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자매님들께 질문올립니다.(사회생활, 직장생활 관련)

| 조회수 : 2,2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6-08-20 08:57:59


 ** 가끔 82cook에서 질문이나 이런저런 글 올리는 평범한 30대 남성입니다.

     (일부 제 생각글로 인해 자매님들께 타박도 받기도 했죠.^^;;)


 한달 전 회사에서
(김) K라는 드세고 기센 인간이 퇴사 후 이직 했습니다.

이주일 정도 지나 외근 중
(유) Y(김)G, S(신),A(엄) 네 사람과 수다 중

제가 K, 그 ㅅ ㄲ 어쩌고 이러면서 뒷담화 했는데

위 4명의 반응은 놀랍게도

: 호오~ 이제 그 사람 나갔다고 벌써 존칭도 안붙이네요? ㅋㅋ
우린 그렇게 안하는데, 아직은 ㅋㅋㅋ

** 순간 놀랐죠.
(이상하다, K 그 인간.. 회사 사람들과 앙숙이었다던데..)

게다가 위 네 사람의 웃는 얼굴과, 저에게 한 멘트가
아군이라는 느낌은 안들더군요...

이게 어찌된 상황인지 당황스럽더군요.



 요약하면


 그 사람 욕하며

같이 동참하려하자

기존 직원들...
갑자기 저에게

뭔가 뒷통수 치는 행동을 하려고 하던데...

알 수가 없네요..

내 편이 없다는 건지...


** 물론 단순 뒷담화 때문이라는 것 이라면 제가 잘못한 것일 수도 있죠. 안보는 데서 남을 폄하하는 거니..

    하지만 그  K라는 이직 전 직원은 평소에도 기세고 거칠고, 인성이 좀 나빠 다른 직원들(몇 상관 빼고)에게

    평이 안좋았고, 위 언급한 라인의 직원들이 간혹 꺼려하고 뒷말하는걸 제가 피부로 느꼈는데.....



  몇 개 더 노출을 시켜 보자면

 

   사실 이직한 K직원에 대해 저는 꺼리고 싶고 기피하고 싶어던 사람이었죠.

   문제는 회사 관사를 같이 사용했었고, 또 업무적으로 이상하게 얽히게 되어 피하고 싶고, 무시하고 싶었지만 그럴 수가

  없었죠. K는 사람이 종잡을 수 없고, 기분 및 감정기복도 심해 저 같은 유형이 대처하기 까다롭고 힘들기도 했고요.

   한때 언성높여 화도 냈는데 오히려 제가 사과 먼저 했죠.(굴욕적)

   ** 다행이었던 것은 K가 의외로 반나절도 안되어 기분 풀리긴 했지만요.


 

  위에 언급한 유, 김, 신, 엄, 외 기타 여직원 및 남성직원 합치면 몇 명 더 있는데

  이들과의 관계가 이직한 K보다는 낫지만


   사질 이들도 개인적으로 저에게 100% 신뢰,우호,온정적인 면은 없는 듯 한 생각은 들어요.

   (뜬금없이 술 사줘요, 뭐 먹어요. 이러질 않나.. 농담삼아 몇 개로 약간 긇기도 하고...)


   좀 직설적으로 사실은 제가 공공의 적? 이 었던 걸까요?


   제 성격이 융통성 없고, 눈치가 좀 느리고, 너무 배려, 착하게 해서 불편했다는 말도 간간히 들었고...

    어떤면에서 대쪽같다는 평가도(자랑은 아닙니다.)받긴 했어요.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enhou7013
    '16.8.20 9:00 AM

    여초 사이트인 이곳에 이런 질문을 올린 이유는 남초 위주인 커뮤니티에 비해(남자들이 자존심이나 이런것 때문에 내색하려는게 없고, 그냥 일부러 대수럽지 않게 정신승리하는 경우가 많아 제대로 된 답변, 상담이 어렵습니다.)
    개인적으로 여성분들이 어느정도 인간관계에서 좀 더 노골적이지만 더 솔직하고 때로는 꾸밈이 없다는(확 터뜨릴땐 터뜨리고 오해푸는 여성분들이 남성보다 주변에서 많이 봤습니다.)생각을 해왔기 때문에 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 2. 815
    '16.8.20 3:49 PM

    1) 정말 별 뜻 없었을 수 있다.

    님의 느낌이 과한 것이었을 수도. 이 경우 님이 혼자 머리속에서 관계를 만들어나가며 스스로 구멍을 파고 있을 수 있으니 잘 생각해보세요..

    2) 글 중에 이직한 K와 함께 관사를 썼던 사이라는 얘기가 있네요.
    즉 타인들은 K와 함게 관사 썼던 사이인데, 그래도 우리보다는 사이가 좋지 않았을까 생각했는데,
    가장 먼저 뒷담화와 불만을 격하게 터뜨리니 역시 너도 K가 힘들었지? 야 그렇게 쌓인게 많았냐? 하는 말투를 저런 표현으로 했을지도 모르겠네요.

