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기가 잠에서 깨어도

| 조회수 : 99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12 03:19:19


기차가 지나갈 때

아기가 잠에서 깨어도

울지 않을 듯한 아름다운 기찻길에

마음이 매료된다

옛동요을 떠올리며

기찻길 옆 오막살이를 기억에 더듬어 본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과좋아
    '20.5.12 10:03 AM

    정말 사진이 아름답네요
    어떤 카메라 쓰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 anabim
    '20.5.12 6:53 PM

    저는 늘 이곳이 어딜까 궁금해요.
    번번히 묻자니 죄송스럽고...

  • 2. 도도/道導
    '20.5.12 7:30 PM

    사과좋아 님
    카메라는 니콘과 삼성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아륻답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도 고맙습니다. ^^

  • 3. 날개
    '20.5.13 8:08 PM

    날씨도 좋고 풍경도 아름답고...저 곳에 놀러가고 싶어요.

  • 도도/道導
    '20.5.14 9:06 PM

    오늘부터 황사로 나쁨수준까지 갔고 내일부터 몇일간 비가 계속된다는데
    비가 오고나면 여름이 성큼 다가 올듯합니다.
    비온 후에 다녀가시면 싱그러움을 맛보실 실 수 있을 듯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4. 따뜻한동행
    '20.6.10 9:14 PM

    이렇게 아름다운곳이 어디인지 알려주세용~~
    부탁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22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634 0
25421 원주 치악산 종주 8 wrtour 2020.06.01 1,119 5
25420 매끈하게 잘생긴 고추 해남사는 농부 2020.05.31 730 0
25419 찾는 사람이 많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드물어도 도도/道導 2020.05.31 487 0
25418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422 0
25417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1,234 0
25416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4 생활지침서 2020.05.29 760 0
25415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385 0
25414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1,004 0
25413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9 챌시 2020.05.27 1,603 0
25412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637 0
25411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759 0
25410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1,103 0
25409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459 0
25408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382 0
25407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446 0
25406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553 0
25405 맥스 12 원원 2020.05.21 1,163 1
25404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7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1,408 2
25403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545 1
25402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1,243 0
25401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6 생활지침서 2020.05.19 940 0
25400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818 2
25399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604 1
25398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4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