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 조회수 : 809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1-01 12:26:49




안개 때문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전철 창 밖을 계속 내다본다.

이제 곧 전철이 지하로 내려갈 거라는 걸 알기 때문이다.

드라마나 영화를 볼 때,  일부러 스포일러를 찾아서 읽고 시작한다. 결말을 알고 나면, 그 결말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의 매 순간을 아끼며 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불운을 앞두고 묘사되는 주인공의 일상 행복은 얼마나 아름다운지. 배우 얼굴에 퍼지는 웃음, 펼쳐진 잔잔한 풍경 그리고 흐르는 음악까지. 최대치로 집약된 그 노곤한 행복을 그 느낌 그대로 봐주고 싶다. 기왕에 닥칠 불행 앞에서 벗어나길 포기한 인간의 허탈한 애틋함으로 구석구석 세밀하게 말이다.

힘들게 만나서 해내고 말았던 결혼이 이리될 줄 알았더라면, 나 역시 전남편과 매 순간을 즐기며 달달하게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자, 아니다..하며 저절로 머리가 내 저어졌다.

일하는 곳은 워싱턴 디씨의 오래된 구역에 있었다. 모든 것은 낡았으나, 전철역이 근처에 있었고, 잘 관리되고 정돈된 곳이다. 그런 만큼 렌트비가 비싸서, 사무실로 들어오는 수입의 가장 큰 지출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정 변호사가 이 사무실을 유지하는 데에는, 장기적으로 정계에 진출하고 싶은 그에게 여러모로 적합하기 때문이다.

그는 이 곳을 기반으로 모든 일들을 조금씩 했고, 그 조금씩 한 모든 것은 그의 이력에 한 줄이 되어 스펙으로 채워졌다. 나는 그가 조금씩 한 그 모든 일의 나머지 부분, 즉 여집합을 담당하는 변호사로 그를 보조한다. 자질구레 일이 많으나, 상대적으로 쉽고, 티가 안나는 것들은 모두 내 몫이었다.


            

사람의 감정이라는 게, 생각과 달리 무한하지 않았다. 격한 고비들을 하나 둘 넘다 보면, 닥쳤으니 일단 해결해 내고 본다. 그러나, 기계처럼 반응하며, 해낼수록 향상되는 처리능력에 비해서, 마음은 절대 나날이 기술을 발전시키지 못했다.

나는 너무 빨리, 너무 많은 감정들을 써 버린 거 같았다. 설렘도, 마음 졸임도, 기쁨도 그리고 무엇보다 슬픔도.

평생 동안 사람이 사용해야 할 희로애락의 양도 주어진 시간처럼 유한한 걸, 겁없이 많이도 써 버리고나서야 알았다. 새로 적립된 여유자금 하나 없이, 마이너스에, 감정의 신용불량의 나락으로 던져 진 사람은, 그 방전된 상태로 나머지 생을 꾸역꾸역 건조하게 메꾸어 가야만 한다..

그래서, 꿈 많고 부지런한 이민 1.5세인 정 변호사와의 동업은 내게도 속 편한 일이었다. 나는 감정을 그리 많이 소모하지 않고, 그의 공사다망한 일상 뒤편에 앉아 조용히 일만 하면 되니까. 일을 하다가, 창 밖의 나무나 가끔씩 쳐다보면 되니까.

사무실 문을 열려 손을 뻗자, 정 변호사가 반대편에서 문을 먼저 활짝 열며 나를 반긴다. 기다렸다며, 눈을 반짝이는 그의 얼굴은 상기되어 있었다. 정 변호사, 우리 정변이 역변이 되는 순간이다.

이럴 때마다 불길했었다.

