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참지 않고 시원스럽게 하는 재채기가 (한국의 정서 상)실례 혹은 무례라고 생각하십니까?

| 조회수 : 3,331 | 추천수 : 0
작성일 : 2022-12-16 17:54:23

안녕하십니까?

어떤 분이, (서아시아, 중앙아시아는 아닌)아시아 권의 어느 나라에서 재채기를 참거나 티를 안 내는 것이 그 나라에서 예의인 걸로 받아들인다는 얘기를 하면서, 우리나라 얘기를 잠깐 하길래 제가 생각하고 있던 것과 달라서 다른 분들은 어떻게 알고 있는지 한번 여쭤보고 싶었습니다.(저는 일부러 크게 하거나 과장되게 하거나 위협적으로 보이게 하는 상황이 아니라면, 우리가 딱히 재채기에 대해 권장하거나 혹은 참거나 숨기거나 줄이려고 애써야 한다는 얘기를 들어본 바가 없습니다. 예의로써 그렇게 할 수는 있으나 사회적 인식으로써 딱히 그것을 안 좋게 본다는 의식은 없다고 봅니다.)
아시다시피 최근에는 여러 문제 때문에 특히나 공공장소에서 하는 재채기는 자칫 남에게 실례가 될 수도 있기에 그런경우 말고 상황과 조건을 조금 까다롭게 가정을 하고 질문을 하고 싶습니다.  


옛날에도 굳이 보건 교육을 할 때는 손은 어떻게 씻어야 하고 재채기가 나올 때는 어떻게 해야 한다는 식의 내용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사실 그렇게까지 꼼꼼하게 생각하면서 행동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특히 침이나 공기로 옮는 여러 병이 유행을 하면서 요즘은 사람이 많은 장소에서 입을 가리지 않고 재채기를 하는 것 만으로도 큰 실례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여기서는 이렇게 너무나 당연한 상황이 아닌 경우에 한국 사회가 일반적으로 참지 않고 시원하게 하는 재채기를 어떻게 받아들였었는지(어떻게 받아들였다고 생각하고 있었는지)를 여쭙고자 합니다.   


 상황과 조건 :    

- 남에게 직접적으로 피해를 주지 않는 상황. 즉 사람이 많이 모인 장소나 공공장소에서 혹은 사람을 향해서 등등

 -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상황에서)소리나 행동을 참지 않고 하는 재채기인 경우. '소리'는 일부러 과장되게 혹은 더 크게 하는 경우는 아니고 그냥 참지 않고 소리를 내는 경우. 행동 역시 일부러 크게 하는 경우 말고 재채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몸이 젖혀 지거나 하는 경우   


질문 :   

이런 경우에 별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참지 않고 시원스럽게 하는 재채기가 실례 혹은 무례라고 생각하십니까? (←이 링크를 눌러 설문에 참여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아울러, 다른 의견은 여기 아래에 댓글로 달아 주셔도 좋겠습니다.

   

Screenshot 2022-12-16 at 16-56-45 ? ??? ?? ???? ????? ?? ???? (??? ?? ?)?? ?? ???? ??????.png


* 혹 본인과 완전히 다른 의견이 나오더라도 부디 서로 다투지는 마시고(그냥 알고 있는 것이 다를 뿐이므로...) 자신이 알고 있던 것, 생각하고 있던 것만 담백하게 말씀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298 건강식품추천해주세요~ 1 맘이 2023.08.31 1,387 0
    35297 앤틱 화병(도자기) 구매하려면 어디로 가야할까요? (서울) 2 깔리바우트 2023.08.27 1,574 0
    35296 유산균 먹으면 좋은가요? 2 나약꼬리 2023.08.24 2,761 0
    35295 후쿠시마... 방사능 물질의 진실 1 야옹냐옹 2023.08.23 2,622 0
    35294 무슨 벌레일까요? (사진주의하세요ㅠ) 2 82 2023.08.21 3,590 0
    35293 등이 시려서 힘들어요. 5 나무 2023.08.15 2,567 0
    35292 건조기 추천해주세요 아잉 2023.07.31 1,327 0
    35291 층간소음매트-서이추 1 맘키매트 2023.06.10 2,190 0
    35290 대추토마토 1kg… 안 씻고 다 먹었어요… 5 아시아의별 2023.05.12 6,733 0
    35289 [천안함] 함미 승조원들이 몰살당한 까닭 2 아뒤 2023.04.13 5,377 0
    35288 지난주 신청한 독립운동가 후손 돕는 책갈피가 왔어요. sartre 2023.03.31 2,284 1
    35287 회사동료 축의금 얼마나 하세요?? 3 루삐피삐 2023.03.23 5,681 0
    35286 여러분이 먹어본 인스턴트 라면 가운데 가장 맛있었던 라면은 무엇.. 15 깨몽™ 2023.03.09 8,137 0
    35285 10년만에 가구사려고하는데 가구가 서로 매치되겠는지 봐주세요. 4 수아블로섬 2023.02.18 6,053 0
    35284 20대 남자 양복 브랜드 추천 부탁드려요 2 하우스딸기 2023.02.05 4,155 0
    35283 고려대역 근처 유기 강아지.. 5 xdgasg 2023.01.31 4,841 0
    35282 여행관련 질문입니다. 제발 의견 주세요 21 딸기맘 2023.01.23 6,887 0
    35281 상가 임대주려는데 원두볶는 도매업자가 들어온다고 괜찮냐고 물어보.. 10 한가일 2023.01.19 6,618 0
    35280 엄마에게 2 개울물 2023.01.01 4,436 4
    35279 북한 동포들께, 무릎 꿇고 사죄드립니다. 2 아뒤 2022.12.25 3,631 0
    35278 가스렌지위에 올리는… 2 pqpq 2022.12.21 4,180 0
    35277 참지 않고 시원스럽게 하는 재채기가 (한국의 정서 상)실례 혹은.. 깨몽™ 2022.12.16 3,331 0
    35276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죠! 나약꼬리 2022.12.02 3,117 0
    35275 길고양이 사료 새가 먹어도 되나요? 10 헬시맘 2022.11.29 3,756 0
    35274 23일 평산에 자원봉사 오셨던 분들을 찾습니다 ^^ 1 oioi 2022.10.25 4,14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