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코바늘은 쉬지 않았습니다~

| 조회수 : 8,298 | 추천수 : 5
작성일 : 2013-03-29 09:56:56

 

 

부활절 다가옵니다.

(저는 종교적이지 않은 사람입니다.)

인터넷상 코바늘 월드에 달걀 뜨기가 아주 인기네요.

저도 비켜 가지 않습니다.

달걀 후라이도 떳는데, 달걀을 못 뜰까~하고요~

 

 

 

 

 

제가 뜬 달걀 구경하세요 ~~

색상, 크기 내 맘대로~ 작은 것이 이쁘던데, 종이곽(?)에 담으니 너무 작네요.

어릴 땐 달걀이 다 흰색이었는데, 요새는 다 베이지 색만 있나봐요.

흰 달걀들은 다 어디에 갔을까요 ???

어맛,근데 삐요삐요~~~ 더 이상 달걀이 아닌 넘들이 속출 하네요???

 

 

 

 

 

3월초 지나고 나니 이글루 같이 추운 우리 집, 오후에 그나마 거실로 한 줄기 햇살이 들어옵니다~

애들 부리가 다 이상하다구요 ?

껍질 쓴 병아리 창작(?)하는데, 이 눔의 부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너무 째끄매서요...

(껍질에서 나오는 병아리는 인터넷상에서 많이 봤는데, 공개 도안을 못 만났어요,

그래서 제가 그냥 떴어요...눈사람 모양으로...ㅋㅋ날개가 없으요 ㅋㅋ

껍질은 별 만들던 것 좀 변형해서 해 봤어요^^ )

 

 

 

 

 

 

 

허, 도망 갈려구하나바요 !

 

 

 

 

 

 

 

 

 

삐요삐요 도망가기 전에 얼른 딸랑구한테 진상 !

그러나...........

이 아이가 가장 좋아한 것은...

색색깔 곱게 뜬 달걀도 아니오,

노랑 병아리도 아니요,

분홍 ,파랑 껍질 쓴 삐요삐요 병아리도 아니오.

달걀 사 올 때 담아 주는 종이 박스 ㅠ..ㅠ

엄만 섭섭하구나.

 

 

 

 

그래도 즐거운 주말 되세요!

이제 곧 4월 ! 꽃샘추위 다 가버려라~~~

 

 

 

 

 

 

P.S

1. 이 아이는 삐약 삐약이 어려운가봐요, 삐요삐요래요 ㅋㅋㅋ

게다가 껍질쓴 병아리들은 snowman...이라고 하더라고요ㅠ..ㅠ

눈사람처럼 뜨긴 했지요, 머리 몸통 동글 동글 붙여서요 ㅠ..ㅠ

 

 

 

2. 그런데,....요새 국제 뉴스에 자주 나오는 우리 동네 싸이프러스는

종교가 그리스 정교네요.

부활절이 이번 일요일이 아니고,

쩌어~~ 5월 이네요 ^^;

토끼라도 하나 더 떠야할까봐요 ㅎㅎ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돋을새김
    '13.3.29 10:11 AM

    잘 뜨셨어요. 후

  • 열무김치
    '13.3.29 5:02 PM

    고맙습니다~ 저도 후후후

  • 2. 도미노
    '13.3.29 3:00 PM

    어머나 너무 귀여워요. ^ ^

  • 열무김치
    '13.3.29 5:03 PM

    저요 ? 이히히 죄송합니다 ㅋㅋ

  • 3. 피치피치
    '13.3.29 4:34 PM

    아이구 귀여워라~~~
    받는 분들이 엄청 좋아하시겠어요^^

  • 열무김치
    '13.3.29 5:04 PM

    아, 이거 누구 드려야 하는 것인가요 ? 어쩌죠...
    병아리고 달걀이고 벌써 딸램이 입 속에 다 들어갔다 나왔는데요 ㅎㅎ

  • 4. yuni
    '13.3.29 5:49 PM

    저어~~~기 한 아이는 달걀 부화 하는데 슬쩍 묻어들어간 오리알에서 나온 애 같아요 ㅎㅎㅎ
    아웅 귀여워라.

  • 열무김치
    '13.3.29 6:08 PM

    맞아요~~ 부리가 넙대대대대대 한 것이 ㅎㅎㅎ 크면 백조 되지않을까요?

  • 5. 오린지얍
    '13.3.29 7:56 PM

    아구,,,귀여워라...아주 앙증맞네요~~

  • 열무김치
    '13.4.1 5:28 AM

    고맙습니다. 실제로는 얼렁뚱땅해요. 작은 것들은 떠서 사진 찍어 놓으면 예뻐보이더라고요 ^^

  • 6. 수늬
    '13.3.30 4:27 PM

    가야한테 저만큼 좋은 장난감이 어디있을까요...
    뜨게 달걀과 병아리 보는순간 미소짓게 합니다...^^

  • 열무김치
    '13.4.1 5:29 AM

    딸아이가 종종(!) 플라스틱 장난감보다 더 좋아해 주어서 더 기쁘기도 해요 ^^ 고맙습니다, 수늬님 !

