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 조회수 : 2,073
작성일 : 2012-01-11 11:45:13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 아동재능교사가 필요한 때,

 

좋은 친구를 사귄다는 것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인간은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라는 뜻이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든 적응을 하고, 그 곳에서

친구를 만남으로써 인간으로서 행복을 느끼게 되죠. 사람과의 관계라는 것은

필연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있죠.

이는 결국 학교 내에서의 소위 말하는 '왕따'로 이어지게 됩니다.

아이가 만만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심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도 있죠.

그래서 아동재능교사가 준비했습니다. 친구 사귀기 힘든 아이에게 전해주는

학교 적응법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친구 사귀기 힘들어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지혜가 어느 날 엄마에게 “엄마, 재수가 무슨 뜻이에요?” 라고 물었다.
친구가 지혜에게 “재수 없다”고 했다는 것.
엄마는 담임선생님과 면담 과정에서 아이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과 대화를 잘 못하고 목소리가 작아 존재감이 작은 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학교는 작은 사회다. 아이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님들의 반응은 크게 세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 아이와 잘 지내주기를 부탁하거나
둘째 ‘너는 왜 그 모양이니?’라며 아이를 다그치거나
셋째 “곧 나아지겠지”라며 아이가 처한 상황을 무시한다.

첫 번째 경우 아이가 부모의 배려를 보면서 안정감을 얻을 수는 있으나 사회성을 기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 유형은 아이가 친구와의 관계에 대처할 수 없게 할 뿐 아니라 아이를 더욱 위축되게 만든다.

세 번째 경우 역시 그 과정에서 아이가 정서적 충격을 받을 뿐 아니라
이 시기에 한창 형성되는 사회적 능력을 갖출 기회를 잃게 된다.

 

'아이가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할땐 이렇게 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아이들은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하고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

상대가 나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 하는지 무엇에 관심과 흥미가 있는지 쉽게 알아차리고 이에 맞게 대응한다. 
‘예’와 ‘아니요’를 명확하게 구분하고 현재 자신의 상태나 욕구를 적절하게 표현해
상대가 자신을 예측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 아이는 부모와의 의사소통을 통해 대화법을 키운다.

아이가 스스로 이야기를 엮어낼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
부모가 이야기를 시작하고 끝은 아이가 맺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부모가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라고 물으면 아이가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어요. 그 친구는 내게 누구냐고 물었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말해달라고 했어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반대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면 부모는 아이의 말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부모가 좋은 친구 관계를 경험케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도 좋다.
각 가족 구성원의 날을 정해 하루는 아빠가, 하루는 엄마가,
하루는 아이가 좋아하는 일을 하도록 해 아이가 자기의 욕구를 절제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이다.
엄마가 아이의 친구 관계에 개입할 때는
아이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해야 한다.
친구 사귀기에 문제가 있다면 학원이나 개인 과외보다 그룹 과외에 참여시켜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거나 같은 반 친구, 이웃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노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IP : 175.198.xxx.195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231 불륜을 왜 합니까? 정신차려 09:47:26 37
    1318230 빈센조 작가 참 대단하네요.. 빈센조 09:47:10 65
    1318229 노인들 5월 8일까지 다 백신 맞는건가요? 1 ??? 09:46:25 48
    1318228 오늘도 즐겁게 보낼 수 있게 노력해요 조심 09:43:18 49
    1318227 원서 읽기 번역서 먼저 읽어도 될까요? 2 원서 09:41:32 65
    1318226 소원쓰면 좋은댓글 달아주던글 1 09:40:44 53
    1318225 홈플러스는 아직도 대파가 6990원이에요 ... 09:39:59 69
    1318224 아들 자랑 좀 할게요 6 ... 09:39:53 263
    1318223 역시 밝은 기운의 사람에게 끌리네요.. 1 .... 09:38:28 224
    1318222 코인 하시는 분? 2 .... 09:37:53 181
    1318221 남양유업 결국 또 역풍 맞네요 2 역풍기업 09:34:15 567
    1318220 대권도 서울시장처럼 단일화쇼해서 당선될 계획이라던데 10 .... 09:31:34 180
    1318219 평촌에서 갈만한 키즈카페는? 1 키즈카페 09:28:52 65
    1318218 콩나물이 질겨지는 이유가 뭘까요? 1 ㄹㄹ 09:27:35 241
    1318217 서울 브런치 맛집 어디가 제일 괜찮던가요? 3 브런치 09:25:27 262
    1318216 기모란이 뭐랬길래…김어준 '백신 음모론'에도 연신 "그.. 13 ㅇㅇ 09:22:56 454
    1318215 일본 유권자 54% "오염수 해양 방출 어쩔 수 없다&.. 1 ........ 09:17:06 226
    1318214 2.100백만원이면 2천1백만원인가요? 아니면 21억인가요? 10 숫자치 09:15:34 619
    1318213 오래된 친구가 불륜 중이란걸 알게되었어요. 27 ... 09:15:05 1,876
    1318212 월급 200을 어떻게 운용 하면 좋을까요 2 ㅎㄱㅇ 09:14:54 502
    1318211 김명수 대법원장, 고법부장때 1심 증거 변조사실 알고도 결론 안.. 1 ㅇㅇㅇ 09:14:29 201
    1318210 요양원 6인실 어떤가요 3 요양원 09:13:05 491
    1318209 폴메디슨 칫솔(까만미세모) 써보신분?? 칫솔 09:11:23 56
    1318208 올여름 많이 더울까요? 2 ㅡㅡ 09:04:15 589
    1318207 우리나라 뮤지컬 문화가 세계에서 5 ㄷㄷ 09:03:54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