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시월드에서 38평으로.. 드디어 이사가요!!!ㅠㅠㅠㅠ

| 조회수 : 12,69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5-30 12:24:23

결혼10년차...

그동안 신혼때부터 아이들낳고 지금까지..

시월드에서 좋은점도 물론 있었지만.. 맘고생도 많이하며 살았다죵..

솔직히 나오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는데..

남편 외벌이에 아이들 키우는데 돈이 한두푼 드는것도 아니고..

마땅히 나갈 돈도 없었어요... ㅠㅠ

우리집 장만한 그날만 꿈꾸면서 울 아들들 옷도 예쁜거 못사입히고..

먹는것도 아껴가며 통장만 바라보며 살았죠.

드디어 10년만에!!!!!!

우리 가족만의 보금자리를 마련할 수 있게 되었어요.. ^^

물론 은행의 도움을 조금? 받았지만ㅋㅋㅋ

계약하던날 남편이랑 술한잔하면서 참 많이 울었답니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고....

무뚝뚝한 남편이 그렇게 말해주는데..

말 한마디 만으로도 그 십년동안의 마음고생이 사라지는듯했어요..

워낙 부족한 형편에 집을 무리해서 사다보니..

인테리어며 가구며... 집사는거 외에 돈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어요.

근데 깨끗한 집은 너무 비싸고...

내부가 좀... 칙칙하고 오래되었다는것 말고는

다 맘에들었던 이집을.. 포기할수없었죠.

도저히 인테리어를 안할수는 없는 상황이여서..

지인분들께 여기저기 알아도보고

인터넷에서 견적도 많이 받아보고..

최종적으로 거품이 제일 없는듯한 곳에 맡기게 되었어요.

우선 저희는 인테리어 1순위 조건이

천연마감재를 쓰는 거였어요.

우리 애들이 아토피가 심해서.. 새집증후근 같은거.. 걱정되더라구요.

저도 냄새에 많이 민감하고 환경호르몬에.. 아주 예민한 성격이라.

마음같아서는 시골에 전원주택짓고 살고싶지만.. 그건 불가능하니까요ㅠㅠ

아파트에도 자연을 느낄수있게 숨쉬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었어요..

벽지나 장판에서 나오는 유해한 성분들에 대한 얘기를 많이 들어봐서..

천연 페인트로 알아보다가..

백토천연마감재 라는게 있더라구요. 그래서 저희집은 전부 백토천연마감재를 벽에 칠했어요.

그리고 다른집에서는 정말 볼수없는 한가지 포인트가 저희집에 있는데..

그건 밑에서 보여드릴께요^^ ㅋㅋㅋㅋ



공사할때 슬쩍 가서 찍었어요..

아저씨들 일하시는데 여유롭게 사진찍기 넘 죄송스럽더라는 ㅠㅠ

체리색 몰딩, 방문은 모두! 흰색으로~!!!! 이건 가장 필수사항이었어요. ㅋㅋ


 

요긴 저희 부부 침실로 할 방..^^

제가 좋아하는 핑크로 했어요.

아.. 저희집 벽은 모두. 백토천연마감재에 천연 색소를 섞은 천연재료로 칠했어요. ^^

 

요긴 아이들 놀이방을하려고해요.

노란색이 아이들 정서에 좋다고해서 환하고 발랄하게 노랑으로 했답니다. ^^

천연색소라 색이 이상하면 어쩌나..걱정했는데.

오히려 화학 페인트보다도 색이 훨씬 예쁘고 자연스러워서 참 좋더라구요. ^^

 

서재로 쓸 방이에요.

백토천연마감재에 산뜻한 민트색으로했는데 잘 선택한것 같아요.

요 민트는 시댁 애들방에 칠했던 ㅂㅈㅁ무어 페인트보다도 색이 예쁘게 나온거같아요. ^^

 

이번엔 우리 아들들 잠잘 방이에요. ^^

안정감을 주는 하늘색으로했네요.

백토에 천연색소 섞은거라 더 자연에있는듯한 안정감이 느껴지는거 같아요.

 

맘에 안들던 저 평범한 등.. 다른방은 몰라도 아이들 잠자는 방은 꼭 바꿔달라하였어요.

 

그래서 요 귀여운 비행기 등으로 바꿨답니다. ^^

아이들이 잘때마다 동심 가득한 꿈을 꿀수있음 참 좋겠어요.

드디어!!! 다른곳에선 볼수없는

저희집의 가장 큰 포인트!!!!!!!!

바로 거실이에요. ^^

 

뭐가 다른점일까요?ㅋㅋ

바로 바닥이에요 ^^

거실 바닥은 장판을 쓰지 않았구요.

예전부터 천연 바닥재를 한번 써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거실에 과감하게 시도해봤어요!

요게 바로 흑운모 셀프레벨링 바닥재랍니다.

천연 광물 흑운모를 사용한거래요.

이거때문인지.. 집에 딱 들어오면.. 답답한 도시의 아파트 느낌이 없어요.

흑운모는 게르마늄이 많아서 옛날에 왕실에서 약돌로 쓰였데요.
원적외선 방출량이 높아서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고
노인병이랑 성인병에 효과가 좋다더라구요.
그리고 보일러를 돌리면서 방사되는 발암물질을 차단시켜준데요.^^

 

요건 바닥부분 자세히 찍은거..

 

아저씨 작업하실때.. 뒤에서 몰래 살짝 찍어봤어요 ㅋㅋ

흑운모 셀프레벨링하시는데

냄새가 참 좋더라구요.

