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 조회수 : 1,730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563 왜 남자들은 은퇴하면 부인바라기일까요? 4 오식 03:08:32 267
1399562 아웃소싱 진짜 악질 아닌가요 1 ㅇㅇ 02:45:35 309
1399561 로이터 "트럼프, 대북 추가제재 철회 지시"(.. 7 다행 02:37:21 512
1399560 학원 없이 특목고 진학 가능 한가요 . Lilly5.. 02:27:28 110
1399559 자식때문에 잠을 이룰수가 없어요 6 aa 02:18:06 1,023
1399558 찾고싶은 82 회원분 안부 02:15:27 261
1399557 화학과 약대 편입이 없어지나요? ? 02:14:27 171
1399556 요즘 아이돌,연예인 잘 아시는 분 1 ^^ 01:41:10 450
1399555 프로젝트 런웨이라는 쇼 아세요? 3 .... 01:35:09 504
1399554 처절하게 망해서 돈 버는데 오늘부로 백수네요 4 나이48 01:28:37 1,329
1399553 이낙연 총리님, '토착왜구'란 말 들어보셨습니까? 작심한 김광수.. 5 .... 01:24:32 789
1399552 항상82에 남친 .시가 인사때 빵봉다리 . 결혼 글쓰는분은 .. 01:16:58 551
1399551 직장에서 깨졌어요 4 ㅜㅡ 01:11:41 939
1399550 시력 10디옵터 정도인데 원데이 렌즈 써 보신분 계실까요. 7 렌즈 01:07:20 321
1399549 김학의 전 차관이 딸이 있다면서요 22 사돈 01:07:10 3,782
1399548 만족스럽다 느껴지는 목베개 추천해주세요 편안 01:06:55 101
1399547 그럼 지금 어디로 간거에요?김학.. .... 00:56:20 444
1399546 생일을 왜 귀빠진날이라고 하나요. 3 .. 00:53:43 1,198
1399545 인천공항 약국은 특정 제약 약만 파네요 5 —;; 00:52:48 623
1399544 오늘 남길언니 넘 예쁘지 않았나요? 2 헐.. 00:50:23 824
1399543 지금까지 이런 건 없었다고.. 7 이런건 우리.. 00:43:51 946
1399542 지금 김학의 구경하러 인천공항 가고 싶어요. 25 하늘날기 00:40:55 3,289
1399541 30대에 이정도 재산 부모도움없이 힘든거죠? 8 .... 00:40:06 1,274
1399540 타로카드 성녀와 사자 카드요 3 두통혈압 00:38:36 302
1399539 김학의는 이름이 특이해서 더 걸린 듯 5 ㅇㅇ 00:36:34 1,4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