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홀수의 방

| 조회수 : 797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4-25 09:18:09

홀수의 방

                                                             박서영


  잊겠다는 말 너머는 환하다. 그 말은 화물열차를 타고 왔고 꽃나무도 한 그루 따라왔다. 꿈이었나봐. 흩어지는 기억들. 슬픈 단어들은 흩어진 방을 가진다. 너는. 나를. 그녀를. 누군가를. 사랑은 없고 사랑의 소재만 남은 방에서 너는 긴 팔을 뻗어 현관문에 걸린 전단지를 만진다. 잊겠다는 말은 벼랑 끝에 매달린 손. 이미 그곳에 있었지만 도대체 그곳은 어디인가. 떠나면서 허공에 던져놓은 너의 단어들. 흩어져 있는 너의 단어들이 흰 배를 드러내놓고 날아가는 걸 본다.

  서로에게 익숙해지기 시작할 때 우리는 등을 돌렸다. 이제 내 몸에서 돋아나는 그림자를 이해하기 위해 계절의 밤을 다 소비해야 한다. 우리의 그림자는 한 패가 아니다. 그림자는 암호처럼 커진다. 씻어도 투명해지지 않는다. 젖어서 흐물흐물 찢어지면 내부를 들여다볼 텐데. 이젠 버려야 하나. 어차피 한 패도 아닌데. 우리는 오로지 나였을 한 사람과, 너였을 한 사람이 되기 위해 붙어있다. 인정하자. 그러지 않으면 사랑에 빠져 완벽하게 사라질 수 있으니. 가로등 불빛 아래 쭈그리고 앉아 그림자의 윤곽을 돌멩이로 그려준다. 내가 떠나도 바닥에 남을 뭔가를. 기억은 순간순간 그림자들의 방을 뺏는 놀이 같아.

  그 와중에 잊고 싶다는 말이 개미처럼 우왕좌왕한다. 그 와중에 미안과 무안(無顔)은 깊은 방을 만들고 있다. 나는 방을 잃고 현관문에 덜렁덜렁 매달려 있는 너의 손목을 붙잡고 있다. 오로지 너였을 한 사람을 발굴하듯이. 그래서 발굴된 영혼이 다른 영혼을 찌를 듯이 기억하고 있는 시간 속에서. 연인들은 부지런히 서로를 잊으리라 


                              - 문학동네, 연인들은 부지런히 서로를 잊으리라 중에서




시인의 시집 제목이 끝자락에 나온 시


첫 문장이 나는 좋다

잊겠다는 말 너머로 보이는 가망없는 희망이 대책없이 밝아 보여서


미래형의 언어들은 자체발광 긍정이다

빌려 채운 세간살이가 더욱 반짝이듯이

 

돌려 막고, 

돌려 막아,

돌려 막으니,

지금은 온통 슬픔일 수 있다 




*사진위는 시인의 시 

*사진 아래는 쑥언늬 사설

*사진은 쑥언늬 동네에 이젠 지고 없는 꽃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유
    '19.4.25 9:34 PM

    글도 좋고 사진도 좋아요
    좋은 글을 발췌한 원글님의 촉도 좋구요

  • 쑥과마눌
    '19.4.25 10:23 PM

    감사합니다^^

    같이 좋아해 주는 사람들이 제게 힘이 된다지요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32 구기자 효소 담았어요~~~ 1 울금구기자 2019.09.22 179 0
24931 울금꽃 예쁘죠? 울금구기자 2019.09.21 267 0
24930 (모금) (주의: 상처 사진 있음) 죽을 위기에 처한 길냥이를 .. 15 냥이 2019.09.21 636 0
24929 가을의 빗장을 열면 도도/道導 2019.09.21 189 0
24928 호기심 2 도도/道導 2019.09.20 369 0
24927 슬픈 샘이 하나 있다 6 쑥과마눌 2019.09.20 452 2
24926 건들지 말라냥 gif................... 4 fabric 2019.09.19 2,623 2
24925 올해도 최참판은 행복할 듯합니다. 4 도도/道導 2019.09.19 502 1
24924 소녀상지킴이들에게 보낸 음식들과 대화 봐주세요 13 유지니맘 2019.09.18 866 3
24923 함께했던 아이들 2 도도/道導 2019.09.16 680 0
24922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568 3
24921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869 0
24920 코스모스 말이다 4 쑥과마눌 2019.09.11 918 1
24919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605 0
24918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497 0
24917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20 유지니맘 2019.09.05 1,475 1
24916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936 3
24915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914 0
24914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925 0
24913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60 3
24912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712 1
24911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2,049 5
24910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279 2
24909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479 0
24908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1,457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