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다정한 호칭

| 조회수 : 1,37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8-10 09:44:22


만약 그리움이라는 지명이 있다면 

비 내린 소금사막에 비치는 구름 근처일 것이다 

끝없이 피어올라도

다시 피어오를 만큼의 기억을 간직한 구름


빗물 고인 소금사막에 떠 있는 기억의 신기루

그 풍경을 손에 담으면 구름을 간직할 수 있을까 

간직을 꿈꾸게 하는 이름들

구름과 당신이 같은 종족임을 말하지 않겠다



                                              - 이은규,  '소금사막에 뜨는 별'  중에서





아침에 아이들 몰고 나가다가,

몇년만에 한 송이 핀 치자꽃을 발견했다 


맡아는 봤니 

치이~자아~하다.


모양은 구름모양이고,

그리움과 한 팀이라, 

세트로 당신을 불러들인다고 한다





*사진 위는 시인의 시

*사진과 사진 아래는 쑥언니 사설 

*디장힌 호칭은 시집 제목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원
    '19.8.13 12:32 PM

    치이 자아~ ㅎㅎㅎ
    향이 좋죠?

    저희집 치자는 진디랑 싸움하다가..허망하게 가버렸어요. ㅠㅠ

  • 쑥과마눌
    '19.8.14 6:00 AM

    은근 잘 죽는 치자꽃이죠.
    추위에도 약해요.
    이쁜 것들이란..

  • 2. 에르바
    '19.8.15 8:02 AM

    향기가 진짜루 여기까지 풍깁니다

  • 쑥과마눌
    '19.8.15 8:42 AM

    다행입니다~
    찍어 올린 보람을 느낌니다 ㅎㅎ

  • 3. Harmony
    '19.8.20 9:15 PM

    꽃에서
    바닐라향기가
    흘러나오는 듯 합니다.

  • 쑥과마눌
    '19.9.1 1:33 AM

    꽃중에 치자향보다 나은 향을 보지 못하였다죠. 다른 향은 다 닮았어요 ㅎ

  • 4. 웃음보
    '19.8.30 11:38 AM

    꽃도 저렇게 예쁜데 향기까지 정말 예술이죠.
    저 열매도 정말 요긴하게 쓰이더라고요.
    20여년 전 남편이 어디에 찧어서 다리에 멍이 시퍼렇게 들었는데
    어머님이 치자 열매를 가루로 만들어 밀가루와 섞어서
    상처부분에 붙여 주셨어요.
    하룻밤 자고 나니 멍이 그 밀가루 반죽으로 옮겨갔더라고요.
    그래서 민간요법을 믿게 된 계기가 됐어고요.
    저렇게 예쁜 꽃을 아침에 본 원글님께 오늘 행운이 넘치길 바랍니다.

  • 쑥과마눌
    '19.9.1 1:34 AM

    오호...그런 방책이요!
    치자로 물들인 색도 좋아요
    그리 예쁜 노랑색은 없다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23 소녀상지킴이들에게 보낸 음식들과 대화 봐주세요 3 유지니맘 2019.09.18 258 0
24922 함께했던 아이들 도도/道導 2019.09.16 481 0
24921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399 2
24920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758 0
24919 코스모스 말이다 2 쑥과마눌 2019.09.11 771 1
24918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521 0
24917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418 0
24916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19 유지니맘 2019.09.05 1,409 1
24915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899 3
24914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851 0
24913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871 0
24912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16 3
24911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687 1
24910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2,008 5
24909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194 2
24908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406 0
24907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1,410 2
24906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3 인천자수정 2019.08.20 620 0
24905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4 雲中月 2019.08.19 1,221 0
24904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531 3
24903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363 1
24902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1,029 3
24901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736 0
24900 다정한 호칭 8 쑥과마눌 2019.08.10 1,372 1
24899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853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