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코바늘 간식 삼총사

| 조회수 : 9,349 | 추천수 : 5
작성일 : 2013-04-01 23:49:28

샌드위치 시키신 분?

여기요~

샌드위치 맛있게 먹는 법 시연해 줄려나봐요.

접시에서 샌드위치를 가볍게 들어내요.

토마토 빠지지 않게 주의!하면서요~

엉?

엄마마마 전 주황색 접시가 너무 좋아요 !!!

나의 야심작 샌드위치는 접시 바닥에 깔렸 ㅠ..ㅠ

너랑 안 놀아 흥

나의 노력을 말야 ㅠ..ㅠ

아래로 노력 샷

샌드위치를 만들라믄 말입니다,

이쁘게 생긴 토마토를 준비해 주세요~

 챡챡챡 썰어서 물기를 좀 빠지게 두시고요~

 양상추 두 장, 햄 한 장, 치즈 한 장,

곡물빵 두 장, 그리고 아까 썰어 둔 토마토를 한 데 뭉퉁그려주세요~

쨔잔~~한 입 ~~

무심한 딸 자는 사이, 이제 고양이랑 노는 아줌마...

자, 이 샌드위치로 말씀 드릴 것 같으면,

오곡이 들어간 잡곡 빵 두 장 토스터에 살짝 구워,

그 사이에

상추, 얇게 저민 돼지 고기 햄,

프랑스 직수입 프로마쥬 (그냥 치즈라고 하자~),

신선한 유기농 토마토 잔뜩 ~

고마워, 고냥아~ 너뿐이야 !!!!

다음날 두 번째 간식!

음.... 마님, 오늘은 햄버거 먹어요 ?   

난 안 익은 양파 들어간 햄버거 싫은데...

뭐지 이 느낌은........얘도 태클이네?

패티는 두껍게 구워 주셨어요?

아니, 너 이렇게 깨작거릴꺼야 ?

너 이거 달라고 그러는 거지 ?

세번째 간식거리

 덥썩

 마님, 닭다리 닭다리 닭다리~~~

 그래 니 마이 무그라~

고냥이 먹거리 (?) 총집합, 울 고냥이는 얌전하게 놀아주는 편.

 

 

 

 

 원래 장난감 간식 주인은 이렇게 놀아요.

 

 

 

 

 

 

P.S. 자작의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왼쪽_도안대로 뜬 닭다리

가운데_더 통통하게 볼륨감을 더한 닭다리

오른쪽_제일 첨에 내 멋대로 떳다가 몽댕이 공룡 다리 된 다리

(버릴려다 어따 쓸데 있지않나 하고 안 버리는 중 ㅠ..ㅠ)

 

6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돋을새김
    '13.4.2 12:56 AM

    하하하..

  • 열무김치
    '13.4.2 3:46 PM

    저도요~

  • 2. 모짜렐라
    '13.4.2 2:07 AM

    마지막 닭다리는 그... 짝꿍으로다가 작은 절구통을 하나 맹그러서 꼬소한 깨소금 제조용으로 쓰시면 딱이겠습니다요 ㅋㅋ
    - 독학으로 저런 작품이 가능하다는 사실만으로도 싸부님으로 모시고 싶습니다!!

  • 열무김치
    '13.4.2 3:47 PM

    절구 공이라 하기엔 또 너무 도깨비 방망이 같이 생겼죠 ㅠ..ㅠ 이 미운 오리 새끼를 어찌 처치하죠 ?
    저도 늘 어디 가서 배워야 하는 줄 알았는데, 혼자 해도 재미있네요 ? ^^

  • 3. 눈대중
    '13.4.2 7:50 AM

    전 토마토를 초리쏘로 착각함.ㅋㅋㅋㅋ
    날로날로 대단하세욧!

  • 열무김치
    '13.4.2 3:48 PM

    앗, 쏘제지를 하나 뜰까요 ?

  • 4. 예쁜이슬
    '13.4.2 8:46 AM

    우와 우와~
    정말 볼때마다 감탄의 도가니네요~@@
    모양도 색감도 넘 예뻐요~
    열무김치님 만드신 모든작품들을 예쁘게 사진찍어 스토리북으로 만들어도 히트치실꺼같단 생각이 드네요..*^^*

  • 열무김치
    '13.4.2 3:51 PM

    색감은 전 너무 불만이요.....동네 털실 가게가 하나인데요,. ㅋㅋ 물건이 없어요.
    너무 싼 실도 있는데, 손이 막 아파요 ㅠ..ㅠ
    게다가 또 막 실을 구입하고 구입하는 질병이 올까 조심하면서 해서요...

