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돈 공유하시나요?

0000 | 조회수 : 1,855
작성일 : 2011-11-11 02:16:33

음..민감한 얘기라 조심스러운데요.

돈 부족한 일 있으면 제가 가진 돈으로 남편은 모르게 충당하기도 하거든요. 저한테 기댈까봐서요. 그래봤자 푼돈입니다;

내 돈인 줄 모르고 지나가게 되다 보니 곰곰히 생각해 보니 푼돈이든 적잖은 돈이든 출처가 마누라한테 나왔다는 걸 말해야 되나 싶네요? 

IP : 94.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1 2:41 AM (59.27.xxx.145)

    님이 가지고 계신 돈은 전업이신데 따로 모으신 비상금인지 아니면
    직장인이어서 남편분과 따로 각자 가지고 계시는 통장을 말하시는것인지...
    저는 전업이어서 어차피 그돈이 그돈이라 경우가 다르겠지만 제가 따로 모아놓은 돈(비상금) 을 필요해서 풀어놓을 때에는 비상금이었다고 남편에게 말해요.

  • 아...
    '11.11.11 2:45 AM (94.218.xxx.65)

    현재는 전업이에요. 남편분이 믿거라 기대는 그런 느낌은 못받으시나요? 솔직히 사람 마음이 기대게 되잖아요 ..

  • ..
    '11.11.11 7:52 AM (14.55.xxx.168)

    남편이 아내몰래 비자금을 모아두고 있으면서 시댁에 필요하거나 하면 살짝살짝 빼서 주는것이 아무렇지도 않다면 그렇게 하세요.

  • 2.
    '11.11.11 10:41 AM (211.192.xxx.60)

    결혼 전까지 모아둔 돈하고 적지만 매달 들어오는 수입이 있어요.
    저는 현재 전업이고요. 남편 수입관리도 제가 하고 있어요.

    생활비 적자를 메꿔야 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대부분 조용히 처리하지만
    목돈이다 싶을 때는 남편한테 얘기해주는 편이고요.
    남편한테 시시콜콜 얘기하지도 않지만 돈이 얼마쯤 있다는 걸 숨기지는 않아요.

    오히려 직장에서 너무 시달리고 들어오는 날이면 큰 돈 아니어도 몇 달은 먹고 살 수 있으니
    회사 그만두고 좀 쉬어라 허풍 떨어요.
    제가 그런다고 남편이 옳다구나 낼름 그만두거나 은연중에 기대는 것 같지는 않아요.
    되려 목숨걸고 돈 벌어야 한다는 부담을 떨치고 마음의 여유 갖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일종의 남편 기 살려주기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0071 신* 탄탄든든유니버셜 종신 보험 1 궁금이 13:49:07 10
1230070 대화하다 갑자기 총 쏴"…연평도 공무원 北피격 의문점 .. 5 피격 13:46:16 281
1230069 진학캐쉬발급할때요. ,. 13:46:07 26
1230068 [속보] 미취학아동·초등생 20만원→28·29일, 중학생 15만.. 1 ㅇㅇ 13:45:34 249
1230067 9월 30일부로 넷플릭스에서 종료되는 영화래요 ... 13:45:26 150
1230066 독거노인 애완견 3 자봉걸 13:41:50 140
1230065 여러분들은 돈 최대한 얼마나 4 맘이 아린 .. 13:40:52 294
1230064 피임때문에 산부인과 다녀왔어요. 1 걱정 13:40:15 138
1230063 남서항집 커텐선택이여 1 ..... 13:38:33 119
1230062 봉골레 스파게티에 화이트와인 대신 양주 넣어도 될까요? 2 호햐 13:38:27 122
1230061 30억 재산에 대한 세금..계산 8 .. 13:38:18 257
1230060 파란눈의 외국인이 특이한건가봐요 6 몰랏네 13:37:42 219
1230059 이혼전문 변호사..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이혼.. 13:37:22 84
1230058 친구월급1000만원 6 선택 13:36:59 608
1230057 1200만원으로 가슴수술 vs 미국여행 10 !@ 13:36:19 295
1230056 홈쇼핑, 사이트..등 재운LA갈비 추천부탁드려요 LA갈비 13:36:14 40
1230055 영화 원초적 본능 3 정말 13:35:21 136
1230054 물걸레 겸용 청소기 엘지코드제로 말고 뭐가 있나요? 육아맘 13:33:52 51
1230053 박흠씨 MB랑 너무 닮았어요. 유전자 검사해보고 싶어요. 5 ... 13:32:16 211
1230052 부동산에서 전화 왔는데요...... 77 13:31:16 278
1230051 인터넷쇼핑몰 등 자영업하는 인스타 여자 인플루언서들은 어떻게 완.. 2 자괴감 13:31:05 148
1230050 집주인이 이 달말에 바뀌는데요. 3 이런경우 13:30:27 234
1230049 정리하다보니.. 쓸데없이 모아둔거 뭐 있으세요? 21 버리자 13:24:05 1,121
1230048 50대. 주연에서 내려와야하는 시기죠? 12 ㅇㅇ 13:23:58 1,184
1230047 눈빛의 의미를 잘 느끼는 분~ 1 음.. 13:22:14 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