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다리다친 아기 고양이 시도 기억나세요??

| 조회수 : 1,34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10-30 18:38:03


2017년 9월에 구조된 턱시도 아기 고양이 시도입니다~

그때 토요일, 남편이랑 나들이 나갔다가.. 자전거 숍을 하는 남편의 지인이 다리 다친 아기 고양이를 구조했다는 소식을 듣고 와서... 어찌하면 되는지 82 자게에 올렸다가 여러분들 조언 듣고 줌인줌아웃에서 모금해서 수술비 마련해 살려낸 아깽이였답니다.






아깽이때랑 눈색깔이 달라졌어요! 옅은 에메랄드 눈을 가진 미묘 시도입니다~~



그 때 다친 다리는.... 수술 이후 굽히지 못하고 앉을 때는 저리 앉아 있다고 하네요.. ㅠㅠ



그래도 중성화 수술도 잘 마치고 건강히 잘 살아 있다옹~~ 하고 생명의 은인 82회원님들께 인사올립니다옹~~


시도보다 먼저 구조되어 함께 살고 있는 녀석들이랑 같이 찍어봤어요~ 시도가 호기심이 많은 냥이라 자주 탈출 시도?? ㅋㅋ 이름따라 가는걸까요? 여튼 탈출 시도를 해서 어쩔 수 없이 목걸이를 채웠다고 하네요. ㅠㅠ

자주 소식 전해드리고 싶었는데... 자전거 숍이라는 조금은 열악한 환경에 살고 있는지라... 그때도 입양보내는게 좋겠다고 조언 주신 회원님들도 계셨거든요. 근데 시도 구조하신 분께서 그래도 자기가 거두고 싶다 하셔서.. 저도 중간 입장에서 어쩔 수 없이 구조자님 의견을 따랐답니다. 혹시라도 입양 못가고 숍에서 사는거 안타까와 하실 분들도 계실까봐.. 꾸지람 들을까봐 소식 자주 못 올렸어요. 남편이 자전거 마니아라 숍에는 자주 가서 사진은 늘 보내준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쪽지 보내주심 개인적으로라도 알려드릴게요~


다시한번 그때 도와주신 모든 회원님들께 감사말씀 전해드려요~~

요즘 깡패보다 더한 검찰에, 자한당에... 나쁜 적폐들로부터 너무 시달리고.. 너무 감사하고 좋으신 분들 슬픈 소식까지.. ㅠㅠ

왠지 힐링이 필요할거 같아서(사실 제 자신이 제일 필요했어요 ㅠㅠ) 공유해봅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수꽃다리
    '19.10.30 7:31 PM

    시도가 씩씩하게 잘 커주었네요. 윤이 좌르르~나는게 사랑받고 사는 고양이같아 마음이 좋습니다.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해요^^

  • 2. 다시한번
    '19.10.30 7:55 PM

    ㅋㅋㅋㅋ귀여워아가~~~~~
    시도가 좋은 집사님 만나서 행복하게 잘 사는구나~^^
    자전거샵이 어때서요~
    옹이들 한텐 장난감 천국이겠어요~

  • 3. 큐라
    '19.10.30 8:11 PM

    소녀시대 Girls bring the boys out 안무가 저렇게 한다리 쭉뻗고 있는거죠^^
    행복한 소식 잘보았습니다. 복받으세요!!

  • 4. 원원
    '19.11.1 6:46 PM

    에메랄드 예쁜눈을 가졌네요.

  • 5. yiin
    '19.11.2 8:37 PM

    사랑 듬뿍 받고 있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 6. 츠바사
    '19.11.4 9:29 PM

    그 때 약소하나마 만원 보낸 1인이랍니다.????
    시도야 집사님과 형제들과 쭉 행복하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79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421 0
25478 이 씽크대 부속품 이름 좀 알려주세요? 플리즈..ㅠ 2 나무꾼 2020.07.22 748 0
25477 언제나 한 주의 시작은... 도도/道導 2020.07.20 412 0
25476 훼손되지 않기를 2 도도/道導 2020.07.18 577 0
25475 연꽃 사진 45장 도도/道導 2020.07.17 680 0
25474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7 누리심쿵 2020.07.17 903 0
25473 떠날 때는 말없이 도도/道導 2020.07.17 429 0
25472 점봉산 곰배령의 여름 6 wrtour 2020.07.17 687 0
25471 잠시 그리고 잠깐 도도/道導 2020.07.16 322 0
25470 변함 없는 네 모습과 소리를 듣고 싶다 도도/道導 2020.07.15 347 0
25469 너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14 327 0
25468 길고양이 어미가 다쳐서 구조한 레오 평생가족 찾습니다. 5 그네 2020.07.13 1,732 0
25467 화분속 잎파리가 무슨 꽃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예화니 2020.07.13 686 0
25466 세 가지 아베마리아, 따로 버전, 일전에 끝없는 복숭아밭 이후 .. 장미공원 2020.07.13 415 0
25465 가야 할 길과 갈 수 있는 길 도도/道導 2020.07.12 372 0
25464 김어준 총수 모친상 근조화환 13 Leonora 2020.07.11 3,886 6
25463 오늘이라는 시간을... 도도/道導 2020.07.11 318 0
25462 2020년 한국(美)골프장(전주 샹그릴라..경자년 봄 이야기) .. 1 요조마 2020.07.09 540 0
25461 (스크랩)손씻기와 마스크쓰기의 위엄 카렌튤라 2020.07.07 660 0
25460 아름다운 부부를 만나다 도도/道導 2020.07.07 1,023 0
25459 안녕하세요. 로이를 소개합니다. 27 초록지붕 2020.07.06 2,091 0
25458 아름다운 일터 도도/道導 2020.07.06 447 0
25457 바리스타 윔비 22 도도/道導 2020.07.05 1,112 0
25456 설악산 토왕성 폭포 2 wrtour 2020.07.05 566 2
25455 작은 존재에게서 아름다움을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04 37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