    스토리북은 애기 사진만 해 봤는데, 뜨개 장난감 모아서 함 해 둘까요, 딸 커서 보게요~

  • 5. 털뭉치
    '13.4.2 9:19 AM

    이거 책내도 될 거 같아요.
    고냥이와 함께 만드는 아이 장난감.
    저 마지막 닭다리는 고냥이가 깽판 칠 때 몽둥이로 쓸 것을 강력하게 권해봅니다.

  • 열무김치
    '13.4.2 3:52 PM

    고냥이와 함께 만드는 ㅋㅋㅋ 예 우리집 머슴 고냥이 ㅎㅎ
    그쵸, 너무 몽둥이 필이 나요, 저걸 어따 쓰나요...

  • 6. 죽마고우
    '13.4.2 9:36 AM

    진짜 애기도 이쁘고 고양이 장난감 먹거리 시리즈 괜찮은데요. 멋져요.
    책 내셔도 될거같아요.

  • 열무김치
    '13.4.2 3:54 PM

    고맙습니다. 딸 장난감으로 뜨다 보니 주로 소꿉놀이용 먹는 걸 뜨네요~
    사실 동물은 팔 다리 연결하는 것이 너무 괴로워서요 ㅎㅎ

  • 7. morning
    '13.4.2 12:31 PM

    스토리 텔링 실력까지 뛰어나십니다 ^^

  • 열무김치
    '13.4.2 3:54 PM

    스토리 텔링까지는...호호 고맙습니다. 제가 집에서 혼자 벽 보고도 재미있게 수다를 잘 떨어요.

  • 8. wendy
    '13.4.2 3:29 PM

    ㅋㅋ 열무김치님! 왕년에 한 소꿉놀이 하신거죠?

  • 열무김치
    '13.4.2 3:57 PM

    앗, 들켰네요. 제가 어릴 때 소꿉놀이를 좋아했는데요, 엄마가 플라스틱 소꿉을 사 주시면 2-3일 내로 살림이
    다 없어 졌대요. 제가 친구들한테 모래로 밥해서 주고, 봉선화 꽃으로 찌게 끓여서 주고~~~ 다 줬어요, 그릇채.
    다 퍼 준거지요 ㅠ..ㅠ 아우 아까버~~
    그래서 한동안 엄마가 소꿉놀이 안 사주셨어요 ㅠ..ㅠ 그래서 한이 됐나봐요 ㅋㅋㅋ

  • 9. 프리지아
    '13.4.2 5:44 PM

    완전 멋져요..최고예요....방망이 옆에 공하나 붙여 떠주세요..야구방망이...아님..허니머스타드 통 이라고 ㅋㅋ 막 우기세요....늘 놀라운 솜씨에...제보하고 싶네요.

  • 열무김치
    '13.4.2 6:24 PM

    고맙습니다. 근데 야구 방망이도 호리호리하잖아요 ㅠ..ㅠ 이건 정말 수습 불가능인가봐요

  • 10. 돋을새김
    '13.4.2 8:36 PM

    진짜 재밌어요. 저도 다 때리치우고.. 뜨게질 할까봐요. ..

  • 열무김치
    '13.4.2 11:24 PM

    ^^ 지금은 애가 어린이 집 갈 때, 낮잠 잘 때 틈틈히 하는데요...
    점점 저도 집안일 다 팽개치고 이것만 하고 싶어지기도 해요. 같이 할까요 ? ㅋㅋ

  • 11. 수늬
    '13.4.2 8:53 PM

    가야는 저런 훌륭한 장난감을 가지고 노니까 감성풍부하고
    멋지게 자라 나중 크게 한몫하겠어요~~두고보세요~^^

  • 열무김치
    '13.4.2 11:26 PM

    gaia is sad 하면서 가짜로 우는 척하는 거 보면 요거 요거 연기자 아냐 싶을 정도로 감정을 잘 잡긴해요 ㅎㅎㅎ

  • 12. 최강창민좋아
    '13.4.2 11:25 PM

    아아악!
    너무 솜씨가 출중한 가야 어머님!
    요즘 매일 뉴스에 나오는 나라에 사시는데
    우리나라 imf때 생각이 나서
    열무김치님네는 어떠신가? 하며
    오지랖 넓은 아줌마가 걱정했었는데... ....
    잉잉 치킨 먹고프게 하시다니..