    3) 남은 사원들이 자신에게 우호적이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
    이건 님께서 어떤 근거도 사연도 없이 쓰셔서 읽는 사람이 판단할 수가 없네요. 혹시 이게 사실이라면, 잘 지내려고 노력하시면 될거고요. 사실이 아니라면 내가 왜 이렇게 생각이 많고 이런걸로 생각과 감정낭비를 하고 있는지 그걸 생각해보셔야할 것 같아요... 이 3번에 해당하는 생각만으로도 회사생활 너무 힘들어져요.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라는 책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 3. 815
    '16.8.20 3:54 PM

    정말 위에 쓴 사연가지고만은 타인들이 님에게 우호적인건지 돌려까기를 하는건지 판단하기 어려워요.
    다만 님께서 회사에서 인간관계때문에 고민 많이 하고 있고 지칠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럴 경우 다른 회사로 이직을 해도 똑같은 문제로 고민을 하게 될거에요.
    그러다가 나는 왜 이런 인간인거야 하면서 자신을 갉아먹게 되고요... 그런 일이 없길 바랍니다.

  • 4. 낭만자유인
    '16.8.20 4:18 PM

    그냥 저도 사회 생활 조금한 경험으로 말씀드리자면

    상대가 누구던 간에 남의 뒷담화는 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는게 제일 편합니다.
    왠지 아십니까?

    정말 많은 생각을 하기 때문입니다. 우호적인지, 아니면 무슨 의도인지, 돌려까기 하는건지
    아니면 여태까지 가식적이었는지
    정말 수많은 생각이 꼬리의 꼬리를 물고 회사 업무도 장난 아닌데 스트레스가 더 장난 아니죠

    그렇다고 님이 남 뒷담화를 해서 나쁜 사람이라고 이야기하는 뜻은 아니니 오해하지 마세요
    뒷담화 할수 있습니다.

    단. 생각 하셔야 될게 사회에서는 방금 내 아군이 1 시간후에는 적군이 될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남의 뒷담화를 많이 할수록 내 행동은 더 완벽을 추구합니다. 그게 왜그러냐 하면
    나는 남에게 뒷담화를 까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다 보면 강박증세에 도달할수 있고, 자칫하면 성격장애에까지 도달할수 있습니다.

    방금한 내용에 대한 직접적인 답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질문도 결론에 확실히내릴수 있는 질문도 아닌거 같습니다.

    그냥 딱 단칼에 뒷담화를 하시는 시간은 줄이시고, 자신의 업무에 충실하고, 눈치있게 행동하는것만
    생각하세요

    진짜, 집안일에, 사람관계에, 회사관계에 불필요한 생각은 줄이는게 자신을 살리는 길입니다.

  • 5. 아웅이
    '16.9.4 11:48 AM

    낭만 자유인님 댓글 감사해요.

    원글님 겪으신 일은 사실 흔한 일이에요.
    그 사람들 별 뜻없이 한 얘기예요.
    너무 신경 쓰지마시고 앞으로 우리 뒷담화 하지 말기로 해요.
    그냥 독고다이로 가야겠어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56 강아지 키우실분 안계시나요?? 1 똘똘이맘 2016.08.22 3,833 0
38855 자매님들께 질문올립니다.(사회생활, 직장생활 관련) 5 renhou7013 2016.08.20 2,235 0
38854 인테리어 고수님들 좀 봐주세요...!! 21 우훗 2016.08.19 10,183 0
38853 중학교 수학 선행교재 추천 바람니다. 2 cha 2016.08.15 1,755 0
38852 임신 5주차 콘서트장 다녀오면 유산할 수 있나요? 4 행복한토순이 2016.08.14 3,153 0
38851 병원 수액주사 맞으면 문제가 심각한가봐요? 실비되어서 병원에서 .. 2 김앤당 2016.08.12 6,091 0
38850 재산세 2 ㅂㅈ 2016.07.29 4,775 0
38849 칼마셀인가 하는 항상화제 아시는분 있나요? 결찡맘 2016.07.28 3,390 0
38848 여주 세미나 장소 섭외 3 이성희 2016.07.27 1,872 0
38847 학력평가 채점에 관해 질문드려요. 3 고구미 2016.07.24 1,559 0
38846 담석증 병원 2 버드리이 2016.07.20 2,906 0
38845 현대중공업 다니시는분 실비보험료 문의 2 바람 2016.07.19 2,181 0
38844 한문 문의 좀 드려봅니다 .. 숲과산야초 2016.07.18 1,774 0
38843 속옷패션쇼에 온 남자아이돌가수 ㄷㄷㄷㄷㄷ. 4 ㅇㅇ 2016.07.16 13,906 0
38842 전주나들이 3 맘이 2016.07.13 2,970 0
38841 시댁선물 1 세균걸 2016.07.12 2,659 0
38840 르쿠르제 냄비 하얗게 됐는데... 2 깜장콩 2016.07.12 3,830 0
38839 옥탑방 고양이요 ㅋㅋ 똥또르 2016.07.08 2,258 0
38838 광화문 일본문화원 이전했나요? (일본 관련 정보) 3 씨즘 2016.07.08 1,981 0
38837 이혼전문 변호가사 말하는 바람 절대 안 걸리는 팁 1 흑산도멸치 2016.06.24 12,170 0
38836 이 의자 어디건지 아시는분 계실까요? 3 가을호박 2016.06.24 4,317 0
38835 주문한 상품과 다른 원산지 제품이 왔을때,,, 2 오늘도 행복 2016.06.20 1,558 0
38834 이거 어떻게 사용하는 건가요? 1 라라라 2016.06.15 3,158 0
38833 숲이 우거진 산은 미세먼지를 나무들이 다 걸러줘서 심호흡운동 해.. 2 가을공원 2016.06.10 4,261 0
38832 내 새끼 죽인 애견훈련소 8 사랑한스푼 2016.06.01 7,9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