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흰코트에 오드아이 소년고양이 입양되었습니다 행복하렴

| 조회수 : 1,90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10-30 20:26:49

길냥이로 살기에는 다른 고양이들에게 배척받을 외모라 입양이 절실합니다.

일용직 막노동으로 어렵게 어렵게 길냥이들을 거두고 계신 어르신께서 돌보는 턱시도냥이 낳은 아깽이인데

흰색냥이는 토종 냥이 중에는 없습니다. 자연계에 흰동물이 알비노외에 없는것처럼요.

게다가 오드아이이고 이미 사람손을 타서 길생활은 못할 것이고 어르신께서 눈물로 입양보내달라 부탁하셨다해요.

3개월정도 추정된다는데 어미가 살뜰히 챙기고 있다지만 말랐네요.

15일에 자유게시판에 북극곰 님이 올리신 글 보고 예쁜 아깽이라 입양이 된 줄 알았는데

다시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리셨기에 급한 마음에 대신 올려드립니다.



북극곰님의 입양 조건(너무나 당연한 것들입니다)

1. 아기냥이 가족으로 끝까지 책임지실 마음을 가지신 분
2. 6개월까지 ...한달에 1번 어르신 카톡으로 잘 지내고 있는 사진 보내주실분
3. 데려가실때 어르신과 신분증 교환해서 서로 확인 가능하신 분
4. 책임비 5만원 (중성화시 병원계좌로 입금해드립니다)

아래는 북극곰님 글

https://www.82cook.com/entiz/read.php?num=2884512&reple=21604091

https://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287480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큐라
    '19.10.30 8:35 PM

    고다카페의 입양전신청서 양식입니다. 충분히 생각해 보시고 북극곰님께 연락주시기 부탁드립니다.
    ----------------------------------------------------------------------------------------
    답장받을 이메일 주소 :
    신청인 휴대전화번호 :
    고양이를 입양하고자 하는 이유 :
    내용기입 :
    3) 입양신청인에게 하는 간단한 질문 (아래 간단한 질문에 성실히 답해주세요!)
    Q. 고양이나 개 등 소동물과 함께 산 적이 있습니까?
    A. 답변 :
    Q. 함께 산 적이 있다면 지금 고양이나 개는 어디에 있습니까? (함께 살고 있다면 현재 있다, 무지개 다리 건넜다면 떠났다, 다른 곳으로 보냈다면 사유, 입양보냈다 등으로 작성, 해당사항 없다면 해당사항 없음,처음 키워본다 등으로 작성.)
    A. 답변 :

    Q. 입양대기 신청서 답장 받고 싶은 시기 (본 파일 수신확인 후 5일 이내 등 답장 받고 싶은 날짜를 숫자 또는 년 월 일로 표기해 주세요.)
    A. 답변 :


    4) 지금 입양 대기 중인 고양이를 입양하게 된다면 어떤 삶을 꿈꾸고 있나요?
    내용기입 :

    5) 만약 입양한 고양이와 함께 하지 못 한다면 어떻게 행동할 계획인가요?
    내용기입 :

  • 2. 북극곰
    '19.10.30 9:54 PM

    큐라님~너무 고맙습니다. 레테에 올렸더니 입양해가신다는 분이 계셔서 입양진행중이예요. 큐라님 덕분에 일이 잘 풀렸나 봅니다.

  • 큐라
    '19.10.30 9:59 PM

    아유 별말씀을요. 입양계약서 작성하시고 꼭 좋은 집사 만나길 바랄게요

  • 3. 북극곰
    '19.11.1 8:20 PM

    큐라님~정말 감사합니다.^^

  • 4. ㅂㅅㅈㅇ
    '19.11.7 11:21 PM

    한달에 한번은 너무 작은데..요즘 입양보냈다가 죽어서 나온 애들 많아요 정말 까다롭게 고르셔야해요

  • 5. 북극곰
    '19.11.19 4:56 PM

    좋은분께 큐라님 덕분에 입양되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832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56 0
25517 오늘 밤 방 좀 같이 써도 될까요? 4 나니오에 2020.08.22 1,697 0
25516 배운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닐지라도 도도/道導 2020.08.20 487 0
25515 능력은 자리를 보존할 때에 2 도도/道導 2020.08.19 537 0
25514 (웅이오월이) 고양이가 고양이~ 5 푸른감람나무 2020.08.18 1,565 0
25513 한적한 가로수길 4 도도/道導 2020.08.17 768 0
25512 까만봄님! 6 야옹냐옹 2020.08.16 878 0
25511 광복 75주년 도도/道導 2020.08.15 313 0
25510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11 푸른감람나무 2020.08.13 2,011 0
25509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329 0
25508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412 0
25507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1,423 0
25506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8 푸른감람나무 2020.08.10 1,193 0
25505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580 0
25504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1,175 0
25503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1,139 0
25502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640 0
25501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503 0
25500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343 0
25499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353 0
25498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9 챌시 2020.08.03 1,641 0
25497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6 도도/道導 2020.08.03 622 0
25496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336 0
25495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56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