  • 열무김치
    '13.4.3 12:20 PM

    제가 맨날 싸이프러스 산다고 해도 어디? 어디? 하던 친구들도 요새는 모두
    "아~~아 거기 ?"
    "네가 사는 곳이 거기 맞냐" 며 ㅠ..ㅠ
    녜, 맞아요, 좋은 일 아니고서는 해외 뉴스에 안 나오는 것이 최고인데...이리 유명세를 타네요, 이 나라가..
    저희도 강제로 예금액에서 세금 떼이는 줄 알았는데, 저희는 워낙 저축액이 없어 피해가네요.
    이럴 땐 없는 것이 도움이 되다니요 허허허
    한국은 24시간 치킨 배달이 가능한 나라 잖아요 !!!
    저는 애잔한 마음으로 치킨 다리를 떳어요 ㅋㅋ

  • 13. 예쁜솔
    '13.4.3 2:42 AM

    가야가 자는 사이에 고냥이가 재미있게 호강하며
    맛있는거 먹네요...ㅎㅎ
    나도 저 고냥이이고 싶당...

  • 열무김치
    '13.4.3 12:22 PM

    가야가 자는 사이에 이리 저리 벌여 놓고 요로케~ 조로케~ 사진 찍는 제 모습에 혼자 푸하하 웃기도 합니다 ^^

  • 14. 아따맘마
    '13.4.3 9:16 AM

    장난감의 주인은 가야가 아니무니다.
    바로 열무김치님이시무니다~

  • 열무김치
    '13.4.3 12:23 PM

    마...맞아요 ㅎㅎㅎ
    가끔 가야가 뜨개 장난감을 막 대하면 휙 뺏고 싶다니까요 ㅋㅋㅋ
    새거는 바로 안 주고, 며칠 제가 쳐다 보고 만져보고...그런 다음 줍니다, ㅋㅋ
    종종 가야가 완성전에 와서 실타래째 들고 튀지만요...

  • 열무김치
    '13.4.3 12:24 PM

    커피도 보셨어요 ? 아우, 다음 글 소재인데, 들켰네여~~~어

  • 15. 둥이모친
    '13.4.3 10:38 AM

    너무 예뻐요. 아가도 귀엽고 전부다.
    맨날 볼때마다 로긴해서 댓글 달게 만드셔요.ㅎㅎ

  • 열무김치
    '13.4.3 12:24 PM

    둥이 모친님 음식 사진이랑 이야기, 집 사진이랑 이야기도 재미있어요 ^^

  • 16. 돋을새김
    '13.4.3 8:13 PM

    착착착 썰어서 물기를 좀 빠지게 두시구요...큭..
    큭..

  • 열무김치
    '13.4.4 4:10 PM

    그럼요, 돋을새김님, 안 그럼 샌드위치 질척거려요.. 큭..큭..

  • 17. 돋을새김
    '13.4.3 8:14 PM

    근데 쟤 여자친구 없어요? .. 사랑에 안빠졌나요? ..

  • 열무김치
    '13.4.4 4:12 PM

    엇.,,,, 다음 편에 울 고냥이 사랑 이야기 기대하세요 ~~
    (어마낫, 돗자리 까셔야 될 것 같아요 !)

  • 18. 점다섯개
    '13.4.3 11:52 PM

    악......너무 이뻐요~~~~
    제가 가진거라곤 저 주황 접시밖에..ㅋㅋㅋㅋ

    샌드위치도 탐나고 햄버거도 탐나고
    우리애들은 넘 커버렸고..이를 우짤꼬..ㅋㅋ

    지난번에 용기얻어..저도 고양이 세마리 만들었어요~~~~

    하나씩 나눠줄 고양이도 열심히 뜨고 있는데
    샌드위치, 햄버거에 또..ㅎㅎㅎ
    넘 이뽀여~~~~~~~

  • 열무김치
    '13.4.4 4:13 PM

    애들을 줄일 수도 없고 ㅋㅋ 큰일이네요, 근데 제가 만들어서 제가 가지고 노는 것도 기분 괜찮더라고요.
    같이 떠서 같이 놀아요 ~~~
    세 마리 고양이 보여 주세요 !!보여 주세요 !!보여 주세요 !!보여 주세요 !!보여 주세요 !!

