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버리는 팁^^

| 조회수 : 33,397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06-21 22:53:37

오늘 아파트 경비아저씨께서 큰 일 났다고.

엄니 왈 "시골 다녀온 사이에 뭐가 없어졌는데

뭐가 없어졌는지 모르겠어요. 우리 딸년이 나 없는 사이에 뭐 버렸던가요?"


현명하고 지혜로운 아저씨께서 "버린 게 아무것도 없어요"

엄니 "그라믄 다른 데 갔다버렸나?" 두리번^^


왕창 버리면 뭘 버렸는지 구분이 안간다는 걸 이제사 알았습니다. ㅎㅎ




저 복잡다단한 세제 절반은 아파트 장터로(물론 공짜^^)





빈 공간 즉 바닥이 안 보였습니다. ㅎㅎ


맞은 편




깜장봉다리는 하수구 냄새 막는다고 맹물 넣어 던져놨습니다. ㅎ


바닥이 드디어 드러난 뒷베란다입니다.


앞베란다는 세탁기와 엄니한데는 정원이고 제 눈에는 잡초밭인 화분들이 절반 꽉

협상하고 살아야지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8.6.23 10:43 AM

    ㅎㅎ 대단하십니다
    하수구는 검정봉다리 말고 하수구트랩을 사서 막으세요
    평상시 꽃봉우리(?) 처럼 다물어져 있다가 물쓰면 벌어져서 물만 내려가는 트랩 팔아요 냄새 차단효과 어마 어마합니다
    네이버에 검색하면 많이 나와요 비싼것도 필요없어요~~

  • 2. 초록하늘
    '18.6.25 12:01 AM

    노인들 살림 정말 많죠?
    저희 친정도 싱크대 수리하며
    도배, 장판하느라 짐을 드러냈는데
    100리터짜리를 수도 없이 버리고도
    짐이... ㅠㅠ

    저는 같이 사는거 아니라 대충 도와드리고 왔네요.

  • 3. 소년공원
    '18.6.25 1:44 PM

    공짜 세제 득템하신 아파트 주민분들이 부러워요 :-)

  • 4. 브라이언
    '18.7.1 6:18 PM

    버린게 아무것도 없는게 맞죠.
    버리지 않고 나눠줬으니...

  • 5. yjlim
    '18.7.14 2:08 AM

    모두 다 유쾌하신 분들이네요. 저도 일부러 친정 어머님 외출때가서 씽크대를 뒤집었더랬죠.

  • 6. 또마띠또
    '18.10.30 2:34 AM

    못버리는 필수품인 빗자루나 막대걸레는 고리 만들어서 걸어버리세요. 한결 정돈된 느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첫글을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