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 조회수 : 79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8-26 09:57:21



같은 종에 속하니 부류로 구분한다 
 크기도 모습도 그리고 생각도 다르다 
 집에서 기르는 개도 집안의 분위기와 주인의 의중을 안다 

 사람이 제 나라의 흐름을 모르고 형편을 읽을 줄 모르니 개보다 못하다고 하니 
 듣는 사람만 기분 나쁜 것이 아니라 개들도 기분이 안 좋을 듯하다

윔비와 어린 후추는 가야 할 곳과 가서는 안 될 곳을 스스로 구분한다.
판단이 안 서면 주인의 얼굴을 바라보며 지시를 기다린다.
 먹을 것 앞에서도 침을 흘릴지언정 주인이 없어도 결코 입을 대는 일이 없다
짖어 대는 것도 때와 장소와 그리고 형편을 알고 반응한다.
 그러니 어찌 대우를 안할 수 있겠는가

백성의 아픔을 외면하고 국민의 안전과 번영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집권을 위한 정책을 논하는 자들에게는 대우를 할 수 없다

 국민의 건강을 운운하면서 자신들의 밥그릇만 넓히려는 놈들은
 사람들 앞에서는 애견인을 자처하고 뒤돌아 狗湯을 즐기는 자들과 같다.

같은 금배지를 달고도 오로지 정권 탈취에만 급급해서 주고도 뺨 맞을 짓만 하는 야당과
흰 가운을 입고 고귀한 척은 다하면서 거리로 나와 의사의 품위를 손상하니
이제 배우는 의대생까지 꼴뚜기 주제에 어물 전에서 생선 행세까지 한다



왼쪽이 윔비(아메리칸 올드 쉽독) 오른 쪽이 후추(미니어처 푸들)입니다.

    우리 집에서 윔비와 후추는 문을 열어 놓아도 목줄을 하지 않으면 결코 현관을 벗어나는 일이 없다
그러니 대우를 요구하지 않아도 사랑을 받을 만하다
오늘도 윔비와 후추에게 풍성한 대우를 하며 즐거움을 교감한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관대한고양이
    '20.8.27 12:25 AM

    윔비,후추 넘 듬직하고 예뻐요~

  • 도도/道導
    '20.8.27 7:36 AM

    윔비와 후추 예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도 고맙습니다.

  • 2. 날개
    '20.8.27 9:26 PM

    요즘처럼 혼란하고 심난한 때 윔비가 내려주는 커피 한잔 마시면 좋겠어요.후추 첨 보는것 같아요.귀여워라~

  • 도도/道導
    '20.8.28 9:49 AM

    바리스타 윔비를 기억하시는 군요~ ^^

    네~ 후추는 몇 일 전에 잠시 위탁 받았는데 잘못하면 떠 안게 생겼습니다. ㅠㅠ
    댓글 감사합니다.

  • 3. 김태선
    '20.8.28 9:02 AM

    도도님,,,,후추뒤의 회색배경은 웜비의 몸통인가요?
    어머!! 웜비코크 색채 놀랐습니다..다채로와요....

  • 도도/道導
    '20.8.28 9:46 AM

    네~ 맞습니다~
    털 색이 두 녀석 다 회색이라 같이 누워 있으면 후추는 숨은 그림 찾기 해야 보입니다. ㅋㅋㅋ
    댓글과 관심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51 하자 관련 마루 사진 올립니다 5 그 바람소리 2020.09.28 876 0
25550 그 곳에 가면 2 도도/道導 2020.09.27 288 0
25549 오늘 민주당 이낙연 총재님 경북 울진항 태풍피해 현장에 오셨습니.. 어부현종 2020.09.26 327 2
25548 아름다운 그림자를 꿈꾸며 2 도도/道導 2020.09.25 316 0
25547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1,366 0
25546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601 1
25545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464 0
25544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693 0
25543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2,133 0
25542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946 0
25541 감사의 눈물로... 2 도도/道導 2020.09.11 828 0
25540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6 fabric 2020.09.10 2,313 0
25539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738 0
25538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899 0
25537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67 0
25536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85 0
25535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862 0
25534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50 0
25533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826 3
25532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553 0
25531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869 0
25530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479 0
25529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85 0
25528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79 1
25527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6 fabric 2020.08.28 2,170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