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임신중 하혈

컴맹 | 조회수 : 2,099
작성일 : 2011-11-29 16:48:17

안녕하세요~

지금 너무 놀라서 멍한데...여쭤볼께요

 

37세 둘째 임신중인데요.4재월째에요.

사무실 화장실이 너무 멀어 참다가 지금 다녀왓는데요,,

너무 급하기도 하고 핸드폰 들여다 보느라 변기 안을 들여다 보진 않았어요..

볼일보고 휴지로 뒤처리를 했는데 아무렇지도 않았어요.

돌아서 변기안을 보니..보통 생리할때 섞여나올때처럼..빨간물이 있는거에요...

너무 놀라서 팬티도 확인해보니...멀쩡하고 ..변기안엔 덩어리도 없고...

제가 하혈을 한걸까요??

제가 너무 한심하고..(그것도 모르고 긴가민가 하는거)..걱정되고 그래요..

입덧은 얼마전에 올렸었는데...두통이 많이 심한정도에요..

 

지금이라도 병원 가볼까요??

무섭기도 하고 한편으론 몸에 아무런 증상이 없어서....앞사람이 물을 않내였나싶기도 하구요...이부분이 젤 한심하고 답답

 

하혈하게되면 마니 않좋은건가요??

첫애때는 너무 순탄히 낳아서요....

 

IP : 211.32.xxx.36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29 5:08 PM (211.244.xxx.39)

    뒷처리 할때 안묻어났다면..
    그 전사람이 물을 안내린것 아닐까요..?
    앉기전에 미리 확인좀하시지...
    임신중이니 더욱 더 위생에 더 신경쓰셔야 될텐데...
    전 변기앉기전에 테두리 확인하고 물 한번 내리고 앉아요...

  • 2. 병원에~
    '11.11.29 5:24 PM (124.61.xxx.139)

    제 동생도 그런 경험이 있는데 자궁의 물혹 때문이라고 했대요.
    별문제는 없는데 아기 낳으면서 없애면 된다고요.
    사람마다 다 다르니 병원 가보세요

  • 3. 다른이
    '11.11.29 5:26 PM (218.38.xxx.171)

    임신 초기 하혈은 피가 아주 쬐금 쬐금 쬐금 보이는 것도 포함입니다.

    만약 하혈이라면 좋은 현상은 아니니 병원 가보시는 것이 맘 편하지 않을까요?

  • 4. .........
    '11.11.29 5:26 PM (58.239.xxx.82)

    다시 피가 비친다거나 복통이 있으면 밤이라도 병원가세요 아니라면 내일 병원가세요
    집도 아니고 공동으로 이용하는 화장실이라면 앞사람의 것일수도 있어요.

  • 5. mm
    '11.11.29 5:52 PM (128.134.xxx.253)

    혹시...큰일 보신건 아니시죠? 전 별다른 통증없는데 피가나서 정말 너무 놀랐었어요. 아기 잘못된건줄 알고-_-;; 그것도아니라면 저라면 병원우선 갈거 같아요. 찜찜하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694 노모와 여행을 하려고 하는데요 1 ㅇㅇ 10:36:24 176
1227693 펌 의사들의 드러난 민낯 ㅡ문재인 정부 흔들기 7 10:34:13 202
1227692 엘지화학의 난을 겪고보니 6 주식얘기 10:27:45 786
1227691 접시를 살리고 싶어요. 1 12 10:27:08 200
1227690 아이디어 상품화해서 사업하고 싶은데요 한경희아줌마처럼 3 축복 10:26:00 182
1227689 운동시 무릎보호대를 하는데요 1 ㆍㆍ 10:22:41 110
1227688 자스민님 레시피 보니 자스민님 생각나네요 2 ㅜㅜ 10:20:39 501
1227687 '산지 태양광 난개발'의 주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 5 ㄱㅂㅈ 10:15:51 198
1227686 결말 알고픈데 참고 보는게 재밌겠죠? 4 111 10:12:58 432
1227685 뚱뚱한 쇼호스트들 인상을 보면요 5 ㅇㅇㅇ 10:12:25 881
1227684 키크고 마른분들 44.55입을수 있어요? 17 ... 10:12:11 582
1227683 추미애 장관 가고 부동산이 왔네요. 9 ... 10:12:08 692
1227682 착각해서 마스크를 뒤집어쓰면 코로나 감염될까요? 2 ㅇㅇ 10:11:51 272
1227681 비상금으로 주식을 샀는데 우편물 집으로 안오게.. 배당금 10:10:47 270
1227680 웃통벗고 이불두르고 있는거 볼 때 마다 욱하는 이유가 뭘까요. 3 ... 10:10:21 505
1227679 비밀의숲 범인... ... 10:09:22 362
1227678 여기 적폐들 자아분열 일으키네요. 19 팝콘 10:06:24 516
1227677 요즘 스커트안에 스타킹 신으세요? 8 여러분 10:06:15 536
1227676 저도 42키로였어요 9 157 10:04:20 947
1227675 연인에게 서운한 점이 있을 때는 어떻게 하는게 현명할까요? 4 연인 10:03:10 333
1227674 '산지 태양광 난개발'의 주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 4 뉴스 10:00:11 215
1227673 이젠 서율서 집사기 어럽겠죠? 13 ㅡㅡㅡ 09:58:28 855
1227672 무기력과 게으름, 우울, 나태 어떻게 다스리시나요? 2 000 09:56:11 507
1227671 박덕흠 ‘433억⇒1,000억⇒2,000억⇒3,000억원’…”털.. 12 ㅇㅇ 09:54:37 594
1227670 네이버카페에서 일대일 채팅 하는거요 09:54:34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