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엄청 빨리하는 습관, 고칠수 없을까요

ㅁㅁ 조회수 : 4,443
작성일 : 2012-01-26 11:31:36
나이 사십 주부예요
청년시절부터 였던거 같은데요
어떤 주제로 사람들과 이야기하거나 대화나 발표를
해야할일이 있으면 말을 너무 빨리해서 듣는 사람들이 더 숨찰 지경이라고 우스게 소리로 할정도로
빠르거든요
어느정도 나이가 들고는 그럴일이 있으면
천천히 차분히 말하려고 한다고 해서 전 잘
모르겠는데, 여전히 듣는이들은 얘 진짜 말 빠르다
라고 합니다

그냥 단답형이나 할말이 별로 없는 이야기를 할때는
그다지 빠르지 않은데, 할말이 많은 대화나 발표
,상담을해야할경우에 ㅕ전히 그러합니다

이런 습관 고칠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스스로 천천히 말하도록 각성하고 노력하는 수준으로는 고칠수가 없늠거 같아요
왜냐면 저 쓰로는 정말 천천히 말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녹음해서 들어보아도 말할때 보면 좀 오버된 톤이되며,숨쉬는 타임 없이 말을 하긴 합니다

제가 상담하는 일을 하려고 해서 더더욱 요즘 고민인데요
이런 말하는 습관 고칠수 있는 기관이나 방법 아시면 조언 좀 해주세요~~~
IP : 211.246.xxx.6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2.1.26 11:38 AM (180.64.xxx.42)

    중국인 학생이 저더러 말을 참 잘한다고 하더군요.
    첨듣는 얘기라 왜냐고 물으니 말을 정말 빨리 한다고 ㅋㅋ
    저도 천천히 말을 하는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게 맘이 급해서 그런가 잘 안되네요~

  • 2. 전문가
    '12.1.26 11:42 AM (211.234.xxx.90)

    랩을 한다는 느낌으로 말하면 의외로 말이 느려진다 하더군요.

  • 3. 저두
    '12.1.26 11:57 AM (175.117.xxx.28)

    현재도 빠르고 예전엔 더 빨랐어요.

    상대방말을 듣기만 하고
    상대방이 백마디하면 전 한마디만 한다는 생각으로 말을 했구요.
    일부러 천천히 또 생각을 더더더더 많이 하며 말을 하니 좀 느려졌어요.
    말이 빠를땐 행동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고 모든게 빨랐어요.
    생각한 일이 있으면 잠도 안자고 했구요.
    현재는 걸음도 느리고 행동도 느리고 절대 잠안자는 일 없구요.
    저같은 경우엔 말이 느려지면서 행동도 생각도 모든게 느려지더라구요.

  • 4. 원글
    '12.1.26 12:07 PM (211.246.xxx.67)

    좀더 확실한 그럴싸한 방법 없을까요

  • 5. 비슷한 사람과 대화해보세요.
    '12.1.26 1:28 PM (119.71.xxx.130)

    저도 말이 너무 빨라서 주변에서 혀에 비행기달았냐.. 는 소리를 들었었는데
    저 스스로는 의식을 크게 안했어요. 말 빨리하는게 뭐 어때서.. 하고요.

    그런데 여행 중에 저랑 비슷한 사람을 만나게 되었어요.
    그나마 전 말만 빨리 하는 수준인데
    그 사람은 말도 빠를 뿐 아니라 대화를 자신이 주도해야하고,
    상대방이 말을 해야하는 때가 되면 본인이 말을 못하고 있다는 그 시간을 못견뎌하더라고요.
    그 모습을 보면서 충격을 받아서 그 이후로 말이 확 느려졌어요.
    그 이후로 4년이 흘렀는데 아직 말 빠르다는 얘기 들어본 적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1347 마스카라 2 !!! 09:59:35 97
1301346 어우ㅠ미용실가려고 할때마다 스트레스 1 단발머리 09:59:25 288
1301345 고1인데 뭘어찌 해야하는지 하나도 몰라요 4 . . 09:54:16 238
1301344 차라리 미혼이 집 사기에 유리해요 ㅇㅇㅇ 09:53:54 376
1301343 제가 집을 항상 깨끗하게 유지하는 방법 17 ........ 09:51:20 1,565
1301342 꽃선물이 많이 들어와 4 .... 09:50:03 436
1301341 짜장면 주문이 밀려 두 시간 안에 못 온답니다 4 중국집 09:50:01 638
1301340 요즘도 백프린팅 점퍼 괜찮나요? 봄옷 09:49:19 79
1301339 안철수, 방송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해 16 ... 09:47:16 458
1301338 드라마 보조작가 역할은 어느정도인가요..? 1 ** 09:46:30 233
1301337 5학년 남자아이 꼬쮸병원 1 아들아 09:43:20 363
1301336 발각질제거 신세계 4 09:42:26 704
1301335 프리랜서 번역하는데 왜 이렇게 전문성들이 없나요 1 09:41:48 260
1301334 했음,했슴~ 어떤게 맞나요? 4 어려움 09:37:32 747
1301333 램지어 논문의 조력자 한국에 있다 5 ... 09:37:08 386
1301332 미국의 bullying도 한국이랑 비슷한가요? 7 Bullyi.. 09:35:32 331
1301331 김태욱 아나운서가 별세했네요 1 ㅠㅠ 09:29:21 1,096
1301330 임대차법..집주인과 골치아프네요 50 무주택자 09:27:43 1,556
1301329 괴물 재밌네요 5 대박 09:21:12 470
1301328 까다로운 39세 결혼할수 있을까요 29 ... 09:18:58 1,524
1301327 빈센조 재미있지 않나요? 9 요즘 09:18:42 851
1301326 단식 6일차 4 다이어트 09:18:07 655
1301325 김현미 "3기 신도시 보안 지켜져 신기하고 짜릿 22 .. 09:11:53 1,717
1301324 친절한 복희씨 박완서 09:03:53 389
1301323 한국도자기 이쁜거 16 ... 09:01:52 1,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