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보릿고개

| 조회수 : 34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11 23:49:16

1960 년대 초중반

연이어 극심한 가뭄으로

천수답은 모내기를 하지 못하고

잡곡을 심었지만 소출이 신통치 않아

추운 겨울을 온전히 나는 농가들이 많지 않았다 .

그래서 무밥을 해먹기도 하고

시래기 밥을 해먹기도 하고

고구마로 끼니를 떼면서

모자라는 식량을 최대한 아껴먹어도

항상 봄이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소나무 껍질을 벗겨 먹기도 하고

봄이면 논에 무성한 독세기 씨를 바가지로 걷어서

개떡을 쪄먹기도 하지만

그래도 모자라는 양식을 채울 수가 없었다 .


그 시절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골던 시절

유일한 먹을거리는

여물이 채 여물지도 않은 풋보리를 베어다

목을 따서 솥에 쪄

막 쪄서 뜨거운 보리모가지를 덥석에 펴고

손으로 문질러 보리알을 빼서 말려

말린 보리를 매에 갈아서 죽을 쒀서

허기진 배를 달래던 시절이 있었다 .

그렇게 허기진 배를 달래던 푸른 보리죽을

“ 청맥죽 ” 이라고 했다 .


연이은 농사철 가뭄으로 모내기를 하지 못해

겨울식량도 모자라

봄이 되어 보리를 수확하기 전에

채 여물이 여물지도 않은 푸른 보리를 베어다

쪄서 손으로 문질러 알을 빼서 말린 보리를

맷돌에 갈아 죽을 쑤어서 허기를 달래던

그 어렵던 시기를 후세는 보릿고개라 불렀다 .

지금은 그 어렵던 시절에 허기진 배를 채워주던

청맥죽을 만드는 사람도 없지만

있더라도 기름진 음식에 길들여진 사람들 입에

꺼꿀거리는 청맥죽을 먹을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0 남바위 두점 8 Juliana7 2020.11.27 705 0
25629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5 챌시 2020.11.27 285 0
25628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0 도도/道導 2020.11.25 522 1
25627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3 wrtour 2020.11.25 276 1
25626 두부 15 수니모 2020.11.23 811 1
25625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805 0
25624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2 Juliana7 2020.11.20 1,564 0
25623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794 1
25622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037 1
25621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4 0o0 2020.11.19 1,391 9
25620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1,590 0
25619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221 0
25618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1,406 0
25617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1,003 0
25616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6 민쥬37 2020.11.16 1,709 1
25615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483 1
25614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190 0
25613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295 0
25612 가을 속을 달린다 4 도도/道導 2020.11.14 593 0
25611 인형 저고리 치마^^ 15 Juliana7 2020.11.13 3,416 2
25610 대봉시의 변신을 위해 2 도도/道導 2020.11.13 869 0
25609 용담호의 아침 4 도도/道導 2020.11.12 540 0
25608 아롱쓰&마동석 4 날나리 날다 2020.11.11 984 0
25607 마이산이 보이는 가을 4 도도/道導 2020.11.11 689 0
25606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고요? 2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2,58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