  • 19. 돋을새김
    '13.4.4 5:27 PM

    제가요, 영이 맑아가지고.. 참선도 일등이었어요. 누군가 떠오르면 전화가 오든가, 찾아 오든가 ..
    자주 그래요. .. 그만 돗자리 깔까요? 열무김치님..
    님 대명이 만인을 끌어당기는 힘이 있어요. 저 잘 맞추죠? 후후후.

  • 열무김치
    '13.4.5 3:32 PM

    ㅋㅋㅋㅋㅋㅋ 어디 이미 차리신 분 아니십니까,돋을새김님 ?

  • 20. bistro
    '13.4.5 2:09 AM

    전 곰손이라 직접 만들 재주도 없고 이 나이에 엄마보고 만들어 달라고 할 수도 없고...(응?)
    가야가 나중에 커서 사진을 보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엄마가 손수 만들어 주신 장난감이라니!

    전 가야보다 훨씬 커서였지만 기억나는 것 하나는 아빠가 미국 출장 다녀와서 주신 선물이
    메이드인코리아 인형이어서 꽤 서럽게 울.었.던 기억;;;; 아빠는 얼마나 당황, 황당하셨을까요;;;
    전 그 인형이 국산이라는 걸 어떻게 알았는지는 모르겠어요;;;;; 그래봤자 대여섯살이었는데...

  • 열무김치
    '13.4.5 3:45 PM

    앗, 키톡에서 유명하신 bistro님 아니세요 ? 오오오~~
    전엔 들달같이 달려들어 실 풀고, 코바늘 뺏어가고(위험!!) 그래서 애 앞에서 못 했어요.
    그런데 요새는 저걸 떠서 엄마가 날 준다...는 것을 아는지,
    제가 코바늘하고 있으면 안 덤비고 그냥 빤히 봐요.ㅋㅋㅋ

    한국산 인형 ㅋㅋㅋ한국 봉제 완구류가 유명했던적이 있었어요... (요샌 다 중국이니까요 ^^;)
    한국 인형 좋은 것인데... ㅋㅋ 아버지 안타까워요,..오오 어째요.
    옛날에는 '미제'학용품 가지고 다니던 친구들 부러워하고 그랬었어요^^

  • 21. 지민
    '13.4.5 2:22 AM

    아하하하 몽댕이.
    바느질은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하더라구요.
    열무김치님 보고 필 받아서 대바늘로 벙어리장갑 뜨다가 단검 한 자루 만들었어요.
    단마다 코를 한 코씩 뺐더니만 아주 예리하던걸요. ㅋㅋ
    웃겨서 사진 찍어놨는데 성공작도 후져서 차마 여기 올리지 못하고 있음요.

  • 열무김치
    '13.4.5 3:48 PM

    으하하하 단검 모습 보고 싶어요 !!!!!! 방어용 벙어리 장갑인가봐요 !
    저도 콧수 빼먹어 이상하게 된 거 한 바구니 있어요.
    시간 날 때 풀어서 실이라도 살릴려구요 ㅠ..ㅠ

  • 열무김치
    '13.4.8 3:15 PM

    안녕하세요, 콩새사랑님 ^^ 코바늘 하셨는데, 요걸 왜 못 뜨시겠어요 ?
    짧은 뜨기랑 코 줄이기, 늘이기의 연속입니다 ^^ 가끔 다른 뜨기들도 사용하지만, 주로 짧은뜨기예요.
    제가 아는 코바늘 뜨기법은 겨우 한 열댓가지 될라나요 ?
    작아서 귀여워 보여서 예뻐 보이는 것 같아요 ^^
    그래도 요런 건 실용성은 없잖아요 ㅎㅎ
    (애가 가지고 놀아주니까 현재는 실용성이 있는건가요???)

  • 22. 아웃사이더
    '13.4.8 1:04 PM

    마지막 글에 빵 터진 1인이요
    완죤 사무실에서 미친 머가 되었어요
    푸하하 넘 기발하시네요
    말솜씨도 넘 좋아요
    멋진 솜씨 감탄하고 가요

  • 열무김치
    '13.4.8 3:16 PM

    ㅎㅎ 웃으시느라 사무실에서 딴짓하시다 걸리셨.....
    구경 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웃사이더님 !