  • 7. kuznets
    '13.3.31 12:35 AM

    귀여워요~ 부활절 맞이 달걀 포장을 무진장 했던 2년 전이 생각나요. 내년엔 저도 달걀 떠볼래요~

  • 열무김치
    '13.4.1 5:30 AM

    코바늘 하신 분들께는 코바늘 달걀이 진짜 달걀 포장보다 쉬우실거예요 ^^ 내년에 꼭 뜨셔서 같이 구경해요 !

  • 8. 죽마고우
    '13.3.31 6:22 PM

    와. 진짜 예쁘고 귀여워요. 따님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 열무김치
    '13.4.1 5:30 AM

    처음엔 딸 장난감 만들어 주는 재미로 했는데, 이제는 제가 재미있어서 뜨는 듯 해요 ㅎㅎ

  • 9. 눈대중
    '13.4.2 7:53 AM

    일케 이쁜데 따님은 그 매력에 아직 빠지지 못했다니 ㅎㅎ

  • 열무김치
    '13.4.2 3:23 PM

    보통은 잘 가지고 놀아요^^ 제가 웃긴(ㅋㅋ) 사진만 골라서 썼어요^^
    '이것은 엄마가 나를 위해 특별히 만들어 주신 장난감'이라는 의식은 아직 없지만요~

  • 10. 예쁜솔
    '13.4.3 2:32 AM

    코바늘 달걀과 병아리가 이쁘고 귀엽고...
    글도 재미있게 쓰셔서 동화 한 편이 나올 것 같은...

  • 열무김치
    '13.4.3 12:29 PM

    병아리들이 너무 죄끄매서 들인 노력에 비해 미모가 크케 빛나지 않는 것 같아요.
    특히 부리는 너무 힘들었어요 ㅋㅋ
    게다가 가야는 삐요삐요 코...라네요 ㅠ..ㅠ 코 아닌데,...눈사람 당근 코 같이 보이나봐요 ㅋㅋㅋ

  • 열무김치
    '13.4.3 12:30 PM

    요술손인데, 집안은 왜 이렇게 늘상 어지럽혀지는지 모르겠어요 ㅋㅋ
    치우는 요술손은 아닌가봐요.
    우리 딸이 엄마 장난감 소중한 것을 알아줄 날이 올까요 ?

  • 11. 샤론황
    '13.5.15 8:22 AM

    우앙~~~정말 예쁘네요~

  • 12. 샤론황
    '13.5.15 8:22 AM

    추천꾸욱~~하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879 알뜰하거나 궁상맞거나..(의자 리폼) 33 happyday 2013.04.29 12,106 2
2878 와이어로 자전거화분대 만들기 5 줌마의하루diy 2013.04.28 6,186 1
2877 봄날은 간다 1 돋을새김 2013.04.28 4,300 0
2876 리모컨 밧데리 충전기등~~ 수납함 만들기 4 줌마의하루 2013.04.27 6,159 0
2875 조끼와가방과 브로치 9 한국화 2013.04.26 6,305 1
2874 같이 여행 다니는 칫솔집 3 학교종 2013.04.24 6,820 1
2873 야매초보 재봉으로 만든 첫작품??들고 왔어요^^~ 10 안드로메다 2013.04.22 8,395 3
2872 명품 샤롱의 카네이션 볼펜 만들기 8 샤론황 2013.04.19 14,557 4
2871 와인색 간절기 코트예요 4 코로 2013.04.19 7,745 1
2870 꽃구경하세요~ 9 재스민 2013.04.19 5,467 0
2869 여름옷 5 면~ 2013.04.18 5,836 0
2868 닥종이 17 돋을새김 2013.04.16 5,547 2
2867 울 냥이의 첫사랑 49 열무김치 2013.04.16 7,594 6
2866 남자의 인테리어 6 봄마중 2013.04.13 8,269 0
2865 남편이 만든 식탁테이블 19 자작나무숲 2013.04.12 17,668 4
2864 수리 중 시골집^^ 49 둥이모친 2013.04.03 21,975 3
2863 코바늘 간식 삼총사 66 열무김치 2013.04.01 9,350 5
2862 하루 웬~~~종일 베이킹 21 열무김치 2013.04.01 9,168 6
2861 겨울이 가고있어요. 13 겜마 2013.03.31 4,717 2
2860 코바늘은 쉬지 않았습니다~ 23 열무김치 2013.03.29 8,298 5
2859 생계형 핸드메이드^^ 21 동짱 2013.03.28 10,774 3
2858 안입는 청바지 뜯어서 파우치로 8 어제도오늘도 2013.03.25 8,297 2
2857 동전지갑 프레임 이쁘게 달려면요? 3 마구마구 2013.03.22 5,299 1
2856 아기 이불을 만들어 봤어요.. 15 고독은 나의 힘 2013.03.18 7,942 4
2855 봄을 부르는 퀼트파우치 20 안젤라 2013.03.17 7,731 3
2854 벽걸이 작업중 7 니둘러부 2013.03.17 5,521 3
2853 물 속 동그라미 10 돋을새김 2013.03.17 4,443 2
2852 천냥금 키우기 편하고 앙증맞아요~ 8 맑음 2013.03.15 9,790 1
2851 독특한 티코지 21 얼리버드 2013.03.15 6,353 2
2850 타미가 더 예뻐졌어요~! 26 soojini 2013.03.14 8,27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