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옥수수 철입니다. (묻어가기)

| 조회수 : 4,514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07-25 10:51:34
옥수수가 보이면 사는 남자와 삽니다.
어머니 식성을 빼 닮은거죠.
사먹는 옥수수가 수입산일거라는
합리적 의심을 했지만
애써 외면하며 살았습니다.
그러다 뭔 바람이 불어서
옥수수 한박스를 주문합니다.
수확이 되면
순차적으로 보내주신 다더니 일주일만에 왔어요.
하나하나 겉껍질을 벗기고,  왠지 수염이 아까워 따로 보관하고, 유튜브와 네이버를 검색해가며
전기압력솥에도 삷아보고
일반솥에도 삶아 봅니다. 옥수수는 수확 후 가능한 빨리 삶아서
냉동보관했다가
하나씩 꺼내 먹는게 좋다고 하네요.
물 2/3 잠기게 부어
소금 설탕 넣고 30-40분 삶았습니다.
전기밥솥에서 두번, 일반솥으로 두번.
친절한 판매자께서 약속된 30개보다
많이 보내셨습니다.
주방이 한증막입니다.

첫 작품(?)치고 훌륭합니다.
워낙 야들야들한 옥수수인데다
고수님들의 가르침에 힙입어 성공적입니다.
역시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합니다. 이제 완전히 식혀 냉동실로 보내면 됩니다.
그런데,


옥수수를 사랑하는 남자와는 전쟁중입니다.
옥수수 주문 후 전쟁이 발발한겁니다.
식성을 빼 닮은 어머니는 팔이 골절되셨답니다.
옥수수 삶다가 들은 소식입니다.
옥수수를 째려 보고 있는 중입니다.
힘쎈그녀 (inoksongsong)

오랜회원 오랜회원입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뽀그리2
    '23.7.25 9:09 PM

    그래도 저리 맛나게 삶긴 옥수수는 냉전중인 남편분이 맛있게 드시는 해피엔딩. 저희집도 별반 다르지 않아요. 좋아하는 거 해놨는데 열받게 하면 내가 주나봐라. 그러다가도 결국 멕이고 있더라고요. ㅋㅋㅋ
    세상 이더위에 시어머니 골절되신거 빨리 나으시길 바랄게요.

  • 힘쎈그녀
    '23.7.26 9:37 AM

    첫 등판글에 첫 댓글 감사드립니다.
    내 노동력이 아까워 냉동실로 보내긴 했는데,
    해피엔딩과 새드엔딩 중 무엇을 선택할 지 아직 고민중입니다. 하하하

  • 2. 유지어터
    '23.7.26 4:23 PM

    저는 옥수수 5개까지 쉬지 않고 먹을 수 있습니다.
    더 욕심내면 10개도 가능하지 싶어요.
    탱글탱글 너무 복스럽게 맛나게 생긴 옥시기
    그래서 여름이 행복하지요~

    저도 곧 옥시기 쟁여놔야겠습니다 ㅎㅎㅎ

  • 힘쎈그녀
    '23.7.26 4:59 PM

    제 시어머니께서 옥수수 5개를 한자리에 드시는 걸 보고 깜짝 놀랐던 게 기억나네요.ㅎ 지금은 이가 나빠져서 그 좋아하는 걸 거의 못 드십니다.

  • 3. 백만순이
    '23.7.27 10:59 AM

    저거 딱 돌아가신 울외할머니가 하시던 방법이네요
    무조건 빨리 삶으라하셔서 택배가 늦게 도착하면 야밤에 껍질까고 삶고했던 울엄마.....(저는 안해요 더워서ㅋㅋ)
    그리고 일단 시작된 전쟁은 승전하소서~

  • 4. 보단
    '23.7.27 4:51 PM

    저희집에도 강원도 옥수수가 와서 찐옥수수 냉동중입니다.
    여름 내내 꾸준히 식도락의 길로 가지 싶습니다.

  • 5. 쑥과마눌
    '23.7.29 3:30 AM

    옥수수 하나 삶는데도 비법이 있었네요 ㅠ
    반드시 해피엔딩 하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726 2
40840 무화과 무화과 맛나는 과일~ 5 뽀그리2 2023.08.12 7,877 2
40839 행복만들기 16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7월 제육볶.. 6 행복나눔미소 2023.08.12 3,172 3
40838 마지막 도시락 6 단무zi 2023.08.11 8,739 3
40837 재수생 밥상 (내팔자야ㅜㅜ 하지만 열심히 사는 일상) 54 솔이엄마 2023.08.11 13,081 6
40836 날씨덕분에끓이는 말복삼계탕 5 하얀쌀밥 2023.08.10 4,350 3
40835 넌 이름이 뭐니?? 3 피오니 2023.08.09 6,378 2
40834 오늘은 챌토리의 날, 그냥 보낼순없죠 14 챌시 2023.08.08 5,891 2
40833 대프리카 여름나기(콩국수일상) 8 돈데크만 2023.08.08 4,934 2
40832 오이소박이 8 해바라기 2023.08.08 4,611 2
40831 우와 새글들이 엄청많은 틈에 혼밥러도 살짝! 13 옐로우 2023.08.07 6,281 3
40830 평양냉면 21 냉이꽃 2023.08.06 6,222 3
40829 베트남 여름 휴가 13 큰물 2023.08.06 6,060 2
40828 시골밥상 10 큰물 2023.08.06 6,171 2
40827 목포여행 음식 후기 20 뽀그리2 2023.08.05 7,682 2
40826 오랜만입니당 12 빈틈씨 2023.08.04 5,478 2
40825 시드니에서 늦은 김장_배추구경 하세요. 14 솔바람 2023.08.04 6,455 3
40824 이건 어때요? 쪼끔 나아졌나요? 8 모하나 2023.08.03 5,059 4
40823 에게 이게 모야? 17 김흥임 2023.08.03 5,682 5
40822 초보 제빵 2탄 6 모하나 2023.08.02 4,513 3
40821 두번은 써야할 것 같아서...^^ 8 juju 2023.08.02 4,446 4
40820 토마토 카레 만들어봤어요. 7 시원한 2023.08.02 4,540 2
40819 뜨끈한 국물에 화이트 와인을 먹는 아저씨입니다. 10 Mattari 2023.08.02 4,806 4
40818 키톡 처음 8 모하나 2023.08.01 3,609 2
40817 부실한 메인일지라도 27 고고 2023.07.31 8,015 9
40816 호박전과 레모네이드 7 아틀라스 2023.07.30 5,887 4
40815 아저씨도 에그누들 만들어 봅니다. 12 Mattari 2023.07.29 6,398 4
40814 휴가기간 음식들과 집밥 10 미스유 2023.07.28 8,615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