  • 23. 보리차
    '13.4.8 11:00 PM

    아기가 가지고 놀게 하려고 만드신 것이 맞죠, 분명히?
    열무김치님이 더 신나게 가지고 노시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그냥 제 오해인거죠? ㅋㅋㅋㅋ

  • 열무김치
    '13.4.9 12:02 AM

    ㅎㅎㅎ 보리차님 눈에도 보이는군요 ㅎㅎㅎ
    어릴 적 못 다했던 소꿉놀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

  • 24. lisa
    '13.4.8 11:43 PM

    손재주가 너무 부러워요 ... 저두 코바늘뜨기 배우러 가야겠어요 ...

  • 열무김치
    '13.4.9 12:03 AM

    코바늘 배우시면 금방 하실 수 있으실 거예요 ^^ 한국에는 쉬운 책도 많이있잖아요, 화이팅 !!이요 !!

  • 25. 해리
    '13.4.9 6:04 AM

    저 방망이에 반짝이는 구슬을 달거나 그 비슷한 오브제를 떠서!!!!
    마구잡이로 막 달아 붙이면 2013년 S/S를 주름잡을 간지작살 도깨비 방망이가 되지 않을까요?
    (혹시나 뭐 자세한 건 묻진 말아주세요. 전 가정선생님한테 바느질이나 뜨개질 안 해도 된다고 허락(?) 받았을 정도로 손이 발인 녀자 ㅠ.ㅠ)

  • 열무김치
    '13.4.11 2:49 PM

    엇, 가야가 뽀로로 친구 해리 아주 좋아하는데요 ㅎㅎ 동네 해리 오빠랑도 아주 죽이 잘 맞아요!
    반짝이 구슬 몇 통 사서 컵케잌 장식으로 쓸려다가 가야가 바닥에 다 붓는 바람에 ㅠ..ㅠ
    구슬 작업은 금지 되었습니다.
    진정 저 몽댕이의 갈길은 어데 일까요....

  • 26. 미모로 애국
    '13.4.11 12:02 AM

    와... 정말 예뻐요. 가야도, 작품들도, 열무김치님 마음도요.

  • 열무김치
    '13.4.11 2:49 PM

    고마워요, 미모로 애국님 ^^ 만두군은 어찌 놀며 지내는지요 ?

  • 27. 애블린
    '13.4.11 9:06 AM

    느무 느무 재밌어요. 컴하다가 혼자 빵 터져버렸어요. 옆집 아짐 외출하다 들으믄..신고할 거 같어요. ㅋㅋ

  • 열무김치
    '13.4.11 2:50 PM

    ㅎㅎㅎㅎㅎ 망친 닭다리 몽댕이로 애블린님을 웃겨 드릴 수 있다면야,...
    계속 망친 시리즈로 나갈까요 ?

  • 28. 돋을새김
    '13.4.12 10:56 PM

    사랑이야기 안올라오나요? .. 하루에도 몇번을 기웃합니다. ....
    왜 내가 여기에 빠졌을까.

    어느 여인
    코바늘 이야기에..

  • 열무김치
    '13.4.16 8:15 AM

    ^^ 이럴 때는 딸랑구가 더더욱 찰거머리 같이 붙어 안 떨어진다니까요 ㅎㅎㅎ

  • 29. 까미쩌미
    '13.4.17 12:44 PM

    화보인줄 알았어요 ㅎ

  • 열무김치
    '13.4.17 4:44 PM

    치킨집 화보요 ? ㅎㅎㅎㅎㅎㅎㅎ
    농담입니다 ^^ 화보 칭찬 너무 고마워서 펄쩍 뛰었습니다 ^^

  • 30. 까만봄
    '13.4.17 4:32 PM

    진심 책 내세요.
    1번 예약구매 버튼 꽝~~~
    우리 괭이 두마리도 복제해주세요.ㅠㅠ
    올블랙에 메론색 눈/노랑줄무늬 턱시도....

  • 열무김치
    '13.4.17 4:48 PM

    ㅋㅋ 괭이들 스타일로 타 떠볼까요 ? 고등어 무늬며, 노랑 줄무늬, 삼색이 등등등요 ?
    근데, 제가 인내심이 모자라서 같은 것을 여러개 뜨기가 참 힘들어요..

    저도 고양이 광 팬인데, 언제쯤 다시 진짜 고양이 키우면서 살 수 있을까요..
    (여기 사는 곳 저희 집이 가구 딸린 월세 집이라서요...흑흑..여기 가구 상하면 안 되잖아요 ㅠ..ㅠ
    고양이를 키우면서 가구가 멀쩡하기를 바라면 안 되잖아요...
    그깟 가구 따위 보다 고냥이가 더 좋잖아요 ~~~)

  • 31. 수수맘
    '13.4.20 12:28 PM

    식빵..수세미 갖고싶다...

