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조회수 : 2,145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465 한화 김승연 회장 아내 별세.. 인생 허망하네요 1 ㅇㅇ 14:00:24 105
    1484464 이런경우 어떻게 해석해야하나요? 여름비 13:59:52 22
    1484463 자금 1억으로...4억대는 무리겠죠 자금 13:58:33 148
    1484462 도사들 법사들 죄다 가짜라는 걸 대통부부가 깨달아야할텐데 2 지금이라도 13:58:01 101
    1484461 윤석열 입벌구????? 6 구라야 13:55:05 332
    1484460 82엔 숭실대 맘들이 많은듯 10 ㅇㅇ 13:54:27 383
    1484459 병원 근무중 코로나 걸리면 공가 처리해주나요? 3 13:53:38 117
    1484458 검찰청장도 저런식으로 했으니 개판이었죠 7 ㅇㅇ 13:49:43 434
    1484457 여기 사람있어요..너무 슬프고 무섭네요 4 울화 13:48:12 1,289
    1484456 밈이 되어버린 어제 제네시스 침수차 11 영통 13:46:07 1,750
    1484455 6개월 정도 묵혀둘 돈 5 단기 13:45:13 453
    1484454 지인들 물어뜯을때 반응을 어케해요? 5 ㅡㅡ 13:44:23 435
    1484453 설대 법대는 어떻게 들어갔을까요? 10 진짜궁금 13:41:15 691
    1484452 尹대통령 “국민 숨소리까지 살필 것…정책 추진시 이해 구해야” 25 유체이탈 13:40:49 915
    1484451 프로쉬 식기세척기 세제요 4 ^^ 13:40:40 312
    1484450 이 상황에서 윤석열 두둔하는 지능은 전두환이 다시 와도 지지할 .. 12 13:39:59 337
    1484449 나나 대통령이나 똑같네 8 ... 13:38:36 590
    1484448 모든걸 윤석열 탓하는거 심하네요. 78 ... 13:34:23 1,891
    1484447 지지율올릴 기회도 못찾아먹는 빙신 11 ㅉㅉㅉ 13:34:07 716
    1484446 대통령 있는 곳이 상황실 7 .. 13:32:55 541
    1484445 윤석열은 수동적이고 게으른 사람같아요. 23 ㅁㅁ 13:30:04 1,492
    1484444 50대 이상 되신분 올리비아뉴튼존 14 .... 13:27:47 732
    1484443 박순애는 애초 '만 4세 초등 입학' 검토 11 안철수 13:26:52 1,379
    1484442 강남 물난리 7 0 0 0 13:26:15 1,458
    1484441 검찰, '성폭행 추락사' 가해 남학생에 살인죄 적용 17 .... 13:24:06 2,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