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빨강머리 앤말이다 - 사랑스러워서 예쁜 것이다

| 조회수 : 1,492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11-05 07:17:20

어릴 적부터, 나는 빨강머리 앤을 좋아하지 않았다.

동시대에 방영된 캔디캔디도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유가 분명했었다.

지나치게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것도 내게 이해불가였고,

자신이 좋아하고,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직진하지 않고, 

소통 없이 홀로 고민하여 이상한 선택을 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


그런데, 빨강머리 앤은 왜 좋아하지 않았는지 이유를 기억나지 않았다.

이미지만 남아 있는 스토리를 확인하고 싶어서, 며칠 전에 넷플릭스에 반영된 빨강머리 앤을 보았다.


그리고, 나는 알았다.

나는 빨강머리 앤을 싫어한 것이 아니라, 불편해했다는 사실을 말이다.


오들오들 떨면서 입양되기 바라는 빨강머리 앤의 그 절실한 눈빛과,

끊임없이 조잘대어서 상대가 질릴 때까지 떠들어대는 불안함에서

조그마한 자극에도 과민하게 반응하며, 

지나치게 사과하고, 지나치게 화를 내고, 지나치게 자책하는 모습까지 

앤이 가진 그 많은 부분들이 나에게 투영되어 있기 때문이었다.


나는 물론 빨강 머리도 아니고, 주근깨도 없고, 고아는 더욱 아니지만,

환영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과 사소한 일에도 상처 받아 발끈하는 마음이 

동전의 양면처럼 존재하였고, 

먼저 화를 냄으로 자신을 과잉 방어하던 조그만 앤의 마음이 내게 있었다.


사실, 그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다.

사람이란 존재는 굳이 풍진 세상까지 나가지 않아도, 

조그마한 가정 내에서부터 홀로 불안하고, 무섭고, 쓸쓸하고, 외로우니까.


만화보다 영화는 풍성한 풍경으로 

빨강머리 앤이 기차역에서 새 가정이 자신을 데리러 올 때를 기다리며 바라본 나무부터

내키지 않아 하면서도 앤을 집으로 데리고 가는 길가의 모습들이 그려져 있다.


단둘이 집으로 가는 길들

그 길 위에서

정신없이 계속 말을 내뱉었던 이상한 아이 앤이 

풍경과 풍경이 만나는 그림 속에서 

매튜 삼촌에게 맨날 보았던 일상의 느낌을 나눈 빨강머리 앤

발음상 차이는 없으나 꼭 e를 끝에 붙여야 하는 그 빨강머리 앤으로 거듭난다.


우리 모두는 환영받기를 원하였으나,

예상과 다르게 태어났을 것이고,

기대와 다른 우리를 집으로 들이고 기르는 길가 

그 구비구비마다 함께 했던 서사들이

나누었던 감정들이  

처음 느꼈던 이질감과 서운함을 잊고 

가족으로 이어지게 하지 않던가.

이해할 수 없는 일과 사람들에 대한 용납과 포용을 낳지 않는가.


그러니, 우리는 늙으나 젊으나 빨강머리 앤 이고

오직 끝에 e가 붙어야 할 서로의 관계의 역사만이 필요할 뿐이다.






글을 쓰다가 빨강머리 앤에 시큰둥했었는지 기억이 났다.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워..라는 노래 가사가 문제였다.


예쁘다고, 다 사랑스럽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우면, 무조건, 예쁘다.



*마음이 수선시려워, 영화 한편보았음

*에로 좋아하고, 멜로 우습게 아는 나이임

*그러다 애들 보기 떳떳하라고 고른 게 빨강머리앤임

*넷플릭스는 좋은 물건임

*사진은 불 났던 우리동네 나무계의 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원
    '19.11.6 8:08 PM

    저 나무계의 앤은 나이가 몇살일까요? &^^

  • 쑥과마눌
    '19.11.7 2:15 AM

    아직 이십대라 진로걱정 취업걱정에 머리가 빨갛게 세었다는...은 아니고,
    노을빨에 더욱 빛나는 모습이 예쁘더군요 ㅎ

  • 2. Harmony
    '19.12.8 9:20 AM

    저도 넷플릭스의 빨강머리 앤
    다시보기 시작했는데
    예전에 미처 보지 못했던 걸
    보게 해주고
    많은 걸 느끼게 해주더군요.
    매회 보다 보면
    빨강머리 앤이 어찌나 사랑스러운 아이인지...식구들과 한참을 이야기하게 만들더군요.^^

    예쁘다고 다 사랑스럽진 않지만
    사랑스러우면
    .무조건. 예쁘다.
    명언이십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8 하얀세상 도도/道導 2020.01.23 116 0
25177 맥스 4 원원 2020.01.22 266 0
25176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6 김태선 2020.01.22 436 0
25175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505 0
25174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673 0
25173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711 2
25172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707 1
25171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78 0
25170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365 0
25169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65 1
25168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874 1
25167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716 1
25166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73 3
25165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138 1
25164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50 3
25163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28 1
25162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87 0
25161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84 2
25160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498 0
25159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37 1
25158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47 2
25157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56 1
25156 맥스 14 원원 2019.12.26 1,085 0
25155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45 0
25154 맥스 19 원원 2019.12.18 1,832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