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엄청 빨리하는 습관, 고칠수 없을까요

ㅁㅁ | 조회수 : 4,260
작성일 : 2012-01-26 11:31:36
나이 사십 주부예요
청년시절부터 였던거 같은데요
어떤 주제로 사람들과 이야기하거나 대화나 발표를
해야할일이 있으면 말을 너무 빨리해서 듣는 사람들이 더 숨찰 지경이라고 우스게 소리로 할정도로
빠르거든요
어느정도 나이가 들고는 그럴일이 있으면
천천히 차분히 말하려고 한다고 해서 전 잘
모르겠는데, 여전히 듣는이들은 얘 진짜 말 빠르다
라고 합니다

그냥 단답형이나 할말이 별로 없는 이야기를 할때는
그다지 빠르지 않은데, 할말이 많은 대화나 발표
,상담을해야할경우에 ㅕ전히 그러합니다

이런 습관 고칠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스스로 천천히 말하도록 각성하고 노력하는 수준으로는 고칠수가 없늠거 같아요
왜냐면 저 쓰로는 정말 천천히 말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녹음해서 들어보아도 말할때 보면 좀 오버된 톤이되며,숨쉬는 타임 없이 말을 하긴 합니다

제가 상담하는 일을 하려고 해서 더더욱 요즘 고민인데요
이런 말하는 습관 고칠수 있는 기관이나 방법 아시면 조언 좀 해주세요~~~
IP : 211.246.xxx.6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2.1.26 11:38 AM (180.64.xxx.42)

    중국인 학생이 저더러 말을 참 잘한다고 하더군요.
    첨듣는 얘기라 왜냐고 물으니 말을 정말 빨리 한다고 ㅋㅋ
    저도 천천히 말을 하는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게 맘이 급해서 그런가 잘 안되네요~

  • 2. 전문가
    '12.1.26 11:42 AM (211.234.xxx.90)

    랩을 한다는 느낌으로 말하면 의외로 말이 느려진다 하더군요.

  • 3. 저두
    '12.1.26 11:57 AM (175.117.xxx.28)

    현재도 빠르고 예전엔 더 빨랐어요.

    상대방말을 듣기만 하고
    상대방이 백마디하면 전 한마디만 한다는 생각으로 말을 했구요.
    일부러 천천히 또 생각을 더더더더 많이 하며 말을 하니 좀 느려졌어요.
    말이 빠를땐 행동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고 모든게 빨랐어요.
    생각한 일이 있으면 잠도 안자고 했구요.
    현재는 걸음도 느리고 행동도 느리고 절대 잠안자는 일 없구요.
    저같은 경우엔 말이 느려지면서 행동도 생각도 모든게 느려지더라구요.

  • 4. 원글
    '12.1.26 12:07 PM (211.246.xxx.67)

    좀더 확실한 그럴싸한 방법 없을까요

  • 5. 비슷한 사람과 대화해보세요.
    '12.1.26 1:28 PM (119.71.xxx.130)

    저도 말이 너무 빨라서 주변에서 혀에 비행기달았냐.. 는 소리를 들었었는데
    저 스스로는 의식을 크게 안했어요. 말 빨리하는게 뭐 어때서.. 하고요.

    그런데 여행 중에 저랑 비슷한 사람을 만나게 되었어요.
    그나마 전 말만 빨리 하는 수준인데
    그 사람은 말도 빠를 뿐 아니라 대화를 자신이 주도해야하고,
    상대방이 말을 해야하는 때가 되면 본인이 말을 못하고 있다는 그 시간을 못견뎌하더라고요.
    그 모습을 보면서 충격을 받아서 그 이후로 말이 확 느려졌어요.
    그 이후로 4년이 흘렀는데 아직 말 빠르다는 얘기 들어본 적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1930 왼쪽 입 안에 흰 선? 같은게 있는데요 vccx 00:37:49 7
1161929 초밥과 맥주는 안 어울리는 건가요?? ..... 00:34:16 43
1161928 '이용수 배후설' 김어준 도마 위에 올린 저널리즘J 2 Kbs찬양점.. 00:34:07 52
1161927 제게 식기세척기는 대단한 가전인듯요 3 111 00:32:08 138
1161926 12시에 설거지하면 아랫집에 시끄러울까요. 4 .. 00:31:10 171
1161925 개는 훌륭하다 보호자 짜증나네요. 4 ㅇㅇ 00:16:30 768
1161924 태평양전쟁 유족회 대표가.. 피해자 3만명에 보상금 사기 15 2011년 .. 00:10:17 332
1161923 혼자 음악 듣다가 외롭네요 ㅋ좀 같이 들어주세요 3 ㅇㄹㅎ 00:07:50 274
1161922 부동산 12 부동산 00:05:21 596
1161921 매일 게임을 2시간씩 하는 남편... 11 노이해 00:04:34 601
1161920 할머니들 생전 정대협·윤미향 무서워했다네요. 15 슬픔 00:03:59 649
1161919 인생에 복이 몇개있을까요 7 . . . 2020/06/01 711
1161918 태평양유족회 기자회견문 전문 5 엄지척 2020/06/01 214
1161917 오늘 오후에 우리아파트단지 5 멧돼지 2020/06/01 983
1161916 시댁 일 물려 받는거 어떨까요. 10 자우마님 2020/06/01 1,116
1161915 재취업 성공했는데..의외로 2 ㅇㅇ 2020/06/01 1,362
1161914 남편의 멘트 3 2020/06/01 735
1161913 위암수술 후 잦은 음주..이혼.. 5 서류정리 2020/06/01 1,288
1161912 팀원들 개인사 오지랖 불편 4 2020/06/01 521
1161911 윤석열 검찰 근황.jpg 10 .. 2020/06/01 1,124
1161910 제가 다닐땐 여상이었는데 지금은 16 보리건빵 2020/06/01 1,774
1161909 질리고 질려서 헤어졌는데도 6 .. 2020/06/01 1,101
1161908 남편은 오랜만에 슥제하는 애한테 자라고 난리일까요 7 아니왜 2020/06/01 819
1161907 조국 장관님 고마워유~ 12 6/1 2020/06/01 920
1161906 초등 고학년 영어 학원 등록 했어요 7 학원 2020/06/01 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