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 조회수 : 1,02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7-17 10:56:21

어미가 새끼를 낳은지 2주도 안되어서 옆집 아주머니 손을 타


어미에게 버림받은 냥이를 지인이 보살펴주고 있습니다


그게 2주전이니 아마도 한달정도 된 냥이로 추정되네요


지인이 전원주택에 살고 있는데 그곳에 사연있는 냥이들을 하나둘 거두다 보니


어느새 열마리가 되었어요


이번이 마지막이다 하고 요놈까지 거두려고 했는데


기존에 있던 고양이 두마리가 못받아들이고 해코치를 해대는통에 따로 격리해서 보호하고 있습니다


저 아래 치즈냥이도 귀가 여우처럼 생겼던데


치즈냥이 귀가 원래 그런가? 싶네요 요놈도 사막여우처럼 생겼거든요


왕세자처럼 떵떵거리고 잘 살라고 이름을 세자로 지어줬다고 합니다


혹시 집사가 되어주실 회원분 계실까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요리는밥이다
    '20.7.18 1:47 PM

    치즈냥이들이 애교 많고 순하죠! 꼭 좋은 평생가족 만나길 바라요!

  • 2. 날개
    '20.7.19 6:25 PM

    아우 예뻐라~ 건강하고 행복하길 빌게요.

  • 3. 누리심쿵
    '20.7.23 11:21 AM

    이쁘죠~
    서 있으면 발바닥 위에 올라와서 안내려가요
    너무 이뻐요

  • 평심루
    '20.7.23 3:17 PM

    아직 입양 안 갔나요?

  • 4. 누리심쿵
    '20.7.25 11:24 AM

    아직이요~ 지인이 아직 보살피고 있어요^^

  • 5. 토끼엄마
    '20.7.25 2:41 PM

    우왕 너무 예뻐요..@@
    무지개 나라 간 그 어느 애기(차마 가슴 아프실 분 계실까봐 이름은 못 부르겠고) 환생한 거 아닐까요?
    그 집 가서 다시 사랑받으면 좋겠네요....ㅠㅠ

  • 6. 리저드
    '20.7.26 12:55 AM

    지역이 어디인지 궁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61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98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69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58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72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44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843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63 0
25517 오늘 밤 방 좀 같이 써도 될까요? 4 나니오에 2020.08.22 1,714 0
25516 배운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닐지라도 도도/道導 2020.08.20 491 0
25515 능력은 자리를 보존할 때에 2 도도/道導 2020.08.19 541 0
25514 (웅이오월이) 고양이가 고양이~ 5 푸른감람나무 2020.08.18 1,582 0
25513 한적한 가로수길 4 도도/道導 2020.08.17 773 0
25512 까만봄님! 6 야옹냐옹 2020.08.16 881 0
25511 광복 75주년 도도/道導 2020.08.15 314 0
25510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11 푸른감람나무 2020.08.13 2,030 0
25509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330 0
25508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416 0
25507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1,431 0
25506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8 푸른감람나무 2020.08.10 1,200 0
25505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582 0
25504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1,185 0
25503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1,149 0
25502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643 0
25501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51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