  • 열무김치
    '13.4.22 3:59 PM

    저도 식빵 뜨면서 수세미 같네??? 했어요 ㅎㅎㅎ 두 장을 겹쳐 붙였더니 두꺼워지긴 했지만, 한 장으로 하면
    수세미로 사용해도 물 잘 빠지고 잘 마를 것 같아요.
    그런데, 이 곳은 수세미 실을 파는 곳이 없네요 ㅠ..ㅠ
    빤딱빤딱한 아크릴 사가 좋을텐데 말이죠... 털실 같은 아크릴 실은 수세미 사용 후 잘 안 마르더라고요.

  • 32. 들꽃
    '13.6.5 10:49 PM

    진짜 책 내셔도 되겠어요.
    아주 재밌어요.
    만드신 작품들도 다 예쁘고 귀엽구요.
    스토리가 있는 뜨개질^^

    가야는 장난감 많이 생겨서 좋겠네^^
    엄마의 사랑이 듬뿍 담긴 예쁜 장난감

  • 열무김치
    '13.7.4 10:54 PM

    그냥 막 떠서 스토리는 있는대로 쥐어짜서 했어요 ㅎㅎㅎ 그래도 재미있었지요 ? 헤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879 알뜰하거나 궁상맞거나..(의자 리폼) 33 happyday 2013.04.29 12,106 2
2878 와이어로 자전거화분대 만들기 5 줌마의하루diy 2013.04.28 6,186 1
2877 봄날은 간다 1 돋을새김 2013.04.28 4,300 0
2876 리모컨 밧데리 충전기등~~ 수납함 만들기 4 줌마의하루 2013.04.27 6,159 0
2875 조끼와가방과 브로치 9 한국화 2013.04.26 6,305 1
2874 같이 여행 다니는 칫솔집 3 학교종 2013.04.24 6,819 1
2873 야매초보 재봉으로 만든 첫작품??들고 왔어요^^~ 10 안드로메다 2013.04.22 8,395 3
2872 명품 샤롱의 카네이션 볼펜 만들기 8 샤론황 2013.04.19 14,557 4
2871 와인색 간절기 코트예요 4 코로 2013.04.19 7,745 1
2870 꽃구경하세요~ 9 재스민 2013.04.19 5,467 0
2869 여름옷 5 면~ 2013.04.18 5,835 0
2868 닥종이 17 돋을새김 2013.04.16 5,547 2
2867 울 냥이의 첫사랑 49 열무김치 2013.04.16 7,594 6
2866 남자의 인테리어 6 봄마중 2013.04.13 8,269 0
2865 남편이 만든 식탁테이블 19 자작나무숲 2013.04.12 17,668 4
2864 수리 중 시골집^^ 49 둥이모친 2013.04.03 21,975 3
2863 코바늘 간식 삼총사 66 열무김치 2013.04.01 9,349 5
2862 하루 웬~~~종일 베이킹 21 열무김치 2013.04.01 9,168 6
2861 겨울이 가고있어요. 13 겜마 2013.03.31 4,717 2
2860 코바늘은 쉬지 않았습니다~ 23 열무김치 2013.03.29 8,298 5
2859 생계형 핸드메이드^^ 21 동짱 2013.03.28 10,774 3
2858 안입는 청바지 뜯어서 파우치로 8 어제도오늘도 2013.03.25 8,297 2
2857 동전지갑 프레임 이쁘게 달려면요? 3 마구마구 2013.03.22 5,298 1
2856 아기 이불을 만들어 봤어요.. 15 고독은 나의 힘 2013.03.18 7,942 4
2855 봄을 부르는 퀼트파우치 20 안젤라 2013.03.17 7,731 3
2854 벽걸이 작업중 7 니둘러부 2013.03.17 5,521 3
2853 물 속 동그라미 10 돋을새김 2013.03.17 4,443 2
2852 천냥금 키우기 편하고 앙증맞아요~ 8 맑음 2013.03.15 9,790 1
2851 독특한 티코지 21 얼리버드 2013.03.15 6,353 2
2850 타미가 더 예뻐졌어요~! 26 soojini 2013.03.14 8,27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