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목석같다는 말

| 조회수 : 92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7-29 06:16:56






목석같다는 말  
 
                        성미정
수백 년 된 나무들과
수백 년 전에 이름 붙여진
돌들이 있는 궁을 걷는다

작고 작은 제비꽃들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물이 흐르는 곳의 미나리꽝 얼마나 푸른지

나무와 돌의 힘을 빌려 이곳에 터를 정하고
천년만년 왕조를 꿈꾸던 이들은 보았을까

봄 햇살에 따사롭게 빛나던 석들의 미소
빗방울에 젖어들던 석들의 표정
아장아장 연두들이 피어나던
오래된 나무들과 한겨울 은빛 눈
포근하게 덮인 가지들은

언제나 그 그 자리에서
수백 년을 새로운 목과
언제나 그 자리에서 미동도 없이
꿋꿋한 석들이 이곳의
진정한 왕과 비임을 깨닫는

목석같다는 말 얼마나 든든한지

목의 투명과 석의 퉁명이 좋아서
그들을 바라보며 그저 고요히
걷다 보면 어느 날 나도 목석같은
얼굴을 가질 수 있을까

                                   성미정외, '시인동네' 2019년 7월호







요사이 내가 외는 말인데

목석같았으면 이라는 말은 


예전에는 몸이 마음을 배신하더니,

이제는 말마저 마음을 버린다지


언제나 내 마음은 

붉고 붉어서 붉으니 붉은 

저 꽃같아서

피를  보고야 만다


그러니, 목석은 꿈

그것도 한 여름밤의 꿈



* 맨위는 시인의 시

* 사진과 밑의 글은 쑥언니 사설




쑥과마눌 (latebloomer)

내게도 인스타그램이.. instagram.com/miraclekim21 , blog.naver.com/miraclekim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올리버맘
    '19.7.30 11:31 PM

    그립다 말을 할까하니 그리워...

  • 쑥과마눌
    '19.8.1 6:34 AM

    미투...

  • 2. 테디베어
    '19.7.31 7:56 AM

    참 아름다운 목석입니다.
    이제 길거리 다니면서 보는 나무와 돌맹이들도 이쁘다하며 지나갈 것 같아요.
    저 아줌마 뭐지? 하면 책임지세욧!!
    쑥언니 붉은 꽃도 이쁩니다.^^

  • 쑥과마눌
    '19.8.1 6:34 AM

    zinnia라고 또 다른 백일홍이라지요.
    동네 중국인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사시는데, 저리 이쁘게 잘 가꿔 놓으셨더라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01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277 0
24900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748 2
24899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2 인천자수정 2019.08.20 332 0
24898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1 雲中月 2019.08.19 707 0
24897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321 3
24896 *****아기고양이 입양홍보****** 9 의연 2019.08.12 2,044 1
24895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103 1
24894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843 3
24893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290 0
24892 다정한 호칭 5 쑥과마눌 2019.08.10 961 1
24891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706 3
24890 길냥이 튼튼이 구조 21일째- 병원진료 및 모금현황 씨앗 2019.08.09 600 1
24889 아기고양이 튼튼이 구조,치료하여 임보하고 있어요.입양해주실분 찾.. 13 씨앗 2019.08.07 1,418 1
24888 금속뺏지 시안입니다. 4 인천자수정 2019.08.06 960 3
24887 소녀상 지킴이 / 416tv 5주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1 유지니맘 2019.08.06 1,215 3
24886 이름 안 바꿔줄껴? 12 雲中月 2019.08.06 2,488 1
24885 울집 늦둥이...3 3 프리지아 2019.08.06 1,478 2
24884 우리 뚱이.. 9 복남이네 2019.08.03 1,769 1
24883 맥스 16 원원 2019.08.01 1,348 2
24882 감자 놀러왔어요 20 온살 2019.07.31 2,018 1
24881 치주염 삼색이 중성화 하고 이빨도 뽑았어요 (아깽이사진유) 11 길냥이 2019.07.30 1,478 2
24880 마루 오랜만에 왔어요 10 우유 2019.07.30 1,240 1
24879 제라늄 웨딩피코티 4 복남이네 2019.07.29 916 1
24878 목석같다는 말 4 쑥과마눌 2019.07.29 920 2
24877 검은눈의 수잔 4 복남이네 2019.07.27 1,297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