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숨진 철도원들..코레일 민영화로 1200명 중 96%가 비정규직이었군요.....

화나네 조회수 : 1,209
작성일 : 2011-12-16 18:43:18

“마지막 열차 지난 줄 알고 작업하다 참변” 한겨레 | |

 

숨진 정아무개씨 수첩, 11월 관리 동행 3일뿐

용역업체 대표이사는 MB 인수위 자문위원 지내

 지난 9일 0시30분께 인천공항철도 선로에서 보수작업을 하다 열차에 깔려 목숨을 잃은 노동자들은 마지막 열차가 지나간 것으로 알고 철길에 들어가 일하다 참변을 당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유족 한아무개씨는 "생존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작업자들이 서울역에서 검단역까지만 운행하는 마지막 열차 있다는 것을 전혀 몰랐고, 누군가 그런 말을 해주는 사람도 없었다"며 "사전에 고지만 해주었어도 이런 황당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개했다. 유족들은 "한 달에 고작 160여만원씩 받는 비정규직으로, 이곳에서 쫓겨나면 갈 곳이 없는 작업자들이 상부 지시대로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관리감독원이 5~8일 작업 때에도 입회하지 않았다는 게 사실로 밝혀질 경우, '숨진 노동자들이 작업 신고 등 절차를 무시하고 임의로 철길에 들어갔을 것'이라는 코레일공항철도㈜ 쪽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돼 경찰 수사가 주목된다.

 지난 9일 0시30분께 선로 동결 방지작업을 하던 중 열차에 치여 숨진 5명은 코레일공항철도의 하청을 받는 코레일테크㈜ 소속 비정규직(계약직) 노동자이다. 코레일테크는 2003년 코레일이 시설운영부분을 단계적으로 민영화하는 과정에서 설립한 국토해양부 산하 기타 공기업이다. 코레일 쪽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지만 사실상 자회사로, 직원 1200여명 가운데 정규직은 40여명에 불과하고 96%가 비정규직으로 전해졌다. 코레일공항철도는 3년 전 코레일테크와 선로시설의 유지관리 용역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코레일테크 박흥수 대표이사는 한나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위원, 12대 김용오 국회의원의 비서관을 지냈으며, 이명박 대통령 이 당선되자 대통령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맡은 뒤 2009년 4월 코레일테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으로 임명됐다가 올해 1월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

세상에....1200명 전직원 중 40명만 정직원이고 나머지 96%가 비정규직이라니...민영화 정말 잔인하네요

IP : 125.177.xxx.83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er~
    '11.12.16 6:55 PM (14.52.xxx.192)

    정말 놀랍네요?
    제가 관심이 없어서 몰랐던건가요?
    코레일 민영화로 1200명 중 96%가 비정규직이라니...

  • 2. 해고자 농성
    '11.12.16 7:04 PM (112.149.xxx.27)

    저번수요일날 서울역갔다가 철도공무원들보고 참 괜찮은 직업이다했는데 오후되니까 출구에서 해고자들이 규탄대회 열고있더라구요
    우리가 모르는 애환이 있었던건네요

  • 3. ...
    '11.12.16 7:32 PM (220.77.xxx.34)

    에휴...안타까워요.정말....

  • 4. ㅇㅇ
    '11.12.16 8:02 PM (222.112.xxx.184)

    에휴...진짜 안타깝네요.
    민영화 정말 무섭군요.

  • 5. 호ㅗㅗ
    '11.12.16 8:55 PM (124.52.xxx.147)

    그게 현실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9263 하늘로 승천하는 용? 1 ..... 02:40:06 165
1319262 해석 영어 02:39:41 43
1319261 집땜에 잠이 안오네요. 전세끼고 파는건 3 질문 02:37:23 318
1319260 덜먹어도 살이 안빠지는건.. 1 ㅇㅇ 02:12:34 361
1319259 벨기에 대사 아내 폭행 뉴스 벨기에에서는 잠잠 5 .... 02:05:10 657
1319258 인상은 과학인듯..성추행하는 진보인사들 26 성추행 01:58:49 631
1319257 [긴급호외 생방송] 최성해의 입에서 시작된 '새빨간 거짓말' -.. 2 열린공감tv.. 01:43:36 400
1319256 깜박 깜박해서 무서워요 4 건망증 01:42:40 428
1319255 중국 차를 마시니 2 귀찮아 01:42:17 349
1319254 내가 국민의 짐을 싫어하는 이유 3 맥도날드 01:36:46 220
1319253 3기신도시분양가 10억대라고 신문에서 그러는데 3 말도안돼 01:34:34 571
1319252 대장용종 글 올렸었는데 봄밤 01:22:22 295
1319251 꼬여있는 사람 1 ㄷㄷ 01:03:17 428
1319250 박영선 방문한 편의점 진짜 무인화됨 15 푸헐 01:02:35 1,402
1319249 또 오해영... 남주 연기가... 8 ... 01:02:05 1,032
1319248 악소리나게 운동해봐요!! 13 와우 00:46:23 1,299
1319247 에어컨설치 2in1(실외기1개)과 스탠드,벽걸이따로(실외기2개).. 2 오이큐컴버 00:40:16 170
1319246 매국노 도지사 6 봄나츠 00:35:10 459
1319245 사람 조금이라도 쎄할 때 8 ... 00:27:54 1,340
1319244 머리부터 등, 까지 아프시다는 어느 분의 글에 2 통증 00:25:29 990
1319243 전국언론노조 "끔찍했던 mb정권 시기 감사원을 떠올리게.. 17 ㅍㅍ 00:23:24 712
1319242 주호영의 입찬소리 가소로와요 7 ... 00:23:02 460
1319241 오랫만에 극장 자산어보 5 라라 00:21:03 472
1319240 마우스 반전~~~ 11 ..... 00:19:44 1,973
1319239 마우스 보신분 ? 8 저기 00:18:16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