                

#인스타그램에 쓰는 소설

#아직 제목도 없음

#피드백 환영

#뜬금없어도 심심하면 읽어보기 요망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고
    '20.1.1 10:18 PM

    쟝르 불문
    다음 글이 기대됩니다.
    등장인물 둘
    여자 / 이혼. 40대 후반. 권태. 쓸쓸. 건조
    남자 / 1.5세 이민. 변호사. 성실. 위기대처능력은 모림^^

    퇴근 길 전철에서 읽고 댓글 적고 있다오 ㅎ

  • 쑥과마눌
    '20.1.2 12:39 AM

    주인공의 나이를 너무 멕이오.

    여자는 삼십대중반
    남자는 삼십대초중반

    이 정도로 해둡시다 ㅋ

  • 2. dain
    '20.1.2 8:32 AM

    쑥과마늘님 여기에 계속 올려주시는거죠?
    기대할께요. 뭔가 하다 이전글 보고 알았어요.
    새해 재밌는 관심가는 글을 보게될것 같네요.

  • 쑥과마눌
    '20.1.2 1:16 PM

    새 포스팅 올라 올 때마다 마중 글로 나갑니다.
    기다리셔요.

  • 3. 수니모
    '20.1.2 3:39 PM

    변호사 정씨라
    웬지 순딩삘
    미스터 킴, 캉, 팍은 어떠하오?
    뭐 밀고 나가셔도 상관은 없겠소만..

    추리물 좋아해서 기대됩니다.

  • 쑥과마눌
    '20.1.3 1:15 AM

    킴은 익명이고 싶을 때 씁니다.ㅋ

  • 4. 라야
    '20.1.2 4:42 PM

    정 변호사, 우리 정변이 역변이 되는 순간이다.
    ...캬~~ 문장 좋고~^^

    추리 ,스릴러 좋아하오. 나아가 좀비꺼정..

    천천히 오시오~기다리고 있겠오..

  • 쑥과마눌
    '20.1.3 1:16 AM

    좀비는 무섭소.
    내가 보기와 달리, 무척 심약하오 ㅠ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73 핑크 화장실과 회색 화장실 2 우아閑뱃사공 2020.03.30 368 0
25272 까꿍이는 예쁘다 1 도도/道導 2020.03.30 203 0
25271 세상은 사람의 사고에 따라 달라집니다. 오늘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3.30 178 0
25270 태극문양을 코로나비이러스로 만든 베트남인간들 2020.03.30 2,073 0
25269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편안하고 평화로운 집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523 0
25268 울금 종자 나눔 울금구기자 2020.03.28 232 0
25267 봄날은 간다 3 도도/道導 2020.03.27 395 0
25266 봄 비에 피어나는 산두릅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265 0
25265 지금은 꽃도 사람도 자가 격리 중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332 0
25264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4 도도/道導 2020.03.25 591 1
25263 해는 오늘도 변함없이 자신을 태워 세상을 밝히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3.25 195 0
25262 향긋한 봄나물로 저녁상을 차려보면 어떨까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4 434 0
25261 샹그릴라..겨울(美)이야기[경자년.. 자연속의 자연 전주 샹그릴.. 2 요조마 2020.03.24 313 0
25260 선사시대 닭과 병아리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321 0
25259 믿음이 없으면 불안하다 2 도도/道導 2020.03.23 335 0
25258 세상에서 가장 귀한 고사리 딱 한 접시.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2 528 0
25257 노란 꽃잎 러브레터 雲中月 2020.03.22 272 0
25256 구근 모양만으로 무슨 꽃인지 알 수가 없는데 아시는분 있으실꺼.. 3 예화니 2020.03.22 326 0
25255 오늘은 비록 해남사는 농부 2020.03.21 322 0
25254 일년을 잘 살았습니다. 도도/道導 2020.03.21 420 0
25253 우울해 하지 마세요 도도/道導 2020.03.20 431 0
25252 꽃속에서 동사한 죽음 그리고 그림의 떡 해남사는 농부 2020.03.20 381 0
25251 목포의 관광명소 갓바위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306 0
25250 성장하는 리보 14 생활지침서 2020.03.19 856 0
25249 저장해 두면... 도도/道導 2020.03.19 25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