지금 가구를 고르는중인데.. 모든 방에는 화이트 가구로!

거실에는 모던한 느낌의 쇼파에 천연 카페트를 깔 생각이에요.

흑운모 바닥이랑 정말 멋지게 잘 어울릴것같아서 생각만해도 벅차네요 ㅠㅠ

완성되면 더 멋져진 저희집 사진 올릴께요. ^^

마지막으로 이사가면 옮겨심어 베란다정원 만들려고 구입한 꽃이랍니다. ^^

그동안은 제 집이 아니라 화분 하나 마음대로 들이지 못했는데..

드디어 제가 꿈꾸던 베란다 정원을 만들수있게 되었어요.ㅠㅠㅠㅠㅠ



참 예쁘죠? ^^

 

이제 이곳도 안녕이네요.

새로운 저희만의 보금자리에서 더 행복한 우리 네식구.. 생각만해도 행복해서

요즘 하루하루 살맛이 난답니다. ^^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mmmm
    '13.5.30 1:38 PM

    요즘 광고글 때문에 하루하루 글 읽을 맛이 안난답니다. ㅡ,.ㅡ

  • 2. 꼭대기
    '13.5.30 3:16 PM

    축하합니다 예쁘게 사세요

  • 3. 야아옹
    '13.5.31 10:13 AM

    ㅎㅎㅎㅎ,,,,, 부럽습니다 님의 행복이 느껴지네요

  • 4. 쿠킹퀸
    '13.6.2 6:09 PM

    이거 광고글이에여? 엥 ㅋㅋ 행복하게 사세요~~ 좋네요

  • 5. 뉴라케
    '13.6.4 12:07 AM

    가슴이 찡~하게 고운 여운이 남아요..

    참, 곱게 사실분 같아요..

  • 6. 윤쨩네
    '13.6.7 12:05 PM

    글 중간부터 왠지 갑자기 훅 광고냄새가 나요....

  • 7. 피오나
    '13.6.11 12:49 PM

    저도 그렇게 느꼈어요 ㅋㅋ

  • 8. 꽃게장
    '13.6.12 7:12 AM

    거실 바닥재가 제일 맘에 듭니다
    행복하게 사세요

  • 9. 푸른하늘아래
    '13.6.21 5:13 PM

    후기 기대되요

  • 10. 포로리얌
    '13.9.14 3:43 PM

    와 축하드려요 38평 꿈의 평수네요 ^^
    친환경자재로 하시길 넘 잘하셨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915 눈꽃아사면 여름바지 만들기 13 안젤라 2013.06.29 9,689 1
2914 장마와 무더위를 대비하여~ 7 백만순이 2013.06.28 5,279 2
2913 여름맞이 소품 몇 가지 29 소금빛 2013.06.25 12,656 2
2912 식탁과 의자 조합좀 봐주세요 4 작은나무 2013.06.24 7,975 0
2911 특이한 코바늘 뜨기에요. 7 얼리버드 2013.06.21 8,898 0
2910 유아용 썬보넷 16 안젤라 2013.06.20 4,779 1
2909 오랫동안 국민주택 살아오다가... 4 해와달 2013.06.18 9,054 1
2908 침구는 화이트! 15 면~ 2013.06.17 11,114 2
2907 이중 코사지 니둘러부 2013.06.17 3,884 1
2906 작은, 매우 작은 코사지와 파우치 4 니둘러부 2013.06.15 4,562 2
2905 물밀대 ;;;; 4 찰새 2013.06.14 5,690 0
2904 벽면을 보는 리본의 시각, 리본이 바꾸는 세상!!! 3 샤론황 2013.06.11 5,353 0
2903 DIY 비치 토드백들 8 JnJMom 2013.06.06 8,338 1
2902 장미 자수기법 14 소금빛 2013.06.06 8,239 3
2901 꽃을 단 여름가방 1 니둘러부 2013.06.05 5,869 0
2900 울엄마의 털실인형2 7 니둘러부 2013.06.03 5,647 1
2899 커플룩~! 2 면~ 2013.06.02 4,418 3
2898 앞치마와 가방 4 백만순이 2013.05.31 6,835 4
2897 울 냥이의 근황_아직 여친 없음 27 열무김치 2013.05.30 6,525 4
2896 시월드에서 38평으로.. 드디어 이사가요!!!ㅠㅠㅠㅠ .. 10 인리비아 2013.05.30 12,690 2
2895 소이왁스 초 6 복덩이네 2013.05.30 4,096 1
2894 울엄마의 털실인형 13 니둘러부 2013.05.30 4,023 4
2893 베개와 쿠션 3 니둘러부 2013.05.30 3,958 2
2892 5월의 끄트머리를 잡고 코바늘 33 열무김치 2013.05.28 6,601 6
2891 손목에 꽃과 나비가~ 만들어봐요~~ 1 샤론황 2013.05.27 4,020 1
2890 부엌 욕실 개조 5 박하사탕 2013.05.25 10,401 0
2889 항암효과 뛰어난 개똥쑥 배란다로 모셔왔어요^^ 4 행복한연두 2013.05.23 6,472 1
2888 창고방을 손님방으로 꾸미기 4 재스민 2013.05.23 9,876 1
2887 고무줄치마 이렇게 만들어보세요^^ 12 백만순이 2013.05.23 9,900 2
2886 산세베리아 분갈이 해보신 분? 5 대전아줌마 2013.05.21 6,80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