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동산 잘 아시는 분 조언주세요.

이사가요 | 조회수 : 1,365
작성일 : 2012-01-30 22:03:23

전세를 살다가 아직 6개월 정도 만기가 남았는데 주변에 좋은 가격으로 나온게 있어서 샀어요. 물론 집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저희가 복비랑 다 물기로 하고 부동산에 내 놓았죠.

저희가 들어올때 시세보다 지금 전세가 3000~4000 정도 올랐어요. 저희가 산 집을 알아봐주신 부동산에서 자기가 최선을 다해 해주겠다고 했구요. 워낙 집주인이 수리를 잘해놓은 집이라 보러와서도 다들 맘에는 들어하시더라구요.

그 중 한분이 친정아버지랑 집을 보러오시고는 굉장히 맘에 들었는지 당장 계약을 하자면서 가계약금으로 200을 주시더라구요. 그러더니 일주일이 지나서 해약을 하신다는거에요. 그런데 이 모든게 그 할아버지를 직접 보거나 전화를 받은게 아니라 부동산에서 얘기해주는거더라구요. 그리고는 얼마 있다 집이 다른 사람에게 간신히 계약이 되었어요. 그동안 엄청 맘 졸였드랬죠. 새로 산집을 전세를 줘야하나 고민할 정도로요.

그런데 할아버지가 해약한다고 한 시점으로부터 3주 정도 지나서 부동산에서 전화가 온거에요. 그때 가계약금 받은걸 돌려달라고 할아버지가 그러셨다는 거에요. 그리고 원래 그 가계약금도 우리가 받는게 아니고 집주인이 받아야 하는건데 자기가 집주인한텐 말안했으니까 그냥 할아버지 돌려주자네요. 그래서 그러자 했죠.

오늘 친구랑 얘기하다가 그 얘기를 하니까 친구가 펄펄 뛰네요. 그런게 어딨냐구요. 3주나 지나서 가계약금 돌려달라는 것도 웃기고 그리고 어쨌거나 복비를 우리가 내는 거니까 계약취소로 생긴 돈도 그냥 우리가 받는거라고 그 부동산이 중긴에서 꼼수를 부리는거 같다고 막 그러네요.

제가 이런 부동산 관련 계약을 잘 몰라서 부동산 아줌마도 좋아보여서 그냥 알아서 해주세요 식으로 맡겼는데 살짝 서운한 생각이 드는데 제 친구 말이 맞나요?

IP : 218.51.xxx.15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윗님
    '12.1.30 10:18 PM (221.143.xxx.91)

    말씀이 맞아요. 세상 살다보면 야박하고 법에 맞게 사는게 중요해도 사람과의 관계가 어찌 칼로 무자르듯이 할 수 있겠어요. 좋은 집 이사가셔서 더 좋은 일 있을 거에요.

  • 2. ...
    '12.1.30 10:43 PM (121.138.xxx.22)

    부동산 말이 맞는 것 같네요.
    200만원 가계약금은 님이 나갈때 받을 보증금의 일부를 주인대신 받은 것이지 전세입자는 다음 세입자와 계약을 할 당사자가 아니니 계약금은 집주인이 받는게 맞아보이구요. 집주인에게 주던지 집주인의 양해하에 돌려주는게 맞아요.
    친구분도 잘 모르고 옆에서 부추기시네요.

  • 3. 말숙이deco
    '12.1.30 11:20 PM (121.132.xxx.60)

    혹시요.그할아버지한테안주고.줬다고부동산이장난친건아닌지...좀의심이가네요.주는걸직접보셨다면모를까...

  • 4. 세입자는
    '12.1.31 12:12 AM (221.138.xxx.239)

    계약금이든 가계약금이든 집주인에게 받는건데 가계약금을 원글님이 받았다는건가요?
    아니면 그런사실만 부동산으로부터 들었다는건가요?
    글내용이 이해가 잘 안되네요~
    계약의주체는 집주인인데 가계약한 사람이 집주인 아닌사람에게 집주인도 모르게 계약금을 준다구요?

  • 5. 가계약
    '12.1.31 6:41 PM (59.29.xxx.44)

    가계약이란 원래 없는 겁니다 그것 자체가 계약인 거고 그경우 집주인에게 주는 겁니다

    부동산서 그것을 세입자에게 주게 놔두는 건 말이 안되고 주인계좌로 주면 돌려 받을수 없는 겁니다

    세입자가 받으셨다고 그걸 갖는 것은 안되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608 동네 아는 애가 재수하는데요 그 이유가요 ㅇㄱㅇ 09:11:36 119
1399607 김학~게이들한테 던져놓고 비디오찍고싶다 2 .. 09:10:30 76
1399606 검찰 경찰 언론 하는짓꺼리 끌어올려요 08:59:27 73
1399605 앤드류킴 청와대는 미국의 신뢰를 잃었다 11 ㅋㅋ 08:56:46 411
1399604 생리통처럼 배아픈증상 3 .... 08:52:32 199
1399603 촛불시위 안하나요? 아직 .. 08:48:42 89
1399602 지금 눈이부시게 연속방송해요 2 jtbc2 08:47:25 231
1399601 양상추에 어울리는 소스 5 .. 08:40:50 293
1399600 쿨톤? 웜톤? 7 음.. 08:39:39 336
1399599 마산보호소 유기견 아이들 후원 부탁드려요... Dd 08:39:27 61
1399598 방탄 팬만 보세요. 8 . . . 08:37:49 313
1399597 미혼에 대한 걱정... 6 아직 08:29:25 790
1399596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00만 톤 넘어".. 후쿠시마의 .. 08:28:32 162
1399595 김학의 실검에 거의 없네요. 2 ㅇㅇ 08:26:20 344
1399594 (19) 매일매일 14 고민 08:24:46 2,095
1399593 공개적인 자리에서 아이 혼내보셨나요? 9 Dd 08:19:02 624
1399592 더 페이버릿 고등학생 보기 괜찮나요? 1 ... 08:18:49 167
1399591 누가 음식해서 주면 좋으신가요? 24 ㅇㅇㅇ 08:12:38 1,650
1399590 "황교안, 후안무치 선동 그만" #뼈때리는윤소.. 2 뻔뻔 08:12:32 625
1399589 영화 연애의 온도 결말??? 08:09:54 132
1399588 아이 입시 모르시는 분들 25 궁금 08:05:56 1,621
1399587 올해부터 폐암이 국가암검진 대상이래요 7 뉴스 07:47:14 1,669
1399586 건조기 다들 쓰시는거에요? 9 ㅇㅇ 07:36:58 1,101
1399585 서울교대 성희롱 남학생들 임용을 막자는 국민청원이 있네요 3 최선입니까 07:36:31 524
1399584 드롱기 컨벡션 오븐 사용하시는 분 계신가요? 3 ㅇㅇ 07:28:03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