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기도 삽관 후 빼고 괜찮아진 경우 보셨어요?

푸르른 조회수 : 3,773
작성일 : 2009-09-28 23:46:48
친정아버지께서 현재 기도삽관후 계속 수면상태로 계십니다
강제로 재우는거라고 하네요
처음에 10시간 재운다하더니 지금은 컨디션 보고 더 길어질듯 하다고 합니다
24시간 지났네요 기도삽관하고 주무신지

단순한 감기라고 생각하고 걸어서 병원에 들어가신 분이
일주일 만에 호흡곤란으로 기도삽관하고 중환자실에 계시네요
저는 기도삽관한다고 했을때 목 바깥쪽에서 절개하는 걸로 알았고
말도 못하고 저렇게 주무시는 상태로 계실 줄 몰랐어요
나중에 알고보니 입 안에다가 삽관을 했네요
1주일 입원중
이런 저런 말도 안하시고 그냥 약에 취에 주무시다 깨다가 하셨었는데
눈만 뜨면 밥먹어라 두유꺼내먹어라 말만 하고는 또 주무시고,,,

너무 무지해서
기도삽관에 대해서 그리 깊게 생각하지 않고
의식 없을때보다는 기운 있을때 하는 것이 낫다는 의사말만 듣고
너무 간단하게 생각을 했었나 봅니다
만약에 대비 멀리 사는 언니도 내려오라 해서 인사를 했어야 하지 않았나 후회도 들고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고
마냥 기다리기만 하는 중인데
제 주변에는 다들 기도삽관후 뺀 케이스가 없네요
주변에 괜찮아진 경우 혹 보셨나요?

너무나 건강하셔서 지난 주에도 등산 다녀오시고
입원을 하셨어도
응급실에서 주위 환자들 시끄럽다고 호통을 치시던 정도의 기력이 있었는데
너무나 급격하게 상태가 나빠지셨어요
IP : 112.150.xxx.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09.9.29 12:05 AM (116.122.xxx.19)

    그러다가 다시 좋아지신 적도 있는데.. 병원에선 못 나오시고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몇번 반복하다가 돌아가시더라구요..
    근데 정말.. 다시 중환자실로 가서 그걸 하게 되면 그냥 죽게 해달라고 하셨어요..
    너무 힘드시다고..

  • 2. 초콜릿
    '09.9.29 12:26 AM (222.103.xxx.74)

    기도 삽관은 환자가 너무 힘들어요. 호전기색이 늦어지면 기관지절개가 환자분한테는 더 나을꺼같아요. 감염의 위험이 있다하지만 소독 관리만 잘한다면 오히려 환자 컨디션에는 도움 될꺼 같아요. 완쾌되시면 기관지절개(목부분절개)는 쉽게 아물더라구요. 혹 폐렴이시다면 충분히 좋아지실수 있으니깐 걱정마시구요. 가족들이 가벼운 감기이겨내듯이 환자분한테 힘을 드리는게 좋아요.

  • 3. 무슨
    '09.9.29 8:20 AM (210.57.xxx.187)

    병이냐에 따라 예후가 달라지겠죠
    기저에 중병이 있으시거나 기초체력이 떨어지시면 어려운 경우가 많고
    그게 아니라면 버티실수 있구요
    아버지 생각나서 로긴했네요 힘내세요

  • 4. 의식
    '09.9.29 7:18 PM (81.129.xxx.199)

    기도삽관을 하고 의식이 있으면 너무 힘듭니다
    제가 그런 경험이 있는데요
    폐를 다쳐서 기도삽관을 하고 2주정도 있었어요
    유동식은 코로 집어넣고 있었는데요
    정말 정말 괴로웠어요
    보통은 의식있는 사람에겐 기도삽관을 거의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전 몸은 움직이지 못하고 숨도 기도삽관을 해서 기계에 의존했지만
    의식이 말짱하게 있었던지라 펜으로 대화를 나누었구요

    아마 곧 좋아지실꺼에요
    나중에 혼자 호흡이 가능해지니까 기도삽관을 뺐었는데
    천국이 따로 없더라구요

    그런데 그 장치를 뗀 후엔 목소리가 나오질 않아서 한동안 고생했었어요
    아마 의식이 있으면 힘드니까 주무시게 하실꺼에요
    그리고 주무셔야 체력이 비축이 되니까요

    옆에서 힘드시겠지만 환자분을 위해 열심히 기도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93986 초등 저학년이 읽을만한 탐정소설 3 탐정소설 2009/09/28 417
493985 실시간 라디오 듣고 싶어요~ 4 .. 2009/09/28 608
493984 2호선 사당-삼성역 사이 괜찮은 해산물부페 추천부탁드려요 ^^ 6 초밥 2009/09/28 927
493983 코디 고민.. 제발 옷 잘 입으시는 분들, 조언 해 주세요^^;;; 11 고민.. 2009/09/28 1,590
493982 남편이 영어과외를 시켜달라는데요 1 영어과외 2009/09/28 521
493981 펑합니다. 60 동서 2009/09/28 2,422
493980 말 그대로 왕초보, 운전하기... 9 초보운전 2009/09/28 904
493979 당첨이 됐다는데..... 5 .. 2009/09/28 836
493978 관사사시는 군인가족분들~ 돈 많이 모으셨어요? ㅠㅠ 13 해피 2009/09/28 2,240
493977 하남 미사지구 어떤가요??? 1 보금자리 2009/09/28 892
493976 주방기름때청소를 하다가... 3 광고아님 2009/09/28 923
493975 이 보험 상품 아시는분 계신가요? 의료실비보험.. 2009/09/28 269
493974 추석 연휴에 갈 만한 곳 있을까요? 1 ... 2009/09/28 991
493973 마트서 옷을 반품하려는데 2 . 2009/09/28 354
493972 제 가방 고민 들어주세요 7 여쭤볼게요 2009/09/28 1,135
493971 연금보험에 대해서 궁금한점. 2 베어 2009/09/28 405
493970 글 지웠어요. 4 어떻게 하면.. 2009/09/28 420
493969 새 아파트 이사할때.. 쓰던장롱 어찌하셨나요?? 5 ㅜ,ㅠ 2009/09/28 1,127
493968 대구에도 코스트코 반품삽 있나요. 2 반품삽 2009/09/28 539
493967 현미 벌레 생기지 않게 보관하는 법 알려주세요...... 6 가을좋아 2009/09/28 1,160
493966 복분자주,엑기스 100이면 꼭 걸러야 하나요? 3 복분자 2009/09/28 436
493965 50세 남편이 채팅 5 50세 2009/09/28 1,138
493964 들깨...기다려 .. 말어.. 4 들깨 2009/09/28 337
493963 명절 후 시어머니 생신이라면? 9 고민 2009/09/28 848
493962 추석과 생신 1 *** 2009/09/28 254
493961 식기세척기 세제가 굳었어요.ㅠㅠ 3 궁금 2009/09/28 301
493960 혹시 이메일 비밀번호 알수있는 방법이 있을까요?..절실해요 3 이메일 2009/09/28 951
493959 신장 잘 보는 병원요.. 4 .. 2009/09/28 1,309
493958 1차 이산상봉 최종일..다시 기약없는 이별 3 세우실 2009/09/28 153
493957 열무시래기 얼마나 삶아야 하나요? 4 어렵다 2009/09/28 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