 3 ㅇㅇ 11:42:55 296
1611769 오이레몬수가 화장실을 잘가게 하나요? 11:38:52 76
1611768 역시나 삼부토건 주가 4 ㅎㅎ 11:34:36 557
1611767 당근알바 겨우 한번 넣었는데 3 ㅇㅇ 11:33:21 572
1611766 찌질함 담은 솔직함과 비장한목소리-윤종신 ㅁㄶ 11:31:00 246
1611765 이혼사유 6 고민 11:30:12 594
1611764 尹대통령 "광복80년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 기념사업 .. 7 .. 11:26:15 250
1611763 75세 어머니 산부인과에서 에스트로 바진 크림 - 엄청 따갑다고.. 질건조증 11:21:42 509
1611762 이상돈, "내년 의대 신입생 뽑지 못할 걸로 봐야&qu.. 13 ㅅㅅ 11:21:22 991
1611761 치과에서 난생 처음으로 칭찬 받았어요 ㅎㅎ 3 세상에나 11:18:41 683
1611760 스페인 여행할때 소도시 유투브 소개합니다 4 스페인북부 11:15:55 298
1611759 중년은 일단 옷 화장 분위기 중요하네요.. 13 다이어트보다.. 11:11:32 1,635
1611758 김건희는 권력욕이 있었던거네요 7 ㄱㄴ 11:10:46 856
1611757 한돈몰 삼겹 앞다리50% 세일 3 플랜 11:10:28 485
1611756 주위에 술이나 담배하는 사람있으신가요? 7 ..... 11:05:49 450
1611755 김건희 디올백과 최지우 변호사 3 아무리봐도 11:05:19 642
1611754 점집 소개 좀 해주세요 4 급해요 11:02:48 414
1611753 변기 안쪽에 구멍이 원래 2개예요? 2 ㅇㅇ 11:00:43 295
1611752 짓기만하면 돈을 벌어다주는 시대의 학습으로 상가빌딩 11:00:10 295
1611751 금값 너무올라 돌반지 8 금값 10:58:06 1,243
1611750 젤렌스키 "11월 평화정상회의…러시아 초청".. 17 ㅇㅇ 10:57:32 685
1611749 서유럽 패키지 어머니 혼자 가셔도 될까요? 12 10:57:13 1,139
1611748 서울)오늘 비 많이 온다고 하지않았나요? 10 메가 10:52:13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