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말 엄청 빨리하는 습관, 고칠수 없을까요

ㅁㅁ 조회수 : 4,467
작성일 : 2012-01-26 11:31:36
나이 사십 주부예요
청년시절부터 였던거 같은데요
어떤 주제로 사람들과 이야기하거나 대화나 발표를
해야할일이 있으면 말을 너무 빨리해서 듣는 사람들이 더 숨찰 지경이라고 우스게 소리로 할정도로
빠르거든요
어느정도 나이가 들고는 그럴일이 있으면
천천히 차분히 말하려고 한다고 해서 전 잘
모르겠는데, 여전히 듣는이들은 얘 진짜 말 빠르다
라고 합니다

그냥 단답형이나 할말이 별로 없는 이야기를 할때는
그다지 빠르지 않은데, 할말이 많은 대화나 발표
,상담을해야할경우에 ㅕ전히 그러합니다

이런 습관 고칠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스스로 천천히 말하도록 각성하고 노력하는 수준으로는 고칠수가 없늠거 같아요
왜냐면 저 쓰로는 정말 천천히 말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녹음해서 들어보아도 말할때 보면 좀 오버된 톤이되며,숨쉬는 타임 없이 말을 하긴 합니다

제가 상담하는 일을 하려고 해서 더더욱 요즘 고민인데요
이런 말하는 습관 고칠수 있는 기관이나 방법 아시면 조언 좀 해주세요~~~
IP : 211.246.xxx.6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2.1.26 11:38 AM (180.64.xxx.42)

    중국인 학생이 저더러 말을 참 잘한다고 하더군요.
    첨듣는 얘기라 왜냐고 물으니 말을 정말 빨리 한다고 ㅋㅋ
    저도 천천히 말을 하는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게 맘이 급해서 그런가 잘 안되네요~

  • 2. 전문가
    '12.1.26 11:42 AM (211.234.xxx.90)

    랩을 한다는 느낌으로 말하면 의외로 말이 느려진다 하더군요.

  • 3. 저두
    '12.1.26 11:57 AM (175.117.xxx.28)

    현재도 빠르고 예전엔 더 빨랐어요.

    상대방말을 듣기만 하고
    상대방이 백마디하면 전 한마디만 한다는 생각으로 말을 했구요.
    일부러 천천히 또 생각을 더더더더 많이 하며 말을 하니 좀 느려졌어요.
    말이 빠를땐 행동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고 모든게 빨랐어요.
    생각한 일이 있으면 잠도 안자고 했구요.
    현재는 걸음도 느리고 행동도 느리고 절대 잠안자는 일 없구요.
    저같은 경우엔 말이 느려지면서 행동도 생각도 모든게 느려지더라구요.

  • 4. 원글
    '12.1.26 12:07 PM (211.246.xxx.67)

    좀더 확실한 그럴싸한 방법 없을까요

  • 5. 비슷한 사람과 대화해보세요.
    '12.1.26 1:28 PM (119.71.xxx.130)

    저도 말이 너무 빨라서 주변에서 혀에 비행기달았냐.. 는 소리를 들었었는데
    저 스스로는 의식을 크게 안했어요. 말 빨리하는게 뭐 어때서.. 하고요.

    그런데 여행 중에 저랑 비슷한 사람을 만나게 되었어요.
    그나마 전 말만 빨리 하는 수준인데
    그 사람은 말도 빠를 뿐 아니라 대화를 자신이 주도해야하고,
    상대방이 말을 해야하는 때가 되면 본인이 말을 못하고 있다는 그 시간을 못견뎌하더라고요.
    그 모습을 보면서 충격을 받아서 그 이후로 말이 확 느려졌어요.
    그 이후로 4년이 흘렀는데 아직 말 빠르다는 얘기 들어본 적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774 판매자로서 듣기만 했던 일을 당했네요 너무해 19:19:41 1
1318773 엑셀 고수님 초보 19:17:25 23
1318772 이사시 입주청소 관리사무실 19:15:10 42
1318771 보석 리세팅 얘기가 나와서 세팅 19:14:39 47
1318770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 2 파오차이기사.. 19:09:17 660
1318769 광역시 외고생들은 거의 인서울 하나요? 1 지역 외고 19:09:02 82
1318768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과 재건축의 관계 1 궁금 18:59:01 201
1318767 고3 영어과외 효과 있을까요? 4 고3 18:59:00 173
1318766 열무 얼갈이 물김치 담글건데 1 ㅇㅇ 18:58:48 130
1318765 살쪄 작아진 옷을 주고 후회해요 9 18:56:43 816
1318764 내아이의 잘못을 전달해주는 친구 7 .. 18:56:01 509
1318763 친구가 코인하고 완전 변했어요 3 ... 18:53:13 1,231
1318762 반포/잠원/고속터미널 미용실 추천 바랍니다 미용 18:52:02 62
1318761 민들레 어찌해먹어야하나요 5 우앙 18:46:41 218
1318760 제가 본 충격적인 패션은 4 ㅇㅇ 18:46:31 953
1318759 김부선,강용석,이재명 6 ??? 18:45:18 366
1318758 민주당 내년 대선에서 이기고 싶으면 ㅋ (이재명 vs 김부선) 17 그나마 18:44:13 309
1318757 박찬욱 감독은 음악을 정말 잘 쓰는것같아요. 9 ㄴㄱㄷ 18:41:40 305
1318756 오세훈 시장 "종합부동산세, 국세에서 지방세로 전환해달.. 18 ..... 18:34:37 973
1318755 운전자보험 트윈카라 18:31:42 84
1318754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앞으로 절대 없길 바래요 6 .... 18:31:13 202
1318753 [N이슈] 김부선 "이재명 가족 비밀 듣고 소름 돋아 .. 17 화이팅 18:21:46 1,985
1318752 민주당 경선 언제인가요? 8 민주당 경선.. 18:18:35 173
1318751 중2 아이 어쩔까요? 4 .. 18:16:59 677
1318750 걷기하는 분들 어떤 운동화 신으시나요. 8 .. 18:15:45 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