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 조회수 : 34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29 15:31:04

1. 광역올레길 출발지인 마당광장


2. 마당광장 주변에는 뽕나무가 늘어서 있어 형형 색색의 오디가 주렁 주렁


3. 저물어 가는 오월 봄 날에 하루가 다르게 변신을 거듭하고


4. 혹여 방문하시는 손님이 있어 저 오디를 함께 먹으면


5. 열손가락을 함뿍 물들이들 어떠랴!


5. 아이야1 광장에 간이식탁이라도 내놓고 하얀 모시수건을 마련해두렴.


6. 오디를 먹다가 물든 손가락을 닦아야 하지 않겠니?


7. 대광장으로 내려가는 길


8. 단감나무롸 무화과나무 터널길


9. 녹색 잎 사이로 숨은 홍보석들


10. 아주 옛날에 여유가 저 홍보석을 사람에게 빼앗기는 빼앗기는 바람에 여인이 되지 못했다는 슬픈 전절이...


11. 올레길 곳곳에 있는 호박넝쿨


12. 두릅나무길


13. 아기 주먹만하게 자란 무화과


15. 감곷 얼굴


16. 올래길가에 심어진 호박 순 - 멀지 않아 호박이 열릴듯


17. 두릅나무길을 지나


18. 커다란 노송이 우거진 밀림 사잇길을 내려가면


19. 중간에 뱀딸기가 있다.


20. 노송이 우거진 밀림 안에 두릅나무 분지가 있고


21. 두릅나무 군락지 열에는 곰취군락지도 있다.


22. 광역올레길 코스 가운데 가장 험난한 내리막 길


23. 감나무터널길


25. 너는 또 누구냐?


26.

27. 광역 올레길 중간지점에 있는 호도나무 쉼터


28. 나무가 얼마나 크게 우거졌는지 근늘아래 수 십명이 쉬어더 넉넉하다.


29.  호도나무 쉼터를 지나 오름


30. 송이로 열린 호도


31. 올해는 호도를 달 수 있을지도


32. 무성하게 우거진 호도나무 자태


33. 새들이 오디를 먹고서 배설하는 바람에 사방 천지가 뽕나무가 없는 곳이 없다.



34. 광역 올레길 중앙의 중앙대로 - 완주가 힘들고 어려우면 중앙대로로 나가면 된다.


35. 올레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36. 올레길 옆 고구마 밭


37. 광역 올레길 제4광장


38. 아직 닦지 못한 남은 올레길


39. 게으른 농부를 어디다 쓸꼬하니


40. 세상 천지에 쓸데 없는 것이 게으른 농부와 소더라.


41. 이게 송추밭인지 풀밭인지


42.이렇게 게을러서야 죽이나 먹을 수 있을까?


43. 드디어 광역 올레길 완주했슴다 만세!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58 두부 8 수니모 2020.06.24 1,131 0
    25457 비 오는 날의 수채화 2 도도/道導 2020.06.24 496 0
    25456 (만화) 고양이 리보- 아홉 번째 이야기 9 생활지침서 2020.06.23 836 0
    25455 거금대교 밑을 지나며 도도/道導 2020.06.22 315 0
    25454 이탈리안파슬리 1 비온 2020.06.21 709 0
    25453 금빛 연도 거금대교 4 도도/道導 2020.06.20 389 0
    25452 어제 주신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봤어요 ㅋ 1 누리심쿵 2020.06.20 1,883 1
    25451 황합 해남사는 농부 2020.06.18 502 0
    25450 뒷태도 아름답기를 도도/道導 2020.06.18 719 0
    25449 큰고양이들 사진주의)챌시를 격하게 환영하는 할배냥들 9 까만봄 2020.06.17 1,685 0
    25448 삶의 구역과 생활의 경계 도도/道導 2020.06.17 362 0
    25447 부자의 추억 도도/道導 2020.06.16 615 0
    25446 챌시는 확찐냥 15 챌시 2020.06.15 1,657 1
    25445 지난 일들이 추억이 될 때 도도/道導 2020.06.15 356 0
    25444 태백 금대봉~대덕산의 여름 4 wrtour 2020.06.13 769 3
    25443 시골 마을의 카페 2 도도/道導 2020.06.12 1,230 0
    25442 피리를 불고 나팔을 불때는 도도/道導 2020.06.11 359 0
    25441 민박 개업 해남사는 농부 2020.06.11 803 0
    25440 기다림은 지루해도 희망을 본다 도도/道導 2020.06.10 389 0
    25439 두부는 회복중 8 수니모 2020.06.09 1,426 0
    25438 선택과 보호 도도/道導 2020.06.08 412 0
    25437 (만화) 고양이 리보- 여덟 번째 이야기 6 생활지침서 2020.06.08 830 0
    25436 현충 할 일이 없는 시대 2 도도/道導 2020.06.06 486 0
    25435 흐르는 세월을 보며 도도/道導 2020.06.05 411 0
    25434 늦기 전에 떠나기 전에 6 도도/道導 2020.06.04 9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