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저희집 코숏 아가 한번 봐주세요

| 조회수 : 1,379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08-13 11:12:42


이제 3개월을 향해 달려가는 아가...혹은 초딩입니다.

1개월 쯤에 회사 사무실 근처에서 눈을 못뜨고...

울고 있길래 어떻게든 해주고 싶어서

덥석 데려온게 벌써 이렇게 됐네요.


양쪽 눈이 다 변형이 와있었는데

치료 끝에 왼쪽 눈은 완치.

오른쪽 눈은 각막손상이 남았지만

시력도 멀쩡. 보기에도 크게 이상은 없어요.

(오른쪽 눈이 렌즈 낀 것처럼 보여요)

필요한 게 있으면 애교

필요한 게 없을 땐 집사 감시.

온 집이 다 자기 거라고 생각해요.


이 잡동사니들도 다 자기 것이랍니다.

건드리면 난리남 ㅎㅎ

 

겁도 많고 장난도 좋아하고 아직 어려서

집사가 오래 같이 있어줘야 할거 같은데

회사를 다니니 같이 있는 시간은

하루에 6시간 정도?

온전히 봐줄 수 있는 시간은 30분~1시간 정도?

이러니 애가 스트레스 받는 것 같고

사회화도 어렵고ㅜㅜ

저는 아토피가 심해지고 머리가 멍하고ㅜㅜ


제가 못놀아주니 혼자라도 잘 놀라고

캣타워도 당근했어요...

근데 그래도 집사가 제일 좋은 장난감이예요.

 

게다가 9월에 장기로 해외에 나가게 되어서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없어서 입양 추진 중인데


16만원 주고 pcr 검사를 했더니

 (요거 하면서 1차접종도 했어요)
이 녀석 아직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더라구요ㅜㅜ

눈도 좋아지고 코막힌 소리도 없어지고

잘 먹고 잘 싸고 잘 놀아서 다 나은 줄 알았는데...

 

밥에 항생제 섞어서 주기 시작은 했는데...

다묘가정  막내로 들어가면 좋겠다 했는데

그것도 어려울 수 있을거 같아요ㅜㅜ

 

길고양이 출신이고 아직 어려서

성질도 있고 원체 독립적인 성격인 거 같아요.

고양이를 키워보셨거나 잘 아시는 분이

외동으로 데려가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이 녀석의 장점은 털이 안날리고

(아직 어려서??)

스크래처를 사줘도 안긁어요.

높이 뛸 때 말고는 뭘 긁질 않인요.

 

고다나 고보협에도 올렸는데

아직 평생 집사 못만나고 어설픈 저랑 살고 있어서

고민 끝에 82에도 올려봅니다.

 

입양홍보 인스타도 만들었으니 

관심있으신 분은 보시고 연락부탁드려요ㅜㅜ

https://www.instagram.com/3bok.3bok ..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관대한고양이
    '23.8.13 12:34 PM

    애기 너무 이쁜데 안타깝네요ㅠ
    첫주인이 평생가는게 제일인데..
    부디 좋은 가족 만나길 바라요

  • 2. Juliana7
    '23.8.13 6:57 PM

    네이버카페/고양이라서 다행이야
    에 올려보세요. 길냥이만 입양홍보 가능하니
    글 잘 쓰시구요. 사진도

  • 3. 화무
    '23.8.14 12:09 PM

    ㅜ.ㅜ 이렇게 사랑으로 치료 해주시고
    거둬 주셨는데 너무 안타깝네요
    원글님 맘도 얼마나 아프실까요 ㅜ.ㅜ
    부디 좋은 가족 만나길 바랍니다.

  • 4. 인생은 금물
    '23.8.16 12:07 AM

    우리 애기 ㅠ
    꼭 네이버 고양이 까페 등에도 소식이 많이 전해지길요
    원글님 맘은 얼마나 아프세요
    살려주시고 이만큼 자란 아이
    님 마음처럼 꼭 좋은 안식처가 나타나길

  • 5. 화무
    '23.8.16 10:37 AM

    저도 SNS로 공유좀 해볼까 하는데
    혹시 지역은 어디신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256 1986년 전체 입결표 바로지금 2023.09.21 509 0
22255 80년대 입결 협죽도 2023.09.20 711 0
22254 일상의 흔적이 족쇄가 된다 2 도도/道導 2023.09.20 422 0
22253 재미 없는 사진이 더 재미있다 2 도도/道導 2023.09.19 635 0
22252 카푸치노와 함께 아침을~ 5 Ilovedkh 2023.09.19 818 0
22251 오늘은 토리가 저에게 온날이에요, ㅎ챌시사진도 도배했어요 11 챌시 2023.09.17 1,438 0
22250 꼰대의 기억 4 도도/道導 2023.09.17 471 0
22249 길고양이 봐주세요 11 쑝이 2023.09.17 1,005 0
22248 그림 제목 알려주세요 오늘도맑음 2023.09.17 353 0
22247 방사 가능할까요 ㅠㅠ 4 다솜 2023.09.16 830 0
22246 가장 즐거운 시간 2 도도/道導 2023.09.15 475 0
22245 식물 이름이 궁금해요. 2 밥은먹었냐 2023.09.14 1,279 0
22244 수퍼 블루문이 쉬고 있는곳 4 도도/道導 2023.09.14 651 0
22243 치안본부 2 도도/道導 2023.09.13 390 0
22242 탄도항 누에섬 낙조 4 화이트 2023.09.12 616 0
22241 여름과 겨울 사이 2 도도/道導 2023.09.12 356 0
22240 즐거운 아이들 4 도도/道導 2023.09.11 627 0
22239 입양을 기다리는 고양이 데이지 5 suay 2023.09.10 1,978 0
22238 내가 만든 한자 (정자 추가) 6 도도/道導 2023.09.10 701 0
22237 떠나는 뒷모습 4 도도/道導 2023.09.09 633 0
22236 창당 합니다. 12 도도/道導 2023.09.08 1,064 1
22235 믿지 못하는 결과 4 도도/道導 2023.09.07 615 0
22234 자동차 수리 문의 요랑 2023.09.06 434 0
22233 내 세상 네 세상 2 도도/道導 2023.09.06 445 0
22232 복이 화가 되다 2 도도/道導 2023.09.05 66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