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이것은 청포도인가 샤인머스켓인가

| 조회수 : 1,99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10-17 18:43:28



제가 샤인머스켓을 첨 사봤어요.

생협서 주문했는데....

무지 맛은 있는데요.

청포도랑 다른점이 하나도 없는거예요.

샤인머스켓은
껍질이 분리 안되고 망고맛이 난다, 천상의 향이다

이렇게 들었는데,

근데 이건 달기도 달고 맛은 있는데.....

그냥...... 단 청포도인 거예요.
씨도 한두개씩 다 들어 있고요.

지금 전 배달이 잘못 되어 청포도가 왔단 의심이 강하게 들어요.

가끔 배달실수가 있어서 주문한게 빠지고 안오거나

수량이 잘못 되어 오거나 하거든요.

맛은 아주 좋아요.

아주 맛있는 청포도....

제가 지금 샤인머스켓을 먹고 있는게 맞나요?

좀 봐주세요.





오디헵뽕 (manimmanim)

오래전에 누군가가 지나가는 말로 오드리헵번 닮았다고 했습니다. 푸하하.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디헵뽕
    '19.10.17 6:49 PM

    아, 원래 샤인머스켓이 청포도 종류란건 알고 있어요.
    그래도 진짜 청포도랑 샤인머스켓은 다르지 않겠어요?
    얜 정말 뭘까요?

  • 2. anabim
    '19.10.17 8:22 PM

    같은데요.샤인머스켓은 약간 하트 같은 모양이지 않나요?

  • 3. 바다사랑
    '19.10.17 11:38 PM

    샤인머스켓 맞아요
    청포도는 껍질이 얇야요
    그리고 과육도 작고

  • 4. 미소나라
    '19.10.18 12:28 AM

    저거슨 청포도의 탈을 쓴 샤인 머스캣이란 말인가요??!!

    저렇게 송이 사이가 먼 샤인 머스캣은 본적이 없고(알알이 딱딱 붙어있죠) 더구나 씨가 있다니...

    아무래도 좀....

  • 오디헵뽕
    '19.10.18 12:32 AM

    네, 씨 있어요. 한 알에 두세개씩이요. 씩씩.... 억울해.... 아무래도 청포도 같죠? 값도 훨 비싼데 잘못 왔나봐요.

  • 5. BLUE
    '19.10.18 5:19 AM

    맛있게 드셨으면 샤인머스켓이 맞을겁니다
    제가 몇번 샤인머스켓 사 먹다가
    좀 저렴한 가격인 청포도가 있어서
    비교해 보고 싶어 사 먹은 적이 있어요
    맛이 완전히 달라요
    껍질도 질겨서 먹을 수 없구요
    씨도 많이 있구요
    비싸도 샤인머스켓 사 먹고 싶어졌어요

  • 6. 복남이네
    '19.10.18 9:58 AM

    샤인머스켓
    모양이 서너가지로 보이던데요
    길쭉한 모양.둥근모양 사진모양 또 다른모양
    여튼 전 이렇게 봤어요
    처음엔 맛봤을땐 신세계였죠
    몇번 먹다가 청포도를 사서 먹어 봤더니
    샤인머스켓은 싱거우면서 아주 달고
    맛있는 청포도는 그에 비해 덜 싱겁고 단맛이 살짝 덜한,,
    근데 제입맛엔 청포도여서
    비싸고 싱겁고 달디단 샤인머스켓 안사고 청포도로...

  • 7. 콩콩
    '19.10.18 10:26 AM

    제가 느낀 차이로는 샤인머스캣은 좀 알맹이가 불투명하달까 그런 느낌이 있었어요.

    반면 일반청포도는 샤인머스캣에 비해 상대적으로 껍질이 얇고 투명한 느낌을 주고요.

    사진만으로는 긴가민가하군요.

  • 8. 나무아래
    '19.10.18 4:28 PM

    샤인머스켓은 씨앗이 있는 포도 입니다

    씨앗없는 샤인머스켓은 지베렐린 처리를 해서 씨가 못생기게 하고 씨가 생기지않도록 약제처리를 해서 재배한거예요

    샤인머스켓 재배하는 유기농인증 재배농가는 화학농약 처리를 할 수 없기때문에 씨앗이 있습니다

    화학농약을 사용하는 일반 농가의 샤인머스켓은 지베렐린 처리해서 씨가 없고 그래서 알이 크고 더 좋아보아는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23 부자의 추억 도도/道導 2020.06.16 499 0
25422 챌시는 확찐냥 15 챌시 2020.06.15 1,078 1
25421 지난 일들이 추억이 될 때 도도/道導 2020.06.15 272 0
25420 태백 금대봉~대덕산의 여름 4 wrtour 2020.06.13 514 1
25419 시골 마을의 카페 2 도도/道導 2020.06.12 1,005 0
25418 피리를 불고 나팔을 불때는 도도/道導 2020.06.11 285 0
25417 민박 개업 해남사는 농부 2020.06.11 628 0
25416 기다림은 지루해도 희망을 본다 도도/道導 2020.06.10 318 0
25415 두부는 회복중 8 수니모 2020.06.09 1,184 0
25414 선택과 보호 도도/道導 2020.06.08 347 0
25413 (만화) 고양이 리보- 여덟 번째 이야기 6 생활지침서 2020.06.08 655 0
25412 현충 할 일이 없는 시대 2 도도/道導 2020.06.06 415 0
25411 흐르는 세월을 보며 도도/道導 2020.06.05 333 0
25410 늦기 전에 떠나기 전에 6 도도/道導 2020.06.04 822 0
25409 만만하지 않습니다. 도도/道導 2020.06.03 509 1
25408 낭만주의적인 카페에서 도도/道導 2020.06.01 626 0
25407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470 0
25406 원주 치악산 종주 8 wrtour 2020.06.01 637 3
25405 매끈하게 잘생긴 고추 해남사는 농부 2020.05.31 539 0
25404 찾는 사람이 많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드물어도 도도/道導 2020.05.31 366 0
25403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305 0
25402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1,029 0
25401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5 생활지침서 2020.05.29 597 0
25400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265 0
25399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82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