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기 길냥이와 일주일

| 조회수 : 2,24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07-26 14:16:37







얘를 만난지 오늘로 딱 1주일쨉니다

상상도 해보지 않은,, 내 휴대폰에 고양이 사진이라니...


지난 금요일은 많이 당혹스럽고 걱정이 많았다면

오늘은 일상에 흐트러짐 없는 마음인데도 걱정은 가득이네요

금요일.

갑자기 허허벌판 공장 사무실로 찾아든 이 아이를 어쩔줄 몰라 일단 큰박스안에 우유랑 참치랑 넣어주고

퇴근은 했지만

보기에도 기력이 다 떨어져 보여 밤새 무슨일이나 나지 않았나 걱정스러움에  

다음날 토요일 태풍으로 인한 폭우속 반강제로 출근을 했어요

상태가 염려스러 결국 동물병원으로

태어난지 6주 정도 됐고 평균 무게의 반의반 정도고 한쪽 눈도 눈물이 계속나고 불편하게 깜빡이여서

사료 안약 영양제 한봉다리를 받아들고 결국 집으로 델꼬 왔어요

저희집 1층에 빈 사무실이 현재 서식처입니다

일주일 아침저녁으로 맨날 보다보니 나름 반갑고 종종 이쁘기도 한데 아직 한번도 만져보지 못했어요

전 진짜 고양이 약간 음....

첫 구조부터 사료챙기기 안약넣기는 남편이 지극 정성으로 하고 있고

저희가 출근하면 6학년 아들이 시간 맞춰 돌보고 있어요

어쩌면 얘는 참 복 많은거 같아요

엄마 떨어진거는 참 안됐지만

때마침 비어있는 사무실이 있어서 저희가 당분간 보호할수 있고

초등 방학을 맞아 돌보고 놀아줄수 있는 사람이 딱 생겨서.

일주일동안 눈꼽도 적어지고 배도 뽕양해지고 움직임도 빠릿해져서 한시름은 놨는데

솔직히 부담스러워요.

정말 키울수는 없을거 같거든요

주위에 계속 알아보고 있긴한데 좋은 답은 없고 시간이 갈 수록 부담감만 쌓이고 있어요

세상 흉흉해서 아무나 한테 보내는 것도 걱정이라 더 어려운거 같아요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9.7.26 4:32 PM

    좋은 일 하셨습니다.
    부디 좋은 주인 나타나길 바랍니다.
    어렵지만 기다려보세요.

  • 2. cookienet
    '19.7.26 5:35 PM

    살좀 찌고하면 미모가 엄청나겠어요.
    제발 행복해라..
    복 많은 새끼냥아.

  • 3. doubleH
    '19.7.26 6:26 PM

    아드님이 참으로 대견합니다
    큰 인물 되기를 기도합니다
    좋은 주인 만날때까지 잘 부탁드리고
    느슨하게 님댁에 좋은일 많이 생기길...

  • 4. 희주
    '19.7.26 10:01 PM

    새끼 고양이가 사막여우처럼 귀가 큼직하니 예쁘네요. 얼굴이나 몸에 비해 귀가 크고 시원하게 생겼어요. 죽을 고비는 벗어났으니 우선 건강 회복해서 원글님에게도 너무 부담 되지 않게 또 다른 좋은 인연을 만나면 좋을텐데. 원글님 댁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5. 테디베어
    '19.7.27 9:15 AM

    아유 예쁜아가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얼른 좋은 인연 나타나길 바랍니다.
    느슨하게 님댁 항상 행복하세요^^

  • 6. apfhd
    '19.7.27 12:44 PM

    얼마나 못먹었으면... 귀만 삐죽하게 크고 몸은 아직 작네요.
    먹을 거만 제대로 먹어도 많이 이뻐질 것 같아요. 원글님 복 받으시길..

  • 7. ann
    '19.7.27 1:44 PM

    살만 더 오르면 뽀동하니 더 이뻐질것 같습니다^^
    저도 길에 혼자 버려진 아가냥 덥썩 데려와 7년가까이 동거중인데 너무너무 이뻐요^^
    울집 움직이는 인형 입니다.
    아가가 좋은곳으로 입양갈때 까지 잘 부탁드려요~~
    원글님댁에도 좋은일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8. 추장
    '19.7.29 8:46 AM

    얼굴에 장난기 가득해요 진짜 캣초딩!
    저 보드 위에 앉은 사진 눈빛 넘 귀여워요~
    저도 생후 2개월 된 뼈가죽만 남은 치즈냥이 주워와서 15년째 모시고 살아요.
    잘 먹여서 살 좀 붙고 좋은 집사 찾을 때까지 도와주세요.
    감사합니다

  • 9. spoon
    '19.7.29 2:51 PM

    비오는 날 어미가 버리고 간 아깽이와 동거 시작한지 두달이 좀 못 되네요
    다음 달 쯤 중성화 수술시켜 마당냥이로 키우려구요
    저와 딸아이 팔 다리가 상처 투성이가 되어 왜 그러냐는 인사 받기 바빠도 귀요미 냥이의 매력에 빠져 버렸어요~^^

  • 10. Mimina
    '19.7.30 3:11 PM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며 크는 것도 큰 복인 것 같아요 복받으세요 원글님도 가족분들도

  • 11. 생활지침서
    '19.8.7 11:35 AM

    구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매력있게 생겨서 빨리 입양 될 수도 있겠네요~ 좋은 인연 만나길 기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32 구기자 효소 담았어요~~~ 1 울금구기자 2019.09.22 228 0
24931 울금꽃 예쁘죠? 울금구기자 2019.09.21 310 0
24930 (모금) (주의: 상처 사진 있음) 죽을 위기에 처한 길냥이를 .. 19 냥이 2019.09.21 855 0
24929 가을의 빗장을 열면 도도/道導 2019.09.21 206 0
24928 호기심 2 도도/道導 2019.09.20 381 0
24927 슬픈 샘이 하나 있다 6 쑥과마눌 2019.09.20 473 2
24926 건들지 말라냥 gif................... 4 fabric 2019.09.19 2,656 2
24925 올해도 최참판은 행복할 듯합니다. 4 도도/道導 2019.09.19 512 1
24924 소녀상지킴이들에게 보낸 음식들과 대화 봐주세요 13 유지니맘 2019.09.18 873 3
24923 함께했던 아이들 2 도도/道導 2019.09.16 685 0
24922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574 3
24921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870 0
24920 코스모스 말이다 4 쑥과마눌 2019.09.11 922 1
24919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607 0
24918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497 0
24917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20 유지니맘 2019.09.05 1,475 1
24916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937 3
24915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918 0
24914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928 0
24913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60 3
24912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712 1
24911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2,050 5
24910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287 2
24909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485 0
24908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1,457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