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돈 공유하시나요?

0000 | 조회수 : 1,844
작성일 : 2011-11-11 02:16:33

음..민감한 얘기라 조심스러운데요.

돈 부족한 일 있으면 제가 가진 돈으로 남편은 모르게 충당하기도 하거든요. 저한테 기댈까봐서요. 그래봤자 푼돈입니다;

내 돈인 줄 모르고 지나가게 되다 보니 곰곰히 생각해 보니 푼돈이든 적잖은 돈이든 출처가 마누라한테 나왔다는 걸 말해야 되나 싶네요? 

IP : 94.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1 2:41 AM (59.27.xxx.145)

    님이 가지고 계신 돈은 전업이신데 따로 모으신 비상금인지 아니면
    직장인이어서 남편분과 따로 각자 가지고 계시는 통장을 말하시는것인지...
    저는 전업이어서 어차피 그돈이 그돈이라 경우가 다르겠지만 제가 따로 모아놓은 돈(비상금) 을 필요해서 풀어놓을 때에는 비상금이었다고 남편에게 말해요.

  • 아...
    '11.11.11 2:45 AM (94.218.xxx.65)

    현재는 전업이에요. 남편분이 믿거라 기대는 그런 느낌은 못받으시나요? 솔직히 사람 마음이 기대게 되잖아요 ..

  • ..
    '11.11.11 7:52 AM (14.55.xxx.168)

    남편이 아내몰래 비자금을 모아두고 있으면서 시댁에 필요하거나 하면 살짝살짝 빼서 주는것이 아무렇지도 않다면 그렇게 하세요.

  • 2.
    '11.11.11 10:41 AM (211.192.xxx.60)

    결혼 전까지 모아둔 돈하고 적지만 매달 들어오는 수입이 있어요.
    저는 현재 전업이고요. 남편 수입관리도 제가 하고 있어요.

    생활비 적자를 메꿔야 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대부분 조용히 처리하지만
    목돈이다 싶을 때는 남편한테 얘기해주는 편이고요.
    남편한테 시시콜콜 얘기하지도 않지만 돈이 얼마쯤 있다는 걸 숨기지는 않아요.

    오히려 직장에서 너무 시달리고 들어오는 날이면 큰 돈 아니어도 몇 달은 먹고 살 수 있으니
    회사 그만두고 좀 쉬어라 허풍 떨어요.
    제가 그런다고 남편이 옳다구나 낼름 그만두거나 은연중에 기대는 것 같지는 않아요.
    되려 목숨걸고 돈 벌어야 한다는 부담을 떨치고 마음의 여유 갖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일종의 남편 기 살려주기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898 옛날(80년대 초중반) 드라마 하나 찾아주세요 .... 10:02:18 9
1397897 눈이부시게)준하가 보고배운거 없어서 아들 어색해하는거..ㅠ .. 09:58:35 200
1397896 백만년만에 오쿠 사용하려니 가물 간만에 09:53:58 46
1397895 블룸버그통신 “본사 기사와 기자 지지”…영·한 성명 발표 13 ㅇㅇ 09:52:53 286
1397894 스페인 소매치기뿐 아니라 우리나라 여자도 도둑질한대요 2 스페인 09:51:06 319
1397893 눈이부시게 감동 받았던 장면 2 ........ 09:50:39 339
1397892 엄마랑 애착형성이 잘 되면 어린이집적응도 잘하나요? 5 Dd 09:50:24 244
1397891 골목시장 보고 있는데요 궁금한점 8 용의자 09:50:00 260
1397890 눈이부시게 너무 슬퍼요.. ... 09:49:57 122
1397889 공대 공부가 그렇게 어렵나요? 10 ... 09:48:15 403
1397888 집을 전세내놨는데 계약시 주의사항 뭐가있을까요? 1 깐따삐약 09:48:01 70
1397887 가사도우미 주1회 해볼까요? 3 도전? 09:47:22 358
1397886 돌직구에서반일 하지 말라네요 7 ㅡㅡ 09:45:59 387
1397885 귀신보는 할머님과 인터뷰 3 신기 09:42:46 603
1397884 자신의 격을 높인다는게 무슨뜻인가요? 3 09:39:19 334
1397883 완경되면 근종도 사라질까요? 5 00 09:38:37 399
1397882 승리. *자식..허풍이었다며 전면부인했데요. 10 ... 09:38:18 1,418
1397881 남북회담 추진·비핵화 단계완화…文대통령 북미 중재역 본격화 5 평화 09:38:17 177
1397880 먹는것 싫어하고 오래걸리는 아이, 아침에 뭐줄까요? 7 중학생 09:34:34 239
1397879 검은색 옷에서 자꾸 뭐가 묻어나와요~도와주세요 눈썹이 09:32:41 87
1397878 아이브로우 어떤거 쓰세요? 9 ㅇㅇ 09:32:14 325
1397877 본가랑 척지고 사는분들 계시죠? 7 서러워 09:27:40 419
1397876 냉동볶음밥 좀 제발 추천부탁드려요~~ 7 밥좀먹자 09:26:32 486
1397875 이경영 내부자들 시상식 레전드.......... 2 연을날리고있.. 09:17:07 1,222
1397874 광주송정역 근처에 치과 잘하는곳 아시면 추천바랍니다. 2 치과추천 09:14:54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