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동산 잘 아시는 분 조언주세요.

이사가요 | 조회수 : 1,383
작성일 : 2012-01-30 22:03:23

전세를 살다가 아직 6개월 정도 만기가 남았는데 주변에 좋은 가격으로 나온게 있어서 샀어요. 물론 집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저희가 복비랑 다 물기로 하고 부동산에 내 놓았죠.

저희가 들어올때 시세보다 지금 전세가 3000~4000 정도 올랐어요. 저희가 산 집을 알아봐주신 부동산에서 자기가 최선을 다해 해주겠다고 했구요. 워낙 집주인이 수리를 잘해놓은 집이라 보러와서도 다들 맘에는 들어하시더라구요.

그 중 한분이 친정아버지랑 집을 보러오시고는 굉장히 맘에 들었는지 당장 계약을 하자면서 가계약금으로 200을 주시더라구요. 그러더니 일주일이 지나서 해약을 하신다는거에요. 그런데 이 모든게 그 할아버지를 직접 보거나 전화를 받은게 아니라 부동산에서 얘기해주는거더라구요. 그리고는 얼마 있다 집이 다른 사람에게 간신히 계약이 되었어요. 그동안 엄청 맘 졸였드랬죠. 새로 산집을 전세를 줘야하나 고민할 정도로요.

그런데 할아버지가 해약한다고 한 시점으로부터 3주 정도 지나서 부동산에서 전화가 온거에요. 그때 가계약금 받은걸 돌려달라고 할아버지가 그러셨다는 거에요. 그리고 원래 그 가계약금도 우리가 받는게 아니고 집주인이 받아야 하는건데 자기가 집주인한텐 말안했으니까 그냥 할아버지 돌려주자네요. 그래서 그러자 했죠.

오늘 친구랑 얘기하다가 그 얘기를 하니까 친구가 펄펄 뛰네요. 그런게 어딨냐구요. 3주나 지나서 가계약금 돌려달라는 것도 웃기고 그리고 어쨌거나 복비를 우리가 내는 거니까 계약취소로 생긴 돈도 그냥 우리가 받는거라고 그 부동산이 중긴에서 꼼수를 부리는거 같다고 막 그러네요.

제가 이런 부동산 관련 계약을 잘 몰라서 부동산 아줌마도 좋아보여서 그냥 알아서 해주세요 식으로 맡겼는데 살짝 서운한 생각이 드는데 제 친구 말이 맞나요?

IP : 218.51.xxx.15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윗님
    '12.1.30 10:18 PM (221.143.xxx.91)

    말씀이 맞아요. 세상 살다보면 야박하고 법에 맞게 사는게 중요해도 사람과의 관계가 어찌 칼로 무자르듯이 할 수 있겠어요. 좋은 집 이사가셔서 더 좋은 일 있을 거에요.

  • 2. ...
    '12.1.30 10:43 PM (121.138.xxx.22)

    부동산 말이 맞는 것 같네요.
    200만원 가계약금은 님이 나갈때 받을 보증금의 일부를 주인대신 받은 것이지 전세입자는 다음 세입자와 계약을 할 당사자가 아니니 계약금은 집주인이 받는게 맞아보이구요. 집주인에게 주던지 집주인의 양해하에 돌려주는게 맞아요.
    친구분도 잘 모르고 옆에서 부추기시네요.

  • 3. 말숙이deco
    '12.1.30 11:20 PM (121.132.xxx.60)

    혹시요.그할아버지한테안주고.줬다고부동산이장난친건아닌지...좀의심이가네요.주는걸직접보셨다면모를까...

  • 4. 세입자는
    '12.1.31 12:12 AM (221.138.xxx.239)

    계약금이든 가계약금이든 집주인에게 받는건데 가계약금을 원글님이 받았다는건가요?
    아니면 그런사실만 부동산으로부터 들었다는건가요?
    글내용이 이해가 잘 안되네요~
    계약의주체는 집주인인데 가계약한 사람이 집주인 아닌사람에게 집주인도 모르게 계약금을 준다구요?

  • 5. 가계약
    '12.1.31 6:41 PM (59.29.xxx.44)

    가계약이란 원래 없는 겁니다 그것 자체가 계약인 거고 그경우 집주인에게 주는 겁니다

    부동산서 그것을 세입자에게 주게 놔두는 건 말이 안되고 주인계좌로 주면 돌려 받을수 없는 겁니다

    세입자가 받으셨다고 그걸 갖는 것은 안되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041 평소에 조용했어야 명절때 소음도 이해하지 ***** 22:47:23 12
1228040 김치냉장고 비스포크 486 어떨까요? .. 22:46:59 9
1228039 아는 오빠 계산 방식이 좀 황당 4 ㅅ ㅈ 22:41:46 306
1228038 자식이 부모님 통원치료 간병 당연한건가요? 6 ... 22:41:05 225
1228037 남편의 이상한 부분 어디까지 참으세요? 2 ... 22:38:30 368
1228036 골프 고수님 초보 22:34:31 107
1228035 폐경기 접어든 분들 우유 얼마나 드시나요? 1 우유 22:34:12 359
1228034 모 53% 비스코스 36% 엘라스틴 1%면 가을 겨울 옷인가요?.. 3 섬유 22:33:38 129
1228033 다음 대통령 제1기준 9 22:30:21 303
1228032 이 정부 진짜 너무 하는거 아니에요? 29 ... 22:27:42 1,349
1228031 내일 부천시의회앞 집회를 법원이 또 허가! 5 사법적폐 22:27:27 322
1228030 요즘도 창업을 하긴 하네요 dd 22:21:30 352
1228029 친정 험담 4 .. 22:20:41 590
1228028 다이어터분들 이번 추석 연휴 몇키로까지 허용하실 거에요? 2 .. 22:16:48 234
1228027 여러분~~걸으세요. 감량비법?입니다ㅎㅎ 28 다다다다 22:15:59 2,783
1228026 강아지 미끄럼방지 매트 얇은 것 쓰면서 로봇 청소기 쓰는 분~ 2 .. 22:13:44 191
1228025 어디서 대접 못받은거 시누짓 해서 대접 받을라 하네요 9 ㅎㅎ 22:04:16 793
1228024 나의 성공적인 다이어트 3 나는 22:04:00 927
1228023 이별 후 감정정리 12 ss_123.. 22:02:38 770
1228022 법대로 해"…날 세우는 집주인·세입자 3 날치기법 21:59:16 481
1228021 엉덩이 아래 살은 어찌해야 빠지나요 9 운동 21:55:39 904
1228020 사마귀도 성병 아닌가요? 근데 2 궁금 21:51:58 1,218
1228019 39살이면 조건좋은 애딸린 돌싱도 만나봐야 하나요? 35 노처녀 21:50:47 1,866
1228018 인터넷 익스플로러 뒤의 숫자를 아는 법 가르쳐주세요. 1 @ 21:47:55 193
1228017 LA갈비 양념안된거요 3 가을하늘 21:45:16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