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보릿고개

| 조회수 : 26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11 23:49:16

1960 년대 초중반

연이어 극심한 가뭄으로

천수답은 모내기를 하지 못하고

잡곡을 심었지만 소출이 신통치 않아

추운 겨울을 온전히 나는 농가들이 많지 않았다 .

그래서 무밥을 해먹기도 하고

시래기 밥을 해먹기도 하고

고구마로 끼니를 떼면서

모자라는 식량을 최대한 아껴먹어도

항상 봄이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소나무 껍질을 벗겨 먹기도 하고

봄이면 논에 무성한 독세기 씨를 바가지로 걷어서

개떡을 쪄먹기도 하지만

그래도 모자라는 양식을 채울 수가 없었다 .


그 시절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골던 시절

유일한 먹을거리는

여물이 채 여물지도 않은 풋보리를 베어다

목을 따서 솥에 쪄

막 쪄서 뜨거운 보리모가지를 덥석에 펴고

손으로 문질러 보리알을 빼서 말려

말린 보리를 매에 갈아서 죽을 쒀서

허기진 배를 달래던 시절이 있었다 .

그렇게 허기진 배를 달래던 푸른 보리죽을

“ 청맥죽 ” 이라고 했다 .


연이은 농사철 가뭄으로 모내기를 하지 못해

겨울식량도 모자라

봄이 되어 보리를 수확하기 전에

채 여물이 여물지도 않은 푸른 보리를 베어다

쪄서 손으로 문질러 알을 빼서 말린 보리를

맷돌에 갈아 죽을 쑤어서 허기를 달래던

그 어렵던 시기를 후세는 보릿고개라 불렀다 .

지금은 그 어렵던 시절에 허기진 배를 채워주던

청맥죽을 만드는 사람도 없지만

있더라도 기름진 음식에 길들여진 사람들 입에

꺼꿀거리는 청맥죽을 먹을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387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173 0
25386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288 0
25385 맥스 5 원원 2020.05.21 444 1
25384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7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634 2
25383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230 1
25382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619 0
25381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539 0
25380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3 챌시 2020.05.18 913 2
25379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360 1
25378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312 0
25377 핸드폰의 카메라가 고마웠던 날 도도/道導 2020.05.15 490 0
25376 하필 이 어려운 시기에 3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753 0
25375 길이 아니면 도도/道導 2020.05.14 228 0
25374 현수교를 건너면 도도/道導 2020.05.13 314 0
25373 눈요기만 하세요. 해남사는 농부 2020.05.13 569 0
25372 헉! 이게 뭐지? 2 해남사는 농부 2020.05.12 803 0
25371 아기가 잠에서 깨어도 5 도도/道導 2020.05.12 738 0
25370 보릿고개 해남사는 농부 2020.05.11 260 0
25369 강변 산책길 도도/道導 2020.05.11 337 0
25368 (만화) 고양이 리보- 다섯 번째 이야기 8 생활지침서 2020.05.11 653 1
25367 나는 비오는 날이 좋다 도도/道導 2020.05.09 542 0
25366 기말 예비고사 시행공고(넌센스) 3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381 0
25365 농부노래방 - 강남제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212 0
25364 가까운 골프장 유채꽃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293 0
25363 봄이 퇴색해 간다 2 도도/道導 2020.05.08 35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