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행복을 잊은 채 사는 사람들

| 조회수 : 1,68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2-20 06:22:41

갈수록 사회가 각박하고 피폐해 지면서

자기가 얼마나 큰 행복한지를 모른 채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

그러면 우리가 얼마나 크고 많은 행복이 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

 

사람에게 가장 큰 행복은 생명입니다 .

세상의 그 어떤 것도

생명보다 크고 소중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아무리 세상을 좌지우지 하면서

내 노라 하는 사람도

한낱 쓸모없는 막대기만도 못한 무존재가 되기 때문입니다 .

사람이 살아 숨을 쉴 때 가치와 의미가 있고

사람들이 가까이 하지

생명을 잃어버린 시체는

누구도 가까이 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

세상의 모든 것들이

살아 있는 사람에게 소용되고 위미가 있지

죽은 사람에게는 아무 소용도 의미도 없습니다 .

그래서 사람에게 가장 크고 소중한 행복은

바로 살아 있는 것입니다 .

 

두 번째 큰 행복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죽어라 열심히 쫒는

돈도

명예도

지위도 아닌 건강입니다 .

건강한 사람은

언제라도

자신이 쫒고 추구하는 것들을

얻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건강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그럴 기회가 닫혀 있거나 제한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

건강을 잃거나 제한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건강이 얼마나 크고 소중하다는 사실을

모르고 잊은 채 살아갑니다 .

 

저는

바로 앞에서 중앙선을 넘어와

정면에서 추돌한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척추가 깨져 주저앉는 바람에

어깨부터 엉덩이까지

철심을 넣어 고정하는 수술을 받고

상체를 숙이지도 젖히지도 못하는

영구중증 장애판정을 받은 장애인이 되었습니다 .

또 낮은 자리와 바닥에는 앉지도 서지도 못하고

일반침대에서는 눕지도 일어나지도 못해

전동침대를 사용해야 눕고 일어날 수 있습니다 .

신체를 사용하는 일을 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하고요 .

그래서 건강을 잃거나 제한받아보지 않은 사람은

건강이 얼마나 크고 소중하다는 사실을 잊은 채

그저 담담하게 살아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

저도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에는 그렇게 살았습니다 .

 

세 번째 크고 소중한 것은

돈을 얼마나 벌고

급여를 얼마를 받든

자신이 일을 할 수 있고

일을 할 수 있는 직업과 직장을 가진 것입니다 .

요즘

그리고 사회와 경제기반과 구조 변화가

심화되고 고도화될수록

사람들은

그들이 만들고 개발한 기계와 경제문화에 의해

일자리가 축소되고 빼앗겨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잃고 제한되어

일을 하고 싶어도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어렵게 되어갈 것입니다 .

이렇게 사회분화가 심화되고

경제구조가 고도화되어가는 사회에서

자영업이든 직장이든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마음도 몸도

안정된 생활을 해나가기 위한

최소한이며 최적의 조건이자

나와 가족에게

세상 무엇보다 크고 소중한 행복입니다 .

 

사람이 어떤 처지와 환경에 살든

삶의 모든 요소들이

위의 세 가지 기본적 3 요소에서 파생되는

부가적이며 부차적 요소들로

사람이

자기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가를

느끼고 즐기면서 사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크다 할 것입니다 .

그렇다면 지금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시작해볼까요 ?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차츰
    '20.2.20 7:55 AM

    잃어봐야 나한테 이런게 있었구나 체감하는건 어쩔수 없는것 같습니다.
    마치 파랑새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처럼 말이죠.
    오늘도 행복한 농부님이시네요.

  • 2. 표독이네
    '20.2.20 9:27 AM

    아프고나야 느끼니 그게 문제죠. 하늘을 나는것리 물위를 걷는것이 기적이 아니라 숨쉬고 먹고 말하고 듣고 보고 걷는 싸는 그 모든것이 기적이죠. 기적같은 하루 잘 살아봅시다

  • 3. 숲과산야초
    '20.2.25 9:09 AM

    내 옆엔 언제나 파랑새가 있었는데
    까마귀로 알고 있던 무지를 탓해야죠 ㄷㄷㄷ

  • 4. 따뜻한동행
    '20.2.26 8:31 AM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가슴이 따뜻해지네요
    많이 가졌는데도 , 셋중에 두 개는 가졌는데도 불평이었어요

  • 5. 푸우우산
    '20.3.18 7:41 PM

    건강이 최고입니다. 호되게 아프고나야 이걸 알게되니 ..그저 하루 아무탈없이 보낸거 항상 고마운 마음이 생겨요

  • 6. 준맘
    '20.4.12 4:42 PM

    그렇군요‥오늘부터라도 행복을 즐기며 살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3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964 0
39212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595 0
39211 워시오프팩 처음 사용해봤는데 괜찮아서 놀랐어요 마마미 2020.05.13 459 0
39210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416 0
39209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505 0
39208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분홍씨 2020.05.06 1,035 0
39207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471 0
39206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255 0
39205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702 0
39204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500 0
39203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535 0
39202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418 0
39201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637 0
39200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1,050 0
39199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411 0
39198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758 0
39197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592 0
39196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774 0
39195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337 0
39194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886 0
39193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766 0
39192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366 0
39191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495 1
39190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566 0
39189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049 0
1 2 3 4 5 6 7 8 9 10 >>