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홀수의 방

| 조회수 : 746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4-25 09:18:09

홀수의 방

                                                             박서영


  잊겠다는 말 너머는 환하다. 그 말은 화물열차를 타고 왔고 꽃나무도 한 그루 따라왔다. 꿈이었나봐. 흩어지는 기억들. 슬픈 단어들은 흩어진 방을 가진다. 너는. 나를. 그녀를. 누군가를. 사랑은 없고 사랑의 소재만 남은 방에서 너는 긴 팔을 뻗어 현관문에 걸린 전단지를 만진다. 잊겠다는 말은 벼랑 끝에 매달린 손. 이미 그곳에 있었지만 도대체 그곳은 어디인가. 떠나면서 허공에 던져놓은 너의 단어들. 흩어져 있는 너의 단어들이 흰 배를 드러내놓고 날아가는 걸 본다.

  서로에게 익숙해지기 시작할 때 우리는 등을 돌렸다. 이제 내 몸에서 돋아나는 그림자를 이해하기 위해 계절의 밤을 다 소비해야 한다. 우리의 그림자는 한 패가 아니다. 그림자는 암호처럼 커진다. 씻어도 투명해지지 않는다. 젖어서 흐물흐물 찢어지면 내부를 들여다볼 텐데. 이젠 버려야 하나. 어차피 한 패도 아닌데. 우리는 오로지 나였을 한 사람과, 너였을 한 사람이 되기 위해 붙어있다. 인정하자. 그러지 않으면 사랑에 빠져 완벽하게 사라질 수 있으니. 가로등 불빛 아래 쭈그리고 앉아 그림자의 윤곽을 돌멩이로 그려준다. 내가 떠나도 바닥에 남을 뭔가를. 기억은 순간순간 그림자들의 방을 뺏는 놀이 같아.

  그 와중에 잊고 싶다는 말이 개미처럼 우왕좌왕한다. 그 와중에 미안과 무안(無顔)은 깊은 방을 만들고 있다. 나는 방을 잃고 현관문에 덜렁덜렁 매달려 있는 너의 손목을 붙잡고 있다. 오로지 너였을 한 사람을 발굴하듯이. 그래서 발굴된 영혼이 다른 영혼을 찌를 듯이 기억하고 있는 시간 속에서. 연인들은 부지런히 서로를 잊으리라 


                              - 문학동네, 연인들은 부지런히 서로를 잊으리라 중에서




시인의 시집 제목이 끝자락에 나온 시


첫 문장이 나는 좋다

잊겠다는 말 너머로 보이는 가망없는 희망이 대책없이 밝아 보여서


미래형의 언어들은 자체발광 긍정이다

빌려 채운 세간살이가 더욱 반짝이듯이

 

돌려 막고, 

돌려 막아,

돌려 막으니,

지금은 온통 슬픔일 수 있다 




*사진위는 시인의 시 

*사진 아래는 쑥언늬 사설

*사진은 쑥언늬 동네에 이젠 지고 없는 꽃




쑥과마눌 (latebloomer)

내게도 인스타그램이.. instagram.com/miraclekim21 , blog.naver.com/miraclekim2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유
    '19.4.25 9:34 PM

    글도 좋고 사진도 좋아요
    좋은 글을 발췌한 원글님의 촉도 좋구요

  • 쑥과마눌
    '19.4.25 10:23 PM

    감사합니다^^

    같이 좋아해 주는 사람들이 제게 힘이 된다지요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28 호기심이 가득한 아이... 도도/道導 2019.06.22 578 0
24827 길냥이가 해산을 했습니다. 24 도도/道導 2019.06.17 1,472 2
24826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4 쑥과마눌 2019.06.16 852 2
24825 아기 고양이 어찌하나요 1 네츄럴 2019.06.13 1,231 0
24824 태양이 12 테디베어 2019.06.12 1,157 2
24823 밤의 공벌레 9 쑥과마눌 2019.06.10 862 4
24822 아래 아픈냥이 병원 갔다 왔어요. 마음에 돌이 하나 더추가..... 15 길냥이 2019.06.09 1,394 0
24821 아픈 길냥이에요.. 7 길냥이 2019.06.09 899 0
24820 공원에 벚꽃나무 가지가 꺽여졌어요 2 한일전 2019.06.09 543 0
24819 일몰의 장관을 기다리며 도도/道導 2019.06.07 390 0
24818 약 7 Km의 1004 대교 4 도도/道導 2019.06.06 755 0
24817 농담 한 송이 2 쑥과마눌 2019.06.06 755 1
24816 여기는 야간 사파리? 5 isabella2 2019.06.05 753 0
24815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3 11 호옹이 2019.06.03 1,318 0
24814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2 21 호옹이 2019.05.31 2,446 0
24813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 11 호옹이 2019.05.31 2,368 0
24812 새끼 고양이 27 쾌걸쑤야 2019.05.27 3,903 2
24811 모르는 것 2 쑥과마눌 2019.05.26 1,070 1
24810 오래 된 커피잔의 제작시기가 궁금해요 6 황도 2019.05.24 1,659 0
24809 입양하던날 찍은 사진으로 안시마의 초상을 그리다 6 도도/道導 2019.05.23 2,080 0
24808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아침 도도/道導 2019.05.22 713 0
24807 동네카페 지나가다 찍었는데 꽃이름 아시는 분~~ 6 개나리 2019.05.20 1,887 0
24806 82쿡의 지킴이 jasmine (자스민네)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 8 어부현종 2019.05.19 4,114 3
24805 아침 산책길에 동행해 주는 녀석들 12 도도/道導 2019.05.16 2,930 0
24804 [임실맛집]샹그릴라 5월의 푸르름을 담아..[전주 샹그릴라cc .. 1 요조마 2019.05.16 89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