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 반품불가건땜에 제가 사진 올렸는데 좀 봐주세요

이쁜 아줌마 | 조회수 : 2,273
작성일 : 2011-11-15 20:25:02

장터에 판매자께서 반품불가하다며 연락 없으시고 저는 제품 하자니 반품 받고 싶다고 하다가 아무 합의점을 찾지 못해 답을 기다리다 글 올렸어요

여러분께서 어찌하면 좋을지 조언 좀 해주심 감사하겠습니다

IP : 220.70.xxx.19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1.15 8:31 PM (118.219.xxx.4)

    봤어요
    오염과 봉제도 그런 상태인데
    미리 고지안했다면 당연 반품 받아줘야한다고 생각해요
    속인거랑 뭐가 다른가요?
    가정상 안된다는 거는 핑계죠 팔땐 언제고ᆢ
    저였어도 무지 기분 나빴을것 같네요

  • 2. ..
    '11.11.15 8:33 PM (211.172.xxx.193)

    뜯어진거 알고 일부러 팔았나봐요. 양심 불량이네요. 강퇴해도 별로 아랑곳 안할 듯.

  • 3. ..
    '11.11.15 8:40 PM (59.5.xxx.225)

    참.. 기가 막히네요
    판매자도 기가 막히지만
    도대체 뭘 믿고 82장터에서 옷을 사시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가격이 좋은 것도 아니고..
    그 가격이면 차라리 인터넷 쇼핑몰이 널리고 널렸는데..
    82장터는 제가 아는 커뮤니티 장터들 중에서 제일 구려요 ㅡㅡ;

  • 4. 음...
    '11.11.15 8:46 PM (59.5.xxx.71)

    쓰레기는 봉투에 담아 쓰레기통에 버려야지 양심도 없는 사람이네요.
    환불 안해주는 게 어디있어요..당연히 환불해 줘야지요, 왕복택배비도 판매자가 부담하고요.
    닉넴 검색해 보니 이것저것 많이 팔았네요.
    저도 장터에서 이것저것 사 봤는데 사고 나서도 신뢰가 안 가서 이젠 안 삽니다.
    강력하게 요구하세요, 부끄럽지도 않은지..

  • 5. 이쁜 아줌마
    '11.11.15 8:56 PM (220.70.xxx.199)

    일단 장터 문제를 여기까지 게시해서 죄송합니다
    옷 받고 하자 있는거 보고나서는 판매자님과 계속 문자나 쪽지로 연락했어요
    문자나 쪽지로 연락하자고 그분은 그런 말씀 안하셨지만 제가 원했다고 봐야죠
    서로 설왕설래 하다가 괜히 목소리 높이고 안 좋은소리 듣고 하면 불편할거 같아서요
    근데 이젠 문자도 쪽지도 아무 연락이 없으세요
    거기에도 썼지만 월요일(어제)까지 기다려보기로 했어요 판매자한테도 문자로 쪽지로 말씀드렸구요
    집안에 일이 있으시다니 주말엔 더 바쁘실지도 모르고 일이 없다해도 요즘 주말엔 다들 날씨도 좋아 나들이들 많이 가시잖아요
    월요일이면 연락주시겠지 했는데 아무 연락이 없으셔서 글 올린거에요
    제 막연한 짐작이지만 판매하신분이 전문 판매인 같으세요
    허벅지 중간쯤 오는 외투고 오리털인데 꽤 빵빵한데 택배비가 2,200원 밖에 안하더라구요
    제가 재주가 메주인지 몰라도 제가 가끔 장터거래 해서 물건 보낼때 그렇게 싼 택배는 구하질 못했거든요
    암튼 관심 많이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장터일 여기까지 끌고 오냐고 나무라실줄 알고 조심스러웠는데 이해해주시고 살펴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6. ..
    '11.11.15 9:19 PM (121.131.xxx.99)

    82 장터에서도 "매매보호 서비스"를 하면 좋겠어요.
    구매자가 서비스센터에 입금하고 구매확인 의사표시를 하면(또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대금이 판매자에게 지급되는 식이지요.
    대신에 판매자가 서비스센터에 약간의 수수료를 내고요.
    운영자께는 좀 귀찮겠지만,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분쟁을 해소하는 방안일 듯하네요.

  • 7. 혼란스러운틈을타고
    '11.11.16 1:02 AM (222.238.xxx.247)

    9월만해도 열몇건에 8월에도 7~8건 거의 전문판매인수준.......어디 헌옷주워다 파는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262 다이어트 중인데 저녁으로 떡볶이떡 10개, 딸기 8개 정도 먹었.. ........ 20:02:29 5
1398261 LA 김민 손님초대요리 직접 만드네요~ 푸른 20:02:07 23
1398260 중국 미세먼지도 걱정이지만 방사능도 걱정이죠. ㅁㄹㅁ 20:01:33 19
1398259 아들에게 연락을 할까요? 20:01:22 40
1398258 방금 이부진 프로포폴 상습투약 1 ... 20:01:08 232
1398257 학교항의는 공중전화로.. 2 발신자번호뜸.. 19:58:49 123
1398256 베네통 옷 좋아하시는분 있나요? 2 알로기 19:58:26 82
1398255 한지민은 피부 관리를 어뜩케...?????!!!! 1 언니 19:57:39 231
1398254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H성형외과 前.. 6 ... 19:56:56 659
1398253 아이 둘 독립해서 나가고 방 두개를 제가 쓰니 2 미니멀 19:54:21 205
1398252 도대체 왜 순두부, 된장찌게, 우리동네에 볼수없는 겁니까 행복해요 19:53:36 113
1398251 초5 영어공부 팁 좀 주십시오...굽신굽신.... 3 평생공부 19:51:07 143
1398250 벌컥 올라오는 화를 억제하는 약 있나요? 1 정신과 19:47:27 128
1398249 중1상담 1 ㄱㄱ 19:43:23 116
1398248 HPV 바이러스좀 봐주세요 1 .. 19:43:08 231
1398247 체중조절해야 하는데.. 풍성한 저녁에다 후식까지 먹었어요. 5 ㅇㅇ 19:41:18 451
1398246 뭔가 좋아하면 에너지가 많이쓰이는지 :: 19:39:30 89
1398245 화장품 추천하던 글 제목이 뭐죠? ㅡㅡ.ㅡ 19:38:11 61
1398244 마켓 움? 궁금 19:36:06 71
1398243 이제 제가 좋아하는 빵 취향을 알았어요. 11 빵취향 19:34:21 1,021
1398242 이미숙씨 얼굴에 주름이 하나도 없어요 그런데 7 ..... 19:33:54 1,170
1398241 양파 싹난거 쪽파 대신 쓸 수 있나요? 2 파파파 19:33:51 146
1398240 목욕탕에서 小風 19:33:11 132
1398239 끊임없이 말하는사람 ㅜㅜ 대체 왜그럴까요 3 19:31:54 654
1398238 돈 300 못받고 있는거 경찰에 신고 할수 있을까요? 3 oo 19:27:37 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