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남자아이방꾸미기^^

| 조회수 : 13,01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8-08 02:44:27

어느덧 새집으로 이사온지도 4개월이 지났네요  

4개월동안 조금씩 꾸민 아이방이에요.

4세,7세 형제가 사는 방이랍니다.

※ 손가락 꾸~욱 눌러주세요~


    

애들이 아직 어려서 침대는 한샘 쇼파베드형으로 놓았어요.

낮에는 이렇게 쇼파베드로 사용해요




나중에 좀 크면 요렇게 침대로 사용하려구요..

중고등학생교 다닐때까지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을것 같지요?


 


 

침대 맞은편 벽에는

애들이 좋아하는 큼지막한 칠판 두개 나란이 놓아주었어요.

 

방입구에서 바라본 모습이에요.

아이들 장난감은 베란다로 꺼냈어요~

아이들이 장난감을 어질러 놓아도 베란다 문만 닫으면 방은 언제나 깔끔해서 너무 좋아요~


이번엔 베란다쪽에서 바라본 모습이에요.  

 엄마표로 아이방꾸미기를 하느라  

가랜더를 2개만들어 허전한 벽면과 인디언텐트에 걸어주었어요.

같은 디자인이라 시선이 연결되어서 좋더라구요.  


 



침대시트와 블루베개 3개 그리고 북유럽패턴의 쿠션도 후다닥 만들구요~

얼마전에 만들었던 북유럽 로봇액자와 비슷한 쿠션이 있길래 품절되기전에 입양했죠~

  

  

  




 

요것도 이사와서 북유럽일러스트 출력해서 직접 만든 액자네요.


 

  

중국에서 태어난 북유럽 목마도 보이구여..ㅋㅋㅋ  


 

항상 잠잘때 잠자리 동요를 듣고 자는 아이들을 위해 cd플레이어도 침대 머리맡에 놓아 주었어요~  

리모컨이 있지만 그래도 이리 가까이 놓아주니  

작동하기가 한결 수월하네요~  

  

  






책장에는 에펠탑과 리폼한 화분도 놓아 봅니다.

볼때마다 기분좋은 아이 사진도 놓아주구요~

아이 칭찬 스탬프도 제 자리를 잡습니다.  

  

책은 전부 거실에 있기에 아이방책장에는 요즘 한창

엄마표수업을 하고 있는 한자책만 놓아두었어요.  

  


 

아이가 그린 그림으로 장식한 침대 헤드쪽 벽면을 손보고 싶었는데

아이가 너무 좋아라하는 공간이라 그냥 그대로 두었답니다.  

  

  

  


 

가렌더가 있는 벽면에 세계지도를 붙여보기도 했다가

액자를 달기도 했다가

시계를 걸어보기도 했는데...

결국은 가렌더만 놓기로 했어요.


이번에 아이방에 맞춰 새로 들인 암막커튼도 모두 펼쳐봅니다.

차분한 느낌이 맘에 들어요~

  

암막커튼을 치고 불을 꺼보았어요.

밤이 되면 이런 분위기가 되겠지요

아늑해서 아이들끼리도 무서워하지 않고 잘 자겠지요?

※ 손가락 꾸~욱 눌러주세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playalone
    '13.8.9 10:38 AM

    아주 실용적으로 꾸미셨네요. 밤에는 분위기도 있고. ^^

  • 2. 세렌디퍼티
    '13.8.9 11:38 AM

    심플하면서도 아늑하게 인테리어 잘하셨네요~
    무엇보다 아이가 정말 좋아할 것 같아요!
    우리아들도 내년에 해줘야겠어요~

  • 3. 화안
    '13.8.10 7:05 AM

    엄마의 정성과 사랑이 가득해보이는 방입니다~^^

  • 4. 보티블루
    '13.8.10 6:39 PM

    너무 좋은 방이네요. 부모님의 사랑이 느껴지는 방입니다. 안정감도 있고 좋네요.

  • 5. 소금공주
    '13.8.30 4:24 PM

    이뻐요 ^^

    쎈쓰있어요

  • 6. 포로리얌
    '13.9.14 3:38 PM

    예쁜데요? ^^
    우리 아이방엔 베란다가 없어서 아쉽네요 방도 넘 작고..
    베란다 있으면 좋을 거 같은데 ㅎㅎ

  • 7. 도리스
    '13.9.26 1:32 PM

    우리 아이방도 참고하게 되네요, 장난감 공간이 늘 고민이죠. 이참에 저도 책을 모두 거실로? 정감가는 방이네요

  • 8. 천사의한숨
    '13.9.30 4:17 PM

    엄마의 사랑이 듬뿍 느껴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949 추석맞이 쿠션커버 15 백만순이 2013.09.05 10,121 3
2948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부엌과 거실 16 미강 2013.09.05 18,608 2
2947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master bedr.. 15 미강 2013.09.04 10,839 1
2946 같은 주방 다른느낌~~ 11 강혜경 2013.09.03 12,413 1
2945 모던하고 싶은 저희집 거실이에요 11 happyday 2013.08.30 16,310 0
2944 규방 공예 연습작 중 하나 입니다 5 사탕별 2013.08.28 7,031 0
2943 버리려던 포장지가 예뻐서 ....^^ 9 재스민 2013.08.25 9,104 0
2942 유리를 끼운 욕실문 21 낮에나온반달 2013.08.20 17,378 1
2941 노동집약형 벽면 21 낮에나온반달 2013.08.14 12,684 1
2940 솜씨자랑 5 데일리 2013.08.14 7,136 1
2939 깨진 바가지 20 게으른농부 2013.08.12 8,104 10
2938 5년된 에어콘... 3 시온마미 2013.08.10 5,693 0
2937 커트러리 수납할 수저집 만들었어요 6 백만순이 2013.08.09 7,297 3
2936 남자아이방꾸미기^^ 8 happyday 2013.08.08 13,015 1
2935 머신퀼트 '풍경' 26 playalone 2013.08.06 7,671 1
2934 한 여름의 퀼트탑 4 니둘러부 2013.08.04 5,677 0
2933 민소매 원피스 7 아기별 2013.08.03 7,067 0
2932 린넨 두마로 만든것들~ 32 백만순이 2013.07.30 12,432 5
2931 이뿐 아미네코 성공 32 열무김치 2013.07.30 8,626 4
2930 나의 아지트 12 아직은 2013.07.27 9,815 3
2929 앤틱 그릇, 찻잔 구경 하세요 12 anioo84 2013.07.25 10,395 0
2928 주방 선반 제작! 3 찰새 2013.07.19 8,919 0
2927 코코맡매장에서 아이쇼핑 실컷하고 왔어요.. 5 채리맘 2013.07.18 7,355 0
2926 친동생같은 시누 집들이... 16 빨간자동차2 2013.07.18 13,788 0
2925 어제 오늘 코바늘로 뜬 쿠션이예요~ 8 레몽 2013.07.17 6,750 1
2924 일 중독 고독 냥이 24 열무김치 2013.07.17 6,446 5
2923 우리 냥이 폐인 모드 24 열무김치 2013.07.17 5,987 6
2922 인견이불 5 자연 2013.07.16 7,179 0
2921 여름이불 어디꺼가 좋아요? 사고 싶은게 있었는데.. 임자a 2013.07.11 3,720 0
2920 선물로 줄 파우치 두 개 5 니둘러부 2013.07.07 6,118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