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붉은여우꼬리풀

| 조회수 : 639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7-03 19:17:48
동네 꽃집에서 보고 너무 귀여워서 데려온 붉은여우꼬리풀이랍니다.

이 식물의 학명은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아칼리파 렙탄스라는 어쩐지 공룡스러운 이름입니다. 
처음 봤을 땐 꽃의 색깔이나 모양이 너무 강렬해서 강아지풀에 염색을 해서 인위적으로 꽂아둔 줄 알았어요. 

저렇게 이파리 사이에서 꽃이 올라옵니다. 
초록색이지만 좀더 크면 털실같은 붉은 털이 뒤덮이면서 귀여운 꼬리 모양이 됩니다.
깨풀과라 그런지 잎의 모양이 깻잎같아요. 


꽃의 촉감은 강아지나 고양이의 꼬리를 만지는 것처럼 부드러워요.

사진은 주방에서 찍었지만 지금은 제 방 창가에 있어요. 
아열대 식물이라 햇볕을 듬뿍 받아야 잘 자라거든요. 
원래 저렇게 작은 아이는 아니라서 건강하게 자라면 좀더 큰 화분에 옮길 겁니다. 
아이 초등 때 가입해서 그 아이가 대학신입생이 되는 동안 줌인줌아웃에는 글을 처음 써보네요. 
블로그도 방치한 채 글을 안 쓴지 한참이고 몇 년 만에 작성하는 게시물이라 약간 설레입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oshidsh
    '20.7.4 10:58 PM

    어머, 너무 예쁜데요?

  • 은구름
    '20.7.6 10:29 AM

    꽃이 파스텔 계열의 빨강이라서 더 예뻐요. ^^ 작은 화분이라 크게 안 자라는데 야생하는 꽃은 더 길게 자라서 귀여운 느낌은 덜하더라구요.

  • 2. 날개
    '20.7.8 4:31 AM

    빨간 색이라서 그런지 크리스마스가 연상돼요^^
    이름처럼 여우꼬리가 연상되기도 하구요.정말 풍성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66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61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6 fabric 2020.08.28 2,101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69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59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72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45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845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65 0
25517 오늘 밤 방 좀 같이 써도 될까요? 4 나니오에 2020.08.22 1,714 0
25516 배운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닐지라도 도도/道導 2020.08.20 491 0
25515 능력은 자리를 보존할 때에 2 도도/道導 2020.08.19 541 0
25514 (웅이오월이) 고양이가 고양이~ 5 푸른감람나무 2020.08.18 1,584 0
25513 한적한 가로수길 4 도도/道導 2020.08.17 774 0
25512 까만봄님! 6 야옹냐옹 2020.08.16 881 0
25511 광복 75주년 도도/道導 2020.08.15 314 0
25510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11 푸른감람나무 2020.08.13 2,032 0
25509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331 0
25508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416 0
25507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1,435 0
25506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7 푸른감람나무 2020.08.10 1,203 0
25505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582 0
25504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1,186 0
25503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1,150 